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교육

우리 아이 스마트 코딩 교육법

전 세계적으로 코딩 열풍이 불고 있다. 하지만 코딩을 잘 모르는 부모는 아이에게 어떤 교육을 시켜야 할지 난감해하며 사교육 기관을 기웃거리는 게 현실이다. 아이에게 코딩 교육을 스마트하게 시키는 방법과 집에서 가지고 놀며 자연스럽게 코딩을 익힐 수 있는 장난감을 소개한다.

3 / 10
/upload/best/article/201902/thumb/41346-356952-sample.jpg

 

 ->  지난해부터 ‘코딩(컴퓨터 소프트웨어)’ 교육이 전국 초·중·고교에 의무화되면서 코딩 교육에 관한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하지만 관련 업종에 종사하지 않으면 코딩을 이해하는 것이 쉽지 않아 사교육에 의지하기 쉽다. 하지만 코딩을 처음 접하는 아이에게 어려운 컴퓨터 용어를 외우도록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코딩 교육은 IT 정보 통신 기술의 발달로 급변하는 디지털 시대에 공학적 사고와 인문학적 자질을 함양한 융합 인재를 기르는 것이 목표이며, 이를 위해서는 아이에게 적절한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


코딩은 무엇일까?
코딩은 컴퓨터가 알아듣는 부호인 ‘컴퓨터 언어’로 프로그래밍 작업을 하는 일이라고 이해하면 된다. 일반적으로 컴퓨터가 작동하기 위해서는 명령이 필요한데, 컴퓨터는 사람의 언어를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컴퓨터 언어로 소통해야 한다. 코딩의 첫 출발은 바로 이 컴퓨터 언어를 배우는 것에서 시작한다. 사람의 언어가 다양한 것처럼 컴퓨터 언어도 다양하므로 필요한 언어를 선택해 습득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아이들이 코딩을 쉽게 접하게 하기 위해 블록처럼 놀이를 곁들여 흥미 위주로 만든 언어가 있는가 하면, 전문가들이 사용하는 고급 언어도 많다. 유아나 초등학생들은 ‘파이선’, ‘엔트리’, ’스크래치’라는 언어를 주로 사용한다.
코딩 언어를 알기 위해 또 하나 이해해야 할 개념이 있다. 바로 ‘알고리즘’이다. 이는 어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공식, 단계적 절차, 또는 프로그램 실행을 위한 명령의 순사를 뜻하는 용어다. 프로그래밍 작업을 할 때 오류 없이 실행되도록 하려면 컴퓨터가 알기 쉬운 언어로 하나씩 차례대로 알려주어야 한다. 알고리즘은 컴퓨터가 잘 실행되도록 방법과 절차를 우선순위에 맞게 정해주는 것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일상에서 코딩 이해하기
우리 일상생활에서 코딩이라는 개념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우리가 사용하는 가전이나 기계 제품 등 대다수의 디지털 전자제품에는 그것의 원활한 작동을 명령하는 컴퓨터 언어가 프로그래밍되어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자동판매기에 돈을 넣고 버튼을 누르면 원하는 음료가 나오는 것도 코딩 덕분이고, 전기밥솥이 밥을 하는 것도 컴퓨터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코딩이 알고리즘(일련의 절차)에 연결되어 있다. 요리를 할 때 순서 없이 하기보다 재료를 어떤 순서대로 넣고 데치고 굽느냐에 따라 맛이 달라지는데 이 우선순위를 정해주는 게 바로 알고리즘이다. 어떤 요리를 할 때 만드는 레시피에 정답이 없듯이 알고리즘도 정답은 없다.
 

◎ 컴퓨팅 사고력에 기반한 코딩 요리_ 전기밥솥 편
➊ 밥솥에 깨끗이 씻은 쌀을 넣고 뚜껑을 닫는다.
➋ 원하는 밥 종류 메뉴를 선택하고 시작 버튼을 누른다.
➌ 10~15분 정도 지나면 온도가 팽창해 압력이 올라가 조리가 시작된다.
➍ 15~20분이 지나면 칙칙 소리가 난다.
➎ 칙칙 소리가 빠지고 압력 증기 배출이 시작된다.
➏ 증기 배출을 마치면 뜸 들이기를 진행한다.
➐ 뜸 들이고 5~10분 지날 때까지 기다린다.
➑ 벨 소리와 함께 맛있는 밥이 완성된다.
*이 중에서 소프트웨어 명령어가 하나라도 빠지거나 순서가 바뀌면 내가 원하는 밥이 완성되지 않을 수 있다.


코딩은 왜 배워야 할까?
코딩은 아이들에게 단순히 컴퓨터를 이해시키는 게 아니라 ‘제4차 산업형명’ 시대가 요구하는 컴퓨팅 사고력을 키워주는 게 목적이다. 컴퓨팅적 사고(computational thinking)란 컴퓨터 과학의 기본 개념과 원리인 컴퓨팅 시스템을 활용해 실생활과 다양한 학문 분야의 문제를 창의적이고 체계적으로 해결하는 능력을 말한다. 결국 코딩 교육의 핵심은 다양하고 융합적인 사고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갖도록 하는 것이며, 이를 통해 아이들이 일상의 다양한 상황에 처했을 때 컴퓨터 알고리즘적 사고로 슬기롭게 해결할 수 있다. 또 최근 전 세계적으로 STEM 교육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STEM은 과학(Science), 기술(Technology), 공학(Engineering), 수학(Mathematics)의 약자로, 국가의 미래 경쟁력을 좌우할 것이라 평가받는다. 이런 현실에서 코딩 교육의 중요성 또한 점차 강조되고 있지만 현재 우리나라의 코딩 교육은 첫걸음마를 뗀 상태. 코딩을 가르칠 때 기존 교육처럼 선행학습이나 단순한 정답을 찾는 주입식 수업은 효과가 없다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 그중에서도 초등학교 3학년 이하 어린이들에게는 체험과 놀이 등 활동 위주의 교육이 적절하다. 코딩의 다양한 전문 언어를 배우고 전문성을 키우는 것보다 코딩 소프트웨어의 개념을 이해하는 데 초점을 맞추는 게 가장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
 

PLUS TIP 코딩에 관한 궁금증
Q 영어를 잘하지 못하면 수업을 이해할 수 없나요? 코딩은 영어를 잘하지 못해도 수업이 가능합니다. 유아들은 코딩 언어를 배우는 게 아니라 원리와 사고력을 배우며, 코딩 수업을 통해 간단한 영어 단어를 습득할 수도 있습니다.
Q 코딩학원에 꼭 다녀야 할까요? 최근에 과학로봇코딩, 드론코딩, 블록코딩이라는 이름으로 다양한 학원과 캠프가 성행 중이긴 합니다. 하지만 코딩 교육이라는 명목하에 학생들에게 작동법이나 작동 원리 정도만 가르치는 곳이 많아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코딩학원을 고를 때에는 컴퓨터, 스마트폰, 전자회로, 로봇 등을 두루 활용하며 자기주도적이고 창의적인 문제해결력을 키워주는 곳인지 꼼꼼히 확인해야 합니다.





장난감으로 코딩을 배울 수 있다면서요?
집에서 놀면서 자연스럽게 코딩 개념과 알고리즘을 습득할 수 있는 장난감 5.
3 / 10
/upload/best/article/201902/thumb/41346-356953-sample.jpg

 

 >  맥포머스
맥포머스의 매직월드세트 코딩 패키지는 자석 블록에 말하는 피겨와 동작·소리를 조종하는 컨트롤러 등 스마트 토이 액세서리를 추가하여 기초적인 코딩 원리를 체험할 수 있는 코딩블록 세트다. 콘트롤러인 ‘매직완드’와 3가지 콘셉트의 모드 블록을 사용해 직접 코딩한 순서대로 조형물을 움직이거나 동요를 감상할 수 있다. 피겨마다 각기 다른 동요가 흘러나와 아이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블록놀이와 코딩을 결합하여 자신이 직접 만든 조형물이 조종하는 대로 움직이는 모습에 아이들이 성취감을 느낀다. 추천 연령 5세 이상.

 +  제품명 매직월드세트 코딩 패키지(자석 피스 370pcs, 스토리지 박스 4개, 가이드북, 퍼즐북, 모델북, 플레이시트+무빙파크 세트(15pcs), 맥포머스 트랜스폼 휠(1pcs), 코딩블록 세트(15pcs+카드 6장) 포함)
 +  가격 미정(3월 판매 예정)
 +  문의 1544-3638

  •  >  로보티즈

    국내 유수의 로봇 개발 업체에서 만든 교육용 로봇 키트.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6가지 형태의 로봇을 손쉽게 만들 수 있다. 아이들이 로봇 제작 원리를 따라 직접 만들어보며 로봇 관절의 움직임 등을 스스로 깨치도록 돕는다. 또한 장치의 작동 원리와 개념, 프로그램 언어를 사용하는 이유 등 기계를 작동시키는 알고리즘을 자연스럽게 습득할 수 있다. 로봇 완성 후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쉽게 조종할 수 있으며, PC에 코딩 언어 스크래치를 설치해 명령어를 입력하면 로봇이 그대로 움직이는 경험도 할 수 있다. 추천 연령 7세 이상.

     +  제품명 로보티즈 PLAY 700(4월 출시 예정)
     +  가격 미정
     +  문의 070-8671-2600

  •  >  코딩 로봇 알버트

    SK텔레콤에서 만든 STEM형 코딩 로봇으로 EBS 애니메이션의 주인공으로 등장해 인기가 높다. 별도의 디바이스가 필요 없는 셀프카드코딩 기능과 고급 코딩교육을 위한 스크래치 연동 기능, 카드로 이해하는 쉬운 뮤직코딩, 수학코딩 등 다양한 과목과 코딩학습을 연계할 수 있다. 알버트를 어떻게 움직이게 할지 생각한 후 선택한 카드를 알버트의 배 밑에 넣고 인식시켜 스마트 기기 화면에 보이는 실행 버튼을 누르면 알버트가 명령대로 움직인다.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무료 앱이 다양한 것도 장점. 추천 연령 7세 이상.

     +  제품명 알버트 코딩 로봇(로봇 본체, 왕관 액세서리, USB 동글, 가이드북, *교재 및 스택카드 별매)
     +  가격 29만7000원
     +  문의 070-4808-0271

  •  >  레고듀플로

    ‘액션 브릭’을 통해 코딩의 기본 원리를 배우는 레고듀플로 ‘스마트 브릭 시리즈’. 액션 브릭은 색상별로 경적 울리기, 전조등 켜고 끄기, 멈춰 서 연료 채우기, 방향 바꾸기, 멈추기 등 5가지 기능을 가진 브릭으로, 철로 위에 놓으면 기차가 지나갈 때 해당 기능이 작동되어 원인과 결과의 원리를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다. 스마트 기기와 연동해 전용 앱을 다운로드하면 한층 풍부한 놀이가 가능하며 순서 기억하기, 나만의 기차 이야기 만들기 등 간단한 놀이를 통해 문제해결력, 논리적인 사고를 기를 수 있다. 추천 연령 3세 이상.

     +  제품명 10874 레고Ⓡ 듀플로Ⓡ 증기기관차
     +  가격 8만9900원
     +  문의 www.lego.kr

  •  >  비봇

    영국 현지 유치원 중 80%에서 사용하는 로봇 교구. 꿀벌 모양의 귀여운 외관이 아이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몸체의 버튼(앞으로 1칸, 뒤로 1칸, 좌·우측 90도 회전)을 누르면 명령어가 입력되는데, 지도가 그려진 매트에 비봇이 도달해야 할 지점을 정하고 아이가 직접 버튼을 눌러 방향과 순서를 입력하면서 코딩 원리를 배울 수 있다. 다양한 융합 활동이 가능한 한글, 숫자, 도형, 알파벳 매트를 활용하면 더 깊이 있는 학습이 가능하다. 추천 연령 3세 이상.

     +  제품명 비봇
     +  가격 16만5000원
     +  문의 02-2135-9299

전 세계적으로 코딩 열풍이 불고 있다. 하지만 코딩을 잘 모르는 부모는 아이에게 어떤 교육을 시켜야 할지 난감해하며 사교육 기관을 기웃거리는 게 현실이다. 아이에게 코딩 교육을 스마트하게 시키는 방법과 집에서 가지고 놀며 자연스럽게 코딩을 익힐 수 있는 장난감을 소개한다.

Credit Info

기획
심효진 기자
사진
안현지
일러스트
게티이미지뱅크(www.gettyimagesbank.com)
도움말
손근현(코딩교육전문가)
참고도서
<내 아이를 위한 창의적인 코딩 육아>(북랩)
제품협찬
레고코리아(www.lego.kr), 로보티즈(070-8671-2600), 에코스쿨스(02-2135-9299), 인포마크(070-4808-0271), 한국짐보리(주)짐월드(1544-3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