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임신/출산

임신 중 우울증과 산후우울증 극복하기

몸의 변화와 더불어 낯선 감정을 느끼게 되는 임신부들을 위해 임신부 우울증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3 / 10
/upload/best/article/201902/thumb/41344-356939-sample.jpg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정신의학과 김선미 교수는 우울증 치료를 위해 산모는 물론 가족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정신의학과 김선미 교수는 우울증 치료를 위해 산모는 물론 가족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정신의학과 김선미 교수는 우울증 치료를 위해 산모는 물론 가족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  1월 15일, 중앙대학교병원에서 열린 매터니티스쿨의 주제는 ‘산후우울증 극복하기’. 이번 강의를 맡은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정신의학과 김선미 교수는 뱃속 아기에 대한 걱정으로 작은 변화에도 민감해지는 임신부들의 궁금증을 해소해줄 알찬 의학 정보를 전달했다.
임신부의 20%가 임신 중에 우울증을 경험한다. 우울한 감정과 더불어 수면장애, 식욕과 관련한 체중 변화 등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된다면 우울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임신 중 우울증의 주된 요인으로 체내 호르몬의 변화를 꼽는다. 하지만 외모 변화, 출산에 대한 두려움, 가족과의 관계 문제 역시 큰 영향을 끼친다. 그러므로 우울증을 극복하려면 남편, 가족 등 주변 사람들에게 공감과 지지를 받으며 긍정적인 에너지를 확보해야 한다. 또한 출산 과정을 이해하며 두려움을 해소하고, 숭고한 가치를 존중하는 임신부의 마음가짐 역시 중요하다. 우울증을 예방하려면 “이런 게 우울증인가?” 하는 생각이 들 때 바로 전문의를 찾아 상담을 받아보는 게 현명하다. 우울증의 정도에 따라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태아에게 끼치는 위험성을 최소화한 약물치료를 병행하기도 하지만 비약물치료 역시 효과적. 대표적인 예로 뇌의 전두엽을 자극해 우울, 불안, 불면 등 증상을 개선하는 반복적 경두개자기자극술(TMS)이 있다.
아이를 낳고 2~4일 내에 느껴지는 산후 우울감은 매터니티 블루라고도 한다. 산모의 85%가 경험하는 흔한 증상으로 3~5일째에 가장 심하고 2주 이내로 완화된다. 산후우울증은 산모의 10~20%가 겪는 증상으로 보통 산후 4주 무렵에 나타난다. 일반적인 우울증 증상과 더불어 아이와 관련한 과도한 걱정이나 적대적인 감정을 보이는 점이 독특하다. 대체적으로 발병 3~6개월 후면 증상이 호전되지만 1년 넘게 지속되기도 한다. 산후우울증은 산모의 삶의 질을 떨어뜨릴 뿐만 아니라 아이의 발달과 가족 관계에도 영향을 끼치는데, 증상이 심해지면 피해망상, 자살 등 극단적인 상황으로 치닫기도 한다. 산후우울증은 산모와 가족들의 인식 변화 등 적극적인 관심 속에서 치유된다. 가벼운 산후우울증이 의심된다면 출산 후 산부인과 방문 시 의사와 상의하는 것도 방법이다.

매터니티스쿨에 참석하면 다양한 육아용품, 여성용품, 가전제품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매터니티스쿨에 참석하면 다양한 육아용품, 여성용품, 가전제품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매터니티스쿨에 참석하면 다양한 육아용품, 여성용품, 가전제품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강의 후 이어진 질의 시간.

강의 후 이어진 질의 시간.

강의 후 이어진 질의 시간.

몸의 변화와 더불어 낯선 감정을 느끼게 되는 임신부들을 위해 임신부 우울증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Credit Info

기획
김의미 기자
사진
안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