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건강

뿡뿡~ 방귀 대장 우리 아이 괜찮나요?

시도 때도 없이 방귀를 ‘뿡뿡’ 뀌는 우리 아이. 그 모습이 귀엽기도 하고 우습기도 하면서도, 너무 자주 가스를 뿜는 건 아닌가 싶어 걱정도 된다. 방귀 대장 우리 아이, 건강에 이상은 없는 걸까.

/upload/best/article/201905/thumb/41954-367175-sample.jpg


방귀 소리가 지나치게 크고 자주 뀌는 건 건강의 적신호일까?
방귀 소리가 크다고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다. 방귀 소리는 대장에 쌓인 가스가 한꺼번에 배출되면서 항문 주위가 떨리며 나오는 마찰음으로 특정 질환이 없는 이상, 방귀 소리가 큰 것은 오히려 장이 건강하다는 의미.

방귀를 자주 뀌는 것 역시 특별히 문제가 되지 않는다. 사람은 보통 크고 작은 방귀를 모두 합쳐 1일 평균 13회, 많게는 25회 정도 가스를 분출한다.

이는 정상적인 범주에 속한다. 단, 이 횟수를 넘길 정도로 끊임없이 방귀를 뀌거나 복통, 불 규칙한 배변, 식욕 부진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면 장에 이상이 있을 수 있다.

특히 잦은 방귀와 더불어 토끼똥·염소똥을 눈다면 음식을 제대로 소화 흡수하지 못한다고 볼 수 있다.

음식이 제대로 소화되지 못한 채 장까지 이동하고 또 장에서 그 음식물 찌꺼기를 소화 흡수시키려 애쓰다 보니 평소보다 더 많은 세균을 만들고 이 과정에서 고약한 방귀와 대변을 내보내는 것.

이런 경우에는 제때 끼니를 챙겨 먹고 적당량의 식사를 하며 충분한 수분과 섬유질 식품을 섭취해 장 기능을 회복시키는 게 우선이다. 증상이 심하다면 전문의를 찾아 상담을 받는 것도 방법이다.



고약한 방귀 냄새, 줄이고 싶다면?
방귀는 장내 음식물 찌꺼기가 분해되면서 자연스럽게 생기는 가스다. 방귀의 주성분은 질소, 수소, 이산화탄소, 메탄 등인데, 대장에 특정 세균이 있거나 육류 등을 많이 먹으면 악취가 심해진다.

특히 유황이 함유된 가스(황화수소/암모니아/지방/메탄가스)는 냄새가 고약하다. 유황 성분은 양배추, 견과류, 빵을 비롯해 단백질의 기본 구성 단위인 아미노산에 다량 함유되어 있다.

냄새 나는 방귀를 줄이고 싶다면 육류 섭취량을 조절하거나 요구르트 등의 유산균이 풍부한 식품을 먹는 것이 도움이 된다. 그러면 장내 나쁜 세균이 감소하고 정상 세균이 증가해 고약한 방귀 냄새가 한결 줄어든다.



방귀쟁이 아이 식습관 개선 아이디어
· 탄수화물이나 단 음식을 줄여보자
탄수화물이나 당이 많이 함유된 음식은 가스를 많이 만든다. 빵, 라면, 과자 등 밀가루 음식, 당이 많이 함유된 시판 음식의 섭취량을 줄여보자.

· 식이섬유를 충분히 섭취한다
식이섬유는 대장에서 수분을 흡수해 대변 양을 늘리고 장운동을 촉진해 장 기능을 원활하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제철 채소를 비롯해 해조류, 콩류 섭취를 늘리자.

· 유산균을 주기적으로 먹인다
유산균은 장 점막을 튼튼하게 하고 장의 연동운동을 도와 위장관을 튼튼하게 만든다. 장에 좋은 유산균이 많아지면 소화 기능과 위 운동이 활발해져 변비, 설사 등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 주서기보다 강판을 이용하자
섬유질이 많은 채소와 제철 과일은 장을 튼튼하게 한다. 요즘은 먹기 편하게 갈아서 주스로 마시곤 하는데, 주서기로 즙을 내면 섬유질이 걸러지므로 통째로 강판에 갈거나 으깨어 먹는 것이 장 건강에는 더 유익하다.



소화가 잘되고 장을 튼튼하게 하는 식품

  • 1 고구마

    고구마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변비 예방에 효과적인 식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물을 흡수하는 힘이 강한 식이섬유가 장에서 잘 흡수되지 않아 대변 양을 늘려주기 때문. 또 장의 연동운동을 원활하게 해 숙변도 제거한다. 이유식 초기에는 삶아서 체에 내린 뒤 먹이고, 중기 이후에는 약간 입자가 느껴지도록 조리한다.

  • 2 부추

    부추는 소화가 잘되고 장을 따뜻하게 해 속이 차서 배탈이 잦은 아이에게 특효약. 손발을 따뜻하게 하고 혈액순환을 도와 쉽게 체하는 아이가 먹으면 좋다. 특유의 향 때문에 아이가 싫어할 수 있지만 익히면 향도 사라지고 맛도 한결 좋아져 이유식 완료기부터 먹일 수 있다. 이유식 재료로는 부드러운 실부추가 적당하다.

  • 3 밤

    밤에 함유된 당분은 소화가 잘되는 양질의 성분인데다 위장의 기능을 강화하는 효소가 들어 있어 배탈이 나거나 설사가 심할 때 효과적이다. 삶아서 그냥 먹거나 다른 재료와 으깨어 버무리로 만들어 줘도 잘 먹는다. 생후 6개월 이후 이유식 초기 후반이나 중기부터 먹여본다.

  • 4 매실

    매실은 수분은 물론 미네랄과 비탄민이 풍부한 식품. 특히 신맛을 내는 유기산이 속을 편안하게 해 위의 기능을 돕고 가스가 찬 장을 달래주는 역할을 한다. 흔히 매실청을 만들어 활용하는데, 주스나 차같은 음료를 만들어 먹거나 음식을 조리할 때 설탕 대신 넣기도 한다.

시도 때도 없이 방귀를 ‘뿡뿡’ 뀌는 우리 아이. 그 모습이 귀엽기도 하고 우습기도 하면서도, 너무 자주 가스를 뿜는 건 아닌가 싶어 걱정도 된다. 방귀 대장 우리 아이, 건강에 이상은 없는 걸까.

Credit Info

Best Baby 구독 신청

디지털 매거진

도움말
김영훈(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김미리(바른식습관연구소 대표)
참고도서
<초보맘을 위한 만만한 이유식>(비비북스)
사진
서울문화사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