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돌보기

아이 방 실내 온도, 몇 도까지 내려야 할까?

하루 종일 에어컨을 틀어놔도 괜찮을까? 찬바람을 직접 쐬면 감기에 걸리지 않을까? 아무리 더운 날이라도 냉방기기를 사용하기 전 아이의 건강이 염려되게 마련이다. 아이 있는 집에서 현명하게 냉방하는 노하우를 전한다.

3 / 10
/upload/best/article/201908/thumb/42530-380638-sample.jpg

 

 >  냉방병을 조심해!

체온 조절 능력이 미숙한 어린아이들은 에어컨의 찬 공기로 인해 냉방병을 겪기 쉽다. 특히 실내외 온도차가 5℃ 이상 나면 몸의 더운 기운이 찬 공기와 충돌하면서 피부 밖으로 발산되지 못하고 냉방병에 걸리고 만다.

에어컨은 공기 중의 수분을 응결해 주변의 온도를 낮추는 원리인데 주변의 온도가 지나치게 낮아지면 몸의 자율신경계가 변화에 적응하지 못해 두통이나 소화불량 등이 나타난다.

또 온도가 낮아지면 습도도 낮아져 공기가 건조해지며 코 점막, 입안 점막을 건조하게 만들어 콧물이나 기침 등 가벼운 감기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냉방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실내 환경 관리에 각별히 신경 쓰는 게 중요하다.
 

1 적정 실내 온도는 24~26℃

에어컨을 사용할 땐 바깥의 온도와 실내의 온도 차이가 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특히 신생아의 경우 기초체온이 37℃ 전후로 어른보다 1℃ 높고 체온 조절 기능이 미숙하므로 신생아가 있는 실내는 22~23℃ 정도로 낮게 유지하는 게 적당하다.

그리고 영유아는 24~26℃ 정도가 적합하다. 아이가 감기에 걸렸을 경우 열이 있다고 실내 온도를 지나치게 낮추거나 오한을 느낀다고 아이를 꽁꽁 싸매는 건 금물! 바이러스에 의한 고열은 평균 3~5일 정도 지속되니 아이의 몸 상태에 따라 해열제를 먹이고 실내 온도는 24~26℃를 유지한다.
 

2 습도는 50~70% 유지하기

아이의 피부가 건조한 편이거나 아토피피부염이 있다면 습도 관리가 더욱 중요하다. 여름에는 습도가 높은 편이므로 60% 정도면 적당하다. 특히 신경 써야 할 점은 바로 환기. 외부 공기가 덥다고 온종일 창문을 닫아놓고 지내면 실내가 건조해지게 마련이다.

반면에 자주 환기하면 실내 습도가 조절되는 효과가 있다. 실내 습도를 낮추려면 창문과 출입문을 닫아둔 상태에서 창문을 먼저 열어둘 것. 그리고 창문에서 가장 먼 곳에 선풍기를 두고 창문을 향하도록 강풍을 5분 정도 틀어두면 집 안의 탁한 공기가 빠져나가는 효과가 있다. 그다음 모든 창문을 활짝 열어 밖의 신선한 공기가 들어오게 한다.
 

3 간접 바람 이용하기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사용할 때는 아이에게 직접 바람이 가지 않도록 주의한다. 아이가 찬바람을 직접 맞으면 감기에 잘 걸릴 뿐 아니라 신생아의 경우 체온이 소실되면서 호흡 기능이 떨어져 질식할 위험이 있다.

따라서 에어컨은 차가운 공기가 아이 몸에 닿지 않도록 풍향이 천장을 향하게 하고 1시간 가동 후 30분 정지시키고 실내 공기를 자주 환기한다. 잠잘 때에는 타이머를 1시간 이내로 설정해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4 냉방기 청소는 자주!

보통 에어컨이나 선풍기는 청소하지 않고 여름 내내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 하지만 미세먼지나 오염물질이 들러붙을 수 있으니 자주 청소하는 게 좋다. 특히 에어컨의 냉각수에 세균이 잘 서식해서 감염된 냉각기로 배출된 공기를 사람이 들이마실 경우 레지오넬라균에 감염될 수 있으므로 에어컨 필터를 청결히 관리해야 한다. 에어컨 필터를 2주에 한 번씩 청소하면 냉방 효율이 높아져 전기 요금이 20% 이상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5 에어서큘레이터 활용하기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에어서큘레이터는 공기를 순환시키는 역할을 하는데, 바람을 멀리까지 내뿜어 집 안 구석구석의 공기를 균일하게 만들어주는 효과가 있다. 에어컨과 같이 가동하면 더욱 효과적. 크기도 선풍기에 비해 작아 좁은 공간에서 사용하기 좋다.
 

PLUS TIP 여름에 특히 유의해야 할 질병
푹푹 찌는 무더위에 지치지 않고 건강하게 여름을 나려면 무엇보다 건강에 신경 써야 한다. 이맘때는 무더위와 강렬한 햇빛, 장마로 인한 습한 환경 등으로 아이의 건강에 빨간불이 켜지기 쉽다. 여름철 주의해야 할 대표 질환들을 살펴봤다.

1 식중독
여름에는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활동하기 적합한 환경을 두루 갖추고 있다. 특히 주방 위생을 신경 써야 하는데 오염된 주방 도구로 조리하거나 상한 음식을 먹으면 식중독이나 장염에 걸리기 쉽다. 도마, 행주, 조리 도구 등은 균이 서식하기 쉬우니 깨끗하게 씻어 햇볕에 잘 말려 사용한다. 또 배수구의 음식물 찌꺼기는 수시로 치우고, 여름에는 냉장고에 음식을 보관해도 상하기 쉬우므로 재료를 소량씩 구입해 바로바로 조리해 먹는다.

2 외이도염
물놀이를 한 후 귀에 들어간 물을 뺀다고 면봉으로 후비는 것은 삼가야 한다. 물에 불은 귓속은 면봉에 의해 쉽게 손상되어 외이도염이 생길 수 있기 때문. 귀에 물이 들어갔을 때는 머리를 기울이고 흔들거나 휴지나 손수건 끝을 뾰족하게 만들어 귓구멍 안에 살짝 대주면 물이 쉽게 빨려 나온다. 의사 표현이 어려운 아이들이 귀를 자꾸 만지거나 후비면 증상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3 결막염
아이가 물놀이를 한 후 눈곱이 끼고 눈이 빨갛게 충혈된다면 유행성 결막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결막염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5일에서 2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나는데, 환자와의 접촉만으로 감염될 만큼 전염성이 강한 게 특징이다. 안약만 넣고 집에서 버티다가 합병증으로 시력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증상을 보이면 반드시 안과를 찾아 진찰을 받자.

4 땀띠
땀띠는 주로 이마와 목에 많이 나타나는데 땀샘 구멍이 막히면서 땀이 제대로 배출되지 못해 물집 같은 것이 생기는 걸 말한다.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하므로 땀 흡수가 잘 되는 면 옷을 헐렁하게 입히고, 땀이 많은 부위는 물로 자주 씻긴다. 아이가 가려워 자꾸 긁으면 염증이 심해지므로 주의한다.

5 기저귀발진
습기가 많다 보니 아이 엉덩이가 금세 축축해지고 날이 더워 균이 잘 자라면서 기저귀 발진이 생기기 쉽다. 기저귀가 젖으면 바로 갈아주고 물로 자주 씻길 것. 잠시 기저귀를 벗겨두고 엉덩이에 바람을 쐬게 하면 좋다.

6 일광화상
아이들은 피부층이 얇아 1~2시간만 외출해도 일광화상을 입을 수 있다. 일광화상은 햇빛을 과하게 받았을 때 생기는 ‘열에 의한 피부 손상’으로 쉽게 말해 볕에 피부가 탄 상태다. 아이들은 성인에 비해 피부를 보호하는 멜라닌 색소가 적어 일광화상에 더욱 취약하니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일광화상을 입으면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르면서 따갑거나 가려움증을 동반하고, 심할 경우 물집이 잡히고 부종이 생기기도 한다. 피부가 벌겋게 된 정도라면 차가운 수건이나 냉찜질로 피부를 진정시킬 것. 심하지 않은 일광화상이라면 오이팩, 감자팩도 어느 정도 진정 효과를 볼 수 있다.

단, 화상 정도가 심한 경우에는 오히려 세균 감염으로 덧날 수 있으며, 간혹 천연 팩으로 인한 알레르기를 보이는 아이도 있으니 주의한다. 피부가 붉게 달아오르는 정도의 1도 화상은 홈 케어가 가능하다. 하지만 물집이 생기는 2도 화상부터는 물집을 터트리지 말고 반드시 병원을 찾아 처치를 받는다.

하루 종일 에어컨을 틀어놔도 괜찮을까? 찬바람을 직접 쐬면 감기에 걸리지 않을까? 아무리 더운 날이라도 냉방기기를 사용하기 전 아이의 건강이 염려되게 마련이다. 아이 있는 집에서 현명하게 냉방하는 노하우를 전한다.

Credit Info

Best Baby 구독 신청

디지털 매거진

사진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ba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