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묵혀둔 여름 용품 청소법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올 무더위에 대비해 정리해두었던 여름용품을 꺼낼 때가 왔다. 여름 더위로부터 우리 가족을 지켜줄 여름용품 청소 가이드.

선풍기나 여름용 침구 등 각종 여름용품은 철이 지나면 창고나 장롱에 넣어두고 관심을 끊게 마련. 지난해 여름에 사용했던 것들이라 아무리 잘 보관했더라도 청소하지 않고 바로 사용하면 그동안 쌓인 먼지와 곰팡이로 인해 건강에 좋지 않다.

여름철 필수템인 에어컨과 선풍기부터 여름 이불, 쿨매트까지 케케묵은 먼지를 깨끗이 털어내고 건강한 여름을 준비하는 노하우를 전한다.


 


에어컨
에어컨은 겨우내 쌓인 먼지를 비롯해 세균과 곰팡이가 번식하기 쉬우므로 사용하기 전 청소는 필수. 우선 필터를 분리해 먼지를 털고 샤워기로 물을 뿌려 먼지를 한 번 더 닦아낸다.

그다음 중성세제를 푼 물에 담가두었다가 수세미로 닦아 충분히 헹군 뒤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닦고 그늘에서 완전히 말리면 된다.

에어컨 필터 안쪽에 있는 냉각판은 세균과 곰팡이로 인한 악취의 주범이므로 에어컨 전용 곰팡이제거제를 뿌려 냄새와 세균을 없앤다. 에어컨 송풍구의 먼지는 젖은 수건으로 닦고, 실외기는 먼지를 털고 물걸레질을 하면 충분하다.



제습기
제습기 관리에 가장 중요한 것은 필터 청소. 필터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퀴퀴한 냄새가 나기 쉽다. 제습기 필터는 에어컨과 달리 세척이 가능한 것과 불가능한 것이 있다.

세척이 가능한 필터는 에어컨 필터와 동일한 방법으로 청소하고, 불가능한 필터는 교체할 시기가 되었는지 확인한다. 제습기의 겉면은 부드러운 천으로 닦으면 되는데, 이때 세제나 시너, 아세톤 등을 사용하면 표면이 손상되니 삼간다.

제습기 안의 수통은 대부분 플라스틱 소재라 따뜻한 물보다 찬물로 세척하는 게 좋다. 수통에 물기가 남아 있으면 제습기 내부에 물때가 생기거나 곰팡이가 필 염려가 있으니 물기를 잘 닦는다.





여름 침구
이불은 깨끗이 세탁해 보관했더라도 실내 습도를 많이 흡수하므로 쉽게 눅눅해지고 곰팡이와 진드기가 번식하기 쉽다. 이는 각종 피부질환이나 비염 등 질병을 유발하는 원인이므로 사용하기 전 청결을 위해 세탁하는 게 좋다.

이불은 소재에 따라 세탁 방법이 다르니 라벨에 표시된 세탁법을 꼭 확인할 것. 그리고 세탁하는 김에 침대 매트리스 청소도 빼놓지 말자. 매트리스는 두드려서 먼지를 털어낸 뒤 베이킹소다를 골고루 뿌리고 진공청소기로 빨아들이면 먼지와 이물질이 한 번에 제거된다.



선풍기
선풍기는 뚜껑과 날개를 분리하기 쉬워 청소하기 한결 수월하다.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와 베이킹소다를 풀고 날개와 커버를 담가 씻은 뒤 그늘에서 완전히 말린다.

그다음 조립해 쓰면 되는데, 만일 선풍기를 다시 조립할 자신이 없다면 휴대폰으로 분해 과정을 찍어두는 것도 방법. 선풍기 뒷부분의 모터에도 먼지가 잘 끼므로 진공청소기로 먼지를 없애거나 부드러운 솔로 털어낸다.



쿨매트
쿨매트는 내장된 냉각 젤의 특성상 결로 현상으로 인해 습기가 차고 곰팡이가 생기기 쉽다. 특히 통풍이 안 되는 장롱이나 구석에 보관하면 곰팡이가 생길 확률이 높다.

만약 오랜만에 꺼내본 쿨매트에 곰팡이가 생겼다면 곰팡이제거제와 솔을 사용해 곰팡이 핀 부분을 문지르고 미지근한 물로 헹군 뒤 그늘에서 완전히 말린다.

또한 곰팡이가 생기지 않았더라도 한 번은 깨끗이 세탁해 쓰는 게 좋다. 간혹 쿨매트를 세탁기에 넣고 돌리기도 하는데 이보다는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풀고 살살 주물러 손빨래하는 게 좋다.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올 무더위에 대비해 정리해두었던 여름용품을 꺼낼 때가 왔다. 여름 더위로부터 우리 가족을 지켜줄 여름용품 청소 가이드.

Credit Info

기획
강지수 기자
사진
이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