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페어런팅

대중교통으로 떠나는 첫 나들이

On May 09, 2019

엘리베이터 없는 환승역에서 유모차 들고 까마득한 계단을 올라가는 괴력을 발휘하고, 한 손엔 기저귀 가방, 다른 한 손엔 보채는 아이를 들쳐 안고 흔들리는 버스 안에서 균형 잡느라 식은땀 흘리는 뚜벅이족 엄마들에게 꼭 필요한 대중교통 이용 꿀 팁.

/upload/best/article/201905/thumb/41941-366911-sample.jpg

1 나이스 타이밍 공략
사람들이 붐비는 출퇴근 시간을 피하는 건 남편 동행 없이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의 기본 원칙. 또 아이의 낮잠 시간에 맞춰 외출하면 이동이 한결 수월하다.

2 아이 손 꼭 잡고
밖에만 나가면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이리 뛰고 저리 뛰는 아이 때문에 마음 졸여진다. 막 달리다 멈추고 갑자기 엄마 손을 뿌리치기도 하는데 이럴 때에는 미아방지 끈이 달린 배낭을 활용하자. 외출하기 전 <엄마 손 꼭 잡고>(그레이트키즈), <쉿! 지킴이 요정이 속닥속닥>(한국차일드아카데미) 등 그림책을 읽는 것도 도움이 된다.

3 지하철 이용 시 동선 미리 파악하기
7호선 건대입구역이나 3호선 종로3가역 등은 환승역임에도 엘리베이터가 없다. 유모차를 들고 계단을 오르내릴 자신이 없다면 역사에 문의해 엘리베이터 유무를 살펴 동선을 짤 것. 만약 모유수유 중이라면 수유실도 함께 확인하자. 무거운 유모차를 들어야 하는 상황이라면 역사 직원이나 공익근무요원에게 도움을 청하는 것도 방법이다.

4 외출 시 유용한 아이템
광역버스를 이용할 때 휴대용 소변기 지참은 필수다. 아이가 갑자기 쉬가 마렵다고 하면 지하철이야 중간에 내릴 수 있지만 달리는 광역버스 안에서는 어찌할 도리가없다. 물통 모양보다는 아코디언처럼 접었다 펼 수 있는 제품이 휴대하기 좋은데 8000~9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교통카드 기능을 지닌 손목시계 역시 가방에서 교통카드를 넣고 빼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어줘 편리하다.

5 비장의 무기 챙기기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물과 간식은 필수. 아이가 좋아하는 스티커 북이나 그림책, 장난감 등을 챙겨 가면 보채는 아이를 달래는 데 유용하다.

6 하차 20분 전 잠든 아이 깨우기
나들이 갔다 돌아오는 길, 내릴 때가 다 되어서야 세상모르고 자는 아이를 흔들어 깨우면 비몽사몽인 아이를 들쳐 없고 내려야 하는 상황과 마주한다. 하차 10분 전, 물을 먹이거나 창문을 열어 환기하는 등 아이를 깨워 내릴 준비를 시작하자.
 

/upload/best/article/201905/thumb/41941-366910-sample.jpg

PLUS TIP 아이가 사라졌다! 상황별 실전 대처 노하우
잠깐 한눈판 새 사라져버리곤 하는 아이들.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 우리 아이 미아 만들지 않는 방법을 숙지해두자.

1 야외에서 잃어버린 경우
공원, 놀이동산, 체험시설 등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아이 손을 꼭 잡고 다니고 목걸이, 이름표 등 미아방지용품을 채워주자. 미리 미아보호소의 위치를 파악해두고 만일 길을 잃어버리면 이곳에 와서 도움을 요청하라고 알려줄 것. 아이를 잃어버린 상황에 대비해 사람들에게 설명하기 쉽도록 알록달록한 색깔이나 캐릭터가 그려진 옷, 특별한 소품 등 눈에 띄는 의상을 입히는 게 좋다. 만약 아이를 잃어버렸다면 일단 부모는 침착함을 유지하고 아이와 함께 걸어온 길을 되돌아가본다. 아이가 입은 옷, 키, 헤어스타일 등 인상착의를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보고 그래도 아이를 찾지 못한 경우엔 즉시 안내데스크나 미아보호소를 찾아가 안내 방송을 부탁한다. 아이를 잃어버린 지 30분 이상 지났다면 국번 없이 182(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로 전화해 신고할 것.

2 백화점, 대형 쇼핑몰에서 잃어버린 경우
백화점이나 대형 쇼핑몰에 가면 엄마와 아이 모두 구경하는 데 정신이 팔려 아이를 잃어버리기 쉽다. 그러니 외출하기 전 엄마는 시장을 봐야 하니 네가 잘 따라다녀야 한다고 미리 주의를 주고, 만약 매장 안에서 엄마를 잃어버리면 백화점이나 마트 유니폼을 입고 있는 사람에게 도움을 청하라고 일러주자. 실내 공간에서 아이를 잃어버렸다면 안내 데스크에 안내 방송을 부탁하는 게 가장 빨리 아이를 찾는 방법이다.

 

엘리베이터 없는 환승역에서 유모차 들고 까마득한 계단을 올라가는 괴력을 발휘하고, 한 손엔 기저귀 가방, 다른 한 손엔 보채는 아이를 들쳐 안고 흔들리는 버스 안에서 균형 잡느라 식은땀 흘리는 뚜벅이족 엄마들에게 꼭 필요한 대중교통 이용 꿀 팁.

Credit Info

Best Baby 구독 신청

디지털 매거진

사진
서울문화사 자료실
사진
서울문화사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