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페어런팅

왜 이렇게 소리를 지르니?

우는 일 없이 방긋방긋 마냥 천사 같던 아이가 어느 순간 버럭 소리를 지르기 시작하더니 사이렌인 양 고함을 멈추지 않는다. 대체 왜 이러는 걸까?

 


 ->  아이가 고함을 지르면 대다수 부모는 아이의 감정보다는 ‘소리치는 행동’에 초점을 맞춘다. 그래서 “조용히 해!”라며 더 큰 소리로 야단을 쳐 행동을 말리곤 하는데 이는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킬 가능성이 높다. 아이의 행동을 바로잡으려면 왜 소리를 지르는지 그 ‘원인’을 먼저 파악해야 한다.

아이들은 만 2세 무렵 자아가 형성되기 시작하면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고픈 욕구가 강해진다. 하지만 언어 구사 능력이 아직 서투르므로 원하는 바를 이야기하기 위해, 즉 의사소통 수단으로써 소리를 지르는 경우가 많다.

반면에 3세 이후부터는 감정 표현 수단으로 활용하는 경우가 대다수. 감정 조절이 미숙하고 표현이 서툴러 극심한 좌절이나 분노 등을 느낄 때 소리를 질러 불만을 표출하는 것이다.

만일 아이의 기질이 온순한 편인데 갑자기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면 최근 아이에게 어떠한 환경적 변화가 있었는지 살펴볼 것. 이는 부모의 관심을 끌려는 심리적 동기나 스트레스로 인한 행동일 수 있으므로 스트레스의 원인을 줄이면 비교적 수월하게 행동이 교정된다.



->  소리 지르는 아이 대처 매뉴얼 
소리를 지르는 아이에게 단호하게 ‘안 돼’라고 가르칠 수 있는 시기는 만 3세 이상으로, 이때부터 사회 규칙에 대한 개념이 생기기 때문이다.

대부분 시간이 흐르면 자연스레 사라지는 행동이므로 과민반응을 보일 필요는 없다. 하지만 아이가 5세 전후로 소리 지르는 행동이 심해지거나 지속된다면 심리검사를 받아보는 게 바람직하다.


1 지나친 관심은 금물
아이가 처음 소리를 지르면 부모는 낯선 모습에 깜짝 놀라 지나친 관심을 보인다. 아이의 행동을 제지하기 위해 귀를 막거나, 함께 소리를 지르거나, 과장된 표정을 짓는 부모도 더러 있다.

하지만 이러면 아이는 ‘내가 소리를 지르니까 엄마 아빠가 좋아하는구나’라고 생각해 더 큰소리를 내기 쉽다. 아이가 소리를 지를 때는 우선 상황을 파악한 뒤 큰일이 아니면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음으로써 ‘부모가 좋아하지 않는 행동’임을 분명히 알려주자.


2 단호한 태도를 취한다
말로 자신의 의사를 충분히 표현할 수 있음에도 계속 소리를 지른다면 그것이 아무 소용이 없다는 걸 깨닫게 해줘야 한다.

단호한 목소리로 “안 돼. 소리 지르지 않고 말하면 그때 들어줄 거야”라고 짧게 말하되 아이가 조용하게 원하는 바를 말했을 때는 그 즉시 요구를 들어주고 칭찬해준다.


3 소리의 크기를 개념화해 알려준다
어린아이는 목소리가 ‘크다’, ‘작다’ 등에 대한 개념이 부족하므로 숫자를 통해 소리의 크기를 알려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가령 1은 귓속말, 2는 가까이에서 이야기하기, 3은 마주보고 서서 이야기하기, 4는 한 걸음 떨어져 이야기하기 등 미리 숫자와 그에 해당하는 목소리의 크기를 정해두는 것.

그다음 “지금은 4로 말하면 너무 크니까 1로 말하자. 1이 귓속말이었지?” 식으로 말해 평소 아이가 목소리의 크기 차이를 인지할 수 있게 도와준다.

 

우는 일 없이 방긋방긋 마냥 천사 같던 아이가 어느 순간 버럭 소리를 지르기 시작하더니 사이렌인 양 고함을 멈추지 않는다. 대체 왜 이러는 걸까?

Credit Info

기획
김도담 기자
사진
추경미
모델
서지유(6세)
도움말
원민우(원민우아동청소년발달센터 원장)
의상협찬
펜디키즈(02-3446-7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