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놀이

임신소양증을 극복하는 슬기로운 임신 생활

임신을 한 뒤 몸 여기저기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심하면 발진과 진물, 수면장애까지 유발하는 임신소양증 때문인데, 피부에 흉터를 남기지 않고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임신 중에 나타나는 체내 호르몬 대사, 면역체계 및 신체의 변화는 임신부의 몸에 크고 작은 영향을 끼친다.

이는 피부도 예외가 아닌데 살이 트거나 기미가 생기는 등 가벼운 증상도 있지만 극심한 가려움증과 발진 등을 동반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그중 임신소양증은 임신성 두드러기구진반(PUPPP, Pruritic urticarial papules and plaques of pregnancy)으로 많은 임신부들이 겪는 대표적인 피부질환 중 하나다.


 ->  임신소양증의 증상과 원인

임신을 하면 체중이 급격히 증가한다. 특히 임신 5개월이 지나면 자궁이 빠르게 팽창하면서 배가 급격히 불러오며 피부가 얇아지고 살이 트기도 한다. 이때 가려움증과 두드러기, 발진 등이 나타나기도 하는데 이게 바로 임신소양증이다.

대개 피부가 갑자기 늘어나는 복부나 옆구리에 땀띠 비슷한 발진을 보이다가 심해지면 팔과 다리, 가슴, 목, 얼굴 등 전신으로 번진다. 처음엔 가벼운 가려움증으로 시작하지만 자꾸 긁다 보면 발진과 진물이 나며 가려움이 심해져 밤잠을 설치는 경우도 있다.

임신소양증이 오래 지속되면 체력 저하와 면역력 감소는 물론 이로 인한 스트레스와 이차감염을 유발할 수 있다. 깨끗했던 피부가 울긋불긋 발진과 진물로 덮이는 것을 보며 극심한 우울감을 겪는 사람도 있다.


그렇다면 이러한 임신소양증은 왜 발생하는 걸까? 대표적인 원인으로는 급격한 체중 증가에 따른 신체적 변화, 피부 건조, 체내 열감, 스트레스, 호르몬의 변화 등을 손꼽는다. 평소에 아토피나 알레르기 체질 등 민감성 피부라면 더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한의학에서는 임신부의 혈액 양이 부족하거나 음식·스트레스로 인해 피부로 혈이 뭉치는 열독 때문에 발생하는 것으로 본다. 임신소양증은 출산 후에 자연스럽게 사라지지만 과도하게 긁으면 흉터나 피부 착색이 남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자기도 모르게 피부를 긁어대거나 두드러기 등 발진이 생겨 진물이 날 정도로 증상이 심한 경우, 가려움으로 인해 숙면이나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낀다면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  임신부가 겪는 피부질환, 태아는 괜찮을까?
임신 중 몸에 탈이 나면 우선 뱃속에 있는 아기부터 걱정하게 마련인데, 임신 중·후기에 복부에서부터 나타나는 두드러기구진 양상의 임신소양이나 아토피 발진은 다행히 태아에게 해를 끼치지는 않는다.

하지만 태아 및 양수의 증가로 담낭이 눌려서 나타나는 임신담즙정체성 소양은 심할 경우 조산, 태아곤란증, 태아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가려움증이 손바닥과 발바닥에 국한되거나 황달을 동반할 때는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을 것. 태아에게 위험성이 없는 소양증이더라도 치료를 위해 약을 복용하거나 연고를 바른다면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다.

일부 스테로이드 연고, 항히스타민제 등 피부 외용제나 경구약 중에는 임신부 사용 및 복용이 금지된 것들이 있으니 꼭 의료진에게 확인하고 필요할 때만 사용해야 한다.

임신소양 증상이 나타나면 먼저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을 받고, 임신부와 태아에게 안전한 약을 복용하거나 질환 부위에 연고를 바르는 외치요법으로 치료하는 게 가장 안전하고 올바른 방법이다.

간혹 태아에게 안 좋은 영향을 미칠까 싶어 무작정 치료를 미루기도 하는데, 임신부가 스트레스를 받거나 수면이 부족하면 결국 태아의 발육과 정서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  임신소양증을 극복하는 생활 수칙
사실 임신 중 발생하는 수많은 신체 변화를 일일이 예측하고 예방하기란 쉽지 않다. 임신소양증도 마찬가지. 이 때문에 임신 중에는 특히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임신소양증을 예방하고 증상을 최소화하는 생활 수칙을 정리했다.


1 피부는 항상 촉촉하게
가려움증을 해소하려면 피부 보습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때를 미는 등 과도하게 피부 각질을 벗겨내는 것은 삼가고, 샤워하고 난 뒤에는 곧바로 보습제를 발라 피부가 건조하지 않게 관리할 것.

목욕 후에는 수분이 증발하면서 피부 건조가 빠르게 진행되므로 피부에 물기가 살짝 있을 때 보디로션을 바르는 게 좋다. 그리고 평상시 건조한 부위에 수시로 로션을 덧바를 것.

급격이 살이 쪄 피부가 늘어나는 배와 허벅지 등에 보습제를 충분히 바르면 살이 트는 것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2 매운 음식은 피한다
임신소양증에 치명적인 것이 바로 ‘열’이다. 열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체내에 쌓이는데, 대표적인 것이 음식.

한의학에서는 가공식품, 화학 첨가물을 넣은 음식, 매운 음식을 자주 먹으면 체내에 열독이 쌓여 가려움증과 발진, 염증이 심해진다고 본다. 평소 피부가 좋지 않다면 밀가루나 기름진 음식은 피하고 영양분이 풍부한 채소를 자주 먹는 게 좋다.



3 열독이 쌓이는 생활습관 고치기
체내의 과도한 열감은 신체의 균형을 무너뜨린다. 그러므로 체내에 열독이 쌓이는 안 좋은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좋다.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거나 장시간 TV를 시청하는 등 전자파에 많이 노출되는 환경은 임신부와 태아 모두에게 좋지 않다.

또한 임신소양증이 있는 상태에서 몸이 더우면 가려움증이 더욱 심해지므로 적절한 실내 온도와 체온을 유지하는 것이 관건. 임신으로 인해 체중이 늘어나면 활동량에 비해 몸이 쉽게 더워지므로 실내 온도는 18~20℃ 정도로 유지하는 게 적당하다.

과도한 스트레스도 열독의 주범이므로 적절한 스트레스 관리도 필수다. 지나치게 차거나 뜨거운 물로 샤워하는 것도 피해야 할 일.

뜨거운 물은 피부에 즉각적으로 열을 전달하고 수분이 빠르게 증발해 피부 건조를 심화시키기 때문이다. 목욕물의 온도는 체온보다 조금 높은 37.5~38℃가 적당하다.



4 화학제품은 과도하게 사용하지 않는다
장시간 목욕하거나 비누 등 세정제를 많이 쓰는 것도 금물이다. 평소에 화학물질로 된 제품 사용을 줄이고, 비교적 자극이 덜한 천연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가려움증이 심하거나 열이 많이 날 때 얼음찜질을 하면 일시적으로 완화된다.


5 유산균제 똑똑하게 복용하기
임신소양증도 결국 임신으로 인한 면역력 저하 때문에 발생하는 것인데, 유산균제를 복용하면 장내 유익균이 활성화되어 임신으로 인한 면역체계 불안정이 다소 완화될 수 있다. 대장은 인체 면역 기능의 70%를 담당하는 장기로 장내에 유산균이 풍부할수록 임신부와 태아의 면역 기능이 안정화된다.

 

임신을 한 뒤 몸 여기저기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심하면 발진과 진물, 수면장애까지 유발하는 임신소양증 때문인데, 피부에 흉터를 남기지 않고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Credit Info

기획
황선영 기자
취재
김은향(프리랜서)
사진
서울문화사 자료실
도움말
확덕상(경희대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센터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