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임신/출산

임신 중 치과 치료와 유치 관리법

치아가 아파도 혹시 태아에게 해로울까 싶어 치과 치료를 참기만 하고 미루는 임신부가 많다는데, 엄마와 아이 모두를 위한 현명한 치아 관리법을 배워보자.

3 / 10
/upload/best/article/201902/thumb/41389-358075-sample.jpg

 

 ->  2월 11일,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임신 중 치과 치료와 신생아 치아 관리’를 주제로 매터니티스쿨이 열렸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전상호 교수는 임신 중 치과 치료에 대한 잘못된 상식을 짚어가며 강의를 시작했다.
임신부의 치과 치료와 관련해 ‘임신 중에는 치과 치료를 받으면 안 된다’, ‘치아가 아파도 약을 먹어선 안 된다’, ‘임신 중엔 치과 엑스레이 촬영을 받을 수 없다’는 말이 온라인상에 떠돈다. 하지만 이는 모두 잘못된 정보라는 사실. 오히려 치료를 받지 않는 엄마의 스트레스가 태아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엄마와 태아 모두에게 안전한 의약품도 있으며, 치아 엑스레이는 태아가 방사선에 노출되지 않도록 납복을 입고 촬영하는 방법도 있다. 치주 질환이 조산 및 저체중아 발생 확률을 높인다고 하니 치과 치료에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치아가 망가지는 원인은 크게 충치와 풍치로 나뉜다. 충치는 치아 자체가 손상되는 것으로 아말감, 레진 충전 등 치료로 복구가 가능하다. 임신부의 치과 질환은 풍치에 해당하는 치은염, 치주염이 흔한데, 풍치는 치아의 주변 골, 잇몸의 문제가 주된 원인이다. 그중에서도 임신 2개월 무렵 잇몸에서 피가 나는 임신성치은염은 임신부에게 흔한 증상이다. 그 밖에도 치아 사이가 종양처럼 자라나는 임신성육아종, 사랑니가 일부만 나와 있는 상태에서 주위에 염증이 생긴 사랑니주위염이 있다. 임신성육아종은 제거 시술로 완치가 가능하며, 사랑니주위염 역시 모가 가는 칫솔로 양치하고 스케일링 등 치료로 호전된다.
아이들은 1세까지 위아래 4개의 앞니가 생긴다. 앞니가 나오면서부터는 수유 후 거즈에 물을 묻혀 아기의 잇몸과 치아를 닦아줘야 한다. 평소에 젖병을 물고 자는 습관은 앞니에 충치를 유발하니 이 또한 주의하자. 1세 무렵 아이의 치아를 닦아주는 방법은 칫솔을 펜을 잡듯이 쥐는 것. 그리고 붓으로 그리듯이 닦아주면 훨씬 쉽다. 유치 중 가장 신경 써 관리해야 할 치아는 6~7세에 자라는 큰어금니인 제1 대구치다. 음식을 씹는 데 큰 역할을 하는 치아인 만큼 홈을 메우는 실란트 시술, 치아를 강화하는 불소 도포 등으로 충치를 예방해야 한다.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건강한 치아를 위해 가장 중요한 습관은 식후 양치질임을 명심하자.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전상호 교수는 임신 중에도 치과 치료를 받을 수 있다며 다양한 해결책을 제시했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전상호 교수는 임신 중에도 치과 치료를 받을 수 있다며 다양한 해결책을 제시했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전상호 교수는 임신 중에도 치과 치료를 받을 수 있다며 다양한 해결책을 제시했다.

여러 육아 브랜드의 제품을 직접 체험해보는 자리도 마련된다.

여러 육아 브랜드의 제품을 직접 체험해보는 자리도 마련된다.

여러 육아 브랜드의 제품을 직접 체험해보는 자리도 마련된다.

 

3월 매터니티스쿨 안내
 +  서울1교실
일시 3월 25일(월)
장소 고려대학교병원 의과대학 본관 유광사홀(2층)

 +  서울2교실
일시 3월 19일(화)
장소 중앙대학교병원 본관 송봉홀(4층)

 +  서울4교실
일시 3월 13일(수)
장소 서울대학교병원 의생명연구원 대강당(1층)

치아가 아파도 혹시 태아에게 해로울까 싶어 치과 치료를 참기만 하고 미루는 임신부가 많다는데, 엄마와 아이 모두를 위한 현명한 치아 관리법을 배워보자.

Credit Info

기획
김의미(프리랜서)
사진
박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