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쌍둥이 형제가 자라는 미니멀 하우스

에너지 넘치는 쌍둥이 형제를 키우고 있는 엄마 한혜진(@karriippi) 씨. 하루도 조용할 날 없는 두 아들이 걸리적거리는 것 없이 맘껏 뛰놀 수 있도록 최소한의 가구만 들인, 엄마의 취향이 묻어나는 집을 소개한다.

3 / 10
/upload/best/article/201902/thumb/41330-356640-sample.jpg

실 소파는 거스 앳우드, 조명은 루이스폴센 제품.

실 소파는 거스 앳우드, 조명은 루이스폴센 제품.

 ->  올해 다섯 살이 된 쌍둥이 형제 석호, 원호를 둔 한혜진 씨.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패션 브랜드 웹에이전시 웹디자이너로 일하다 쌍둥이를 낳은 뒤 전업주부의 삶을 살고 있다. 그동안 아이들이 너무 어리다 보니 집 안 인테리어를 제대로 하지 못하다가 두 달 전 48평대 주상복합 아파트로 보금자리를 옮기면서 집 꾸미는 로망을 이루었다. 원래 벽부터 몰딩까지 진한 갈색으로 된 고급스러운 분위기였던 이 집은 화장실 두 곳을 제외하고 전부 리폼과 리모델링으로 대변신을 했다. 특히 거실 발코니에 가장 큰 변화를 주었다. 기존 아파트의 답답함을 없애고 개방감을 주고 싶어서 거실과 안방 발코니에 ㄱ자 벤치를 짜 넣은 다음 레일 폴딩도어로 여닫게 했더니 거실이 더욱 넓어 보인다. 또 하나 눈에 띄는 점은 현관에서 거실로 이어지는 긴 복도의 벽면이자 주방 벽을 터서 개방감을 준 것. 덕분에 현관에 들어서면 주방부터 거실까지 한눈에 들어와 탁 트인 시야가 확보된다. 주방 벽을 철거해 상부장이 없는 대면형 주방으로 만든 대신 하부장을 길게 제작하고, 기존의 벽 수납장은 문에 나무를 덧댄 뒤 푸른색 시트지를 붙여 포인트를 줬다.

3 / 10
발코니 천장에는 행잉 플랜트를 여러 개 달고, 아이들이 그린 그림을 벽에 붙여 꾸몄다.

발코니 천장에는 행잉 플랜트를 여러 개 달고, 아이들이 그린 그림을 벽에 붙여 꾸몄다.

  • 발코니 천장에는 행잉 플랜트를 여러 개 달고, 아이들이 그린 그림을 벽에 붙여 꾸몄다.  발코니 천장에는 행잉 플랜트를 여러 개 달고, 아이들이 그린 그림을 벽에 붙여 꾸몄다.
  • 지난 크리스마스 때 아이들과 함께 크레파스를 녹여 만든 트리를 거실 한쪽에 장식해두었다.지난 크리스마스 때 아이들과 함께 크레파스를 녹여 만든 트리를 거실 한쪽에 장식해두었다.
  • 주방 수납장은 원래 짙은 갈색이었는데 거실 벽면의 웨인스코팅 디자인과 통일감이 느껴지도록 문에 나무를 덧대어 작업한 뒤 파란색 시트지를 붙여 포인트를 줬다. 주방 후드는 엘리카 웨이브 제품. 주방 수납장은 원래 짙은 갈색이었는데 거실 벽면의 웨인스코팅 디자인과 통일감이 느껴지도록 문에 나무를 덧대어 작업한 뒤 파란색 시트지를 붙여 포인트를 줬다. 주방 후드는 엘리카 웨이브 제품.
  • 현관에서 거실까지 긴 복도로 이어진 독특한 구조가 특징. 주방 쪽 벽을 터서 개방감을 주어 넓은 시야를 확보했다.현관에서 거실까지 긴 복도로 이어진 독특한 구조가 특징. 주방 쪽 벽을 터서 개방감을 주어 넓은 시야를 확보했다.





3 / 10
/upload/best/article/201902/thumb/41330-356635-sample.jpg

안방이 넓은 편이라 창가에 나무를 짜 넣어 픽처 윈도를 만들고 유럽풍 소품으로 아기자기하게 꾸몄다.

안방이 넓은 편이라 창가에 나무를 짜 넣어 픽처 윈도를 만들고 유럽풍 소품으로 아기자기하게 꾸몄다.

 >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인테리어
한창 뛰놀 나이의 어린아이를 둔 가정이라면 큰 가구나 장식장은 위험하게 마련. 그래서 혜진 씨는 최소한의 가구만 들여 집을 꾸몄다. 더불어 아이들이 집 안 곳곳 어디서든 편하게 놀았으면 하는 바람에 공간마다 아이들 몸에 맞춘 벤치를 만들어 넣었다. 두 아이가 특히 좋아하는 곳은 안방 벤치. 안방이 넓은 편인데다 창이 커서 창가에 벤치를 놓고 나무를 짜 넣어 픽처 윈도를 만들어주니 아이들은 이곳에서 책도 읽고 장난감 놀이도 하며 엄마 아빠와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나머지 방 두 곳은 각각 아이들의 놀이방과 침실로 꾸몄다. 놀이방은 창가에 기둥이 있어서 공간 활용이 어려웠던 탓에 가벽을 세워 집 모양의 문을 만들고 벤치를 놓아 아늑한 분위기다. 벤치 바닥에 수납이 가능하도록 문을 달아 활용도를 높인 게 포인트. 다른 가구 없이 오롯이 아이들 장난감 수납함만 놓아두어 놀이방의 기능을 충실히 한다. 형제의 침실에는 원목 벙커 침대를 들였는데 이곳 역시 아이들이 수시로 오르내리며 노는 공간이기도 하다.

3 / 10
아이들이 안락함을 느낄 수 있도록 놀이방에 자그마한 아지트를 만들어 줬다.

아이들이 안락함을 느낄 수 있도록 놀이방에 자그마한 아지트를 만들어 줬다.

  • 아이들이 안락함을 느낄 수 있도록 놀이방에 자그마한 아지트를 만들어 줬다.아이들이 안락함을 느낄 수 있도록 놀이방에 자그마한 아지트를 만들어 줬다.
  • 쌍둥이가 좋아하는 공룡과 자동차 장난감은 심플한 원목 수납함에 정리해두었다.쌍둥이가 좋아하는 공룡과 자동차 장난감은 심플한 원목 수납함에 정리해두었다.
  • 석호, 원호 형제의 놀이방에는 가구가 없는 대신 벽면에 그림 액자를 걸어 포인트를 줬다. 패브릭 그림 액자는 웜그레이테일, 패브릭 수납 바구니는 쁘띠페어 제품.석호, 원호 형제의 놀이방에는 가구가 없는 대신 벽면에 그림 액자를 걸어 포인트를 줬다. 패브릭 그림 액자는 웜그레이테일, 패브릭 수납 바구니는 쁘띠페어 제품.
  • 원목 벙커 침대는 숲소리, 창가 수납장은 이케아 스투바, 원형 수납장은 카르텔 제품.원목 벙커 침대는 숲소리, 창가 수납장은 이케아 스투바, 원형 수납장은 카르텔 제품.

에너지 넘치는 쌍둥이 형제를 키우고 있는 엄마 한혜진(@karriippi) 씨. 하루도 조용할 날 없는 두 아들이 걸리적거리는 것 없이 맘껏 뛰놀 수 있도록 최소한의 가구만 들인, 엄마의 취향이 묻어나는 집을 소개한다.

Credit Info

기획
강지수 기자
사진
이성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