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유투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건강/돌보기

내 아이 미아 만들지 않는 노하우

On May 31, 2018 0

잠깐 한눈판 새 사라져버리곤 하는 아이들.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 우리 아이 미아 만들지 않는 방법을 숙지해두자.

 


온 가족이 즐겁게 바깥나들이를 나왔는데 갑자기 아이가 없어졌다면? 부모와 아이 모두에게 악몽 같은 날이 될 것이다.

엄마 아빠의 휴대전화 번호는 물론 집 주소까지 줄줄 외우던 아이라도 낯선 길에 홀로 남겨지면 당황해 부모의 이름마저 잊어버리고 무섭고 당황스러운 마음에 무작정 정면을 향해 걸어가게 된다.

이때 모르는 사람이 엄마를 찾아준다고 하면 곧장 따라가기 쉽다. 그러니 의사소통이 가능한 4세부터는 길을 잃어버렸을 때의 대처법을 평소에 반복해 가르쳐야 한다.


1 평소 집에서 매뉴얼을 가르친다
경찰청에서 권고하는 ‘미아 예방 3단계 구호’는 ‘멈추기’, ‘생각하기’, ‘도와주세요’다. 길을 잃어버렸다면 제자리에 서서 기다리는 게 우선. 그다음엔 기다리면서 자신과 부모의 이름, 전화번호, 주소 등을 외우게 한다.

길을 잃으면 당황해서 기억이 잘 나지 않을 수 있으니 평소에 아이가 전화번호를 잘 외우고 있더라도 만약을 위해 목걸이나 이름표 등 미아방지용품을 착용하는 게 좋다.

만약 전화번호와 주소를 10번 이상 외웠는데도 부모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주변 사람에게 도움을 청하도록 시킬 것. 이때는 주변에 있는 가게로 들어가거나 아이를 데리고 있는 아주머니에게 도움을 요청하도록 가르치자.


2 아이와 실제 시뮬레이션 해본다
평소 아이와 함께 연습하는 것이 중요한데 놀이터나 공원에 갔을 때 “만약 엄마가 안 보이면 어떻게 해야 돼?”, “모르는 아저씨가 아이스크림 사준다고 하면 어떻게 해야 돼?”라고 최소 10번 이상 시뮬레이션 해본다.

그리고 엄마, 아빠, 할머니, 이모 등 특정 대상을 제외하고는 절대 따라가지 말라고 주의를 주어 ‘낯선 사람’에 대한 정의를 분명히 해야 한다.


3 미아를 주제로 한 동화책을 읽는다
<보람이를 찾습니다>(고정욱 글, 손재수 그림, 황금두뇌), <아빠는 미아>(고미 타로 지음, 비룡소) 같은 그림책을 읽으며 미아 방지 교육을 하는 것도 좋다.

또 무료로 실종예방 교육 동영상을 제공하는 웹사이트도 많은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서 운영하는 실종아동전문기관(www.missingchild.or.kr)에서 실종 예방 그림동화, 워크북 등을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고, 귀여운 로봇 캐릭터가 실종 예방 3단계 구호를 알려주는 교육용 동영상도 제공한다.

경찰지원센터 안전 Dream 홈페이지(www.safe182.go.kr)에서 유괴예방수칙, 대처 방법 등을 열람할 수 있고, 유아용 교육 영상과 퀴즈로 재미있게 안전수칙도 배울 수 있다.




아이가 사라졌다! 상황별 실전 대처 노하우
 ->  야외에서 잃어버린 경우
공원, 놀이동산, 체험시설 등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아이 손을 꼭 잡고 다니고 목걸이, 이름표 등 미아방지용품을 채워주자. 미리 미아보호소의 위치를 파악해두고 만일 길을 잃어버리면 이곳에 와서 도움을 요청하라고 알려줄 것.

아이를 잃어버린 상황에 대비해 사람들에게 설명하기 쉽도록 알록달록한 색깔이나 캐릭터가 그려진 옷, 특별한 소품 등 눈에 띄는 의상을 입히는 게 좋다. 만약 아이를 잃어버렸다면 일단 부모는 침착함을 유지하고 아이와 함께 걸어온 길을 되돌아가본다.

아이가 입은 옷, 키, 헤어스타일 등 인상착의를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보고 그래도 아이를 찾지 못한 경우엔 즉시 안내데스크나 미아보호소를 찾아가 안내 방송을 부탁한다. 아이를 잃어버린 지 30분 이상 지났다면 국번 없이 182(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로 전화해 신고할 것.


 ->  백화점, 대형 쇼핑몰에서 잃어버린 경우
백화점이나 대형 쇼핑몰에 가면 엄마와 아이 모두 구경하는 데 정신이 팔려 아이를 잃어버리기 쉽다.

그러니 외출하기 전 엄마는 시장을 봐야 하니 네가 잘 따라다녀야 한다고 미리 주의를 주고, 만약 매장 안에서 엄마를 잃어버리면 백화점이나 마트 유니폼을 입고 있는 사람에게 도움을 청하라고 일러주자.

실내 공간에서 아이를 잃어버렸다면 안내데스크에 안내 방송을 부탁하는 게 가장 빨리 아이를 찾는 방법이다.

 

잠깐 한눈판 새 사라져버리곤 하는 아이들.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 우리 아이 미아 만들지 않는 방법을 숙지해두자.

Credit Info

기획
황선영 기자
사진
서울문화사자료실

2018년 5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황선영 기자
사진
서울문화사자료실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