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아이템

흑백사진 찍으러가요!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손쉽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시대. 하지만 그 순간의 감정과 이야기, 추억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사진은 따로 있다. 아날로그 흑백사진이 새삼 주목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요즘 가장 핫한 흑백사진관 작가들에게 흑백사진의 매력에 대해 물었다.

 


1 스튜디오 보통
스튜디오 보통은 19세기 습판사진부터 백금·팔라듐 프린트와 폴라로이드 촬영 등 다양한 방식으로 흑백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공간이다.

김대원 작가는 4~5년 전부터 개인 작업 용도로 흑백 폴라로이드와 핀홀카메라 등으로 찍다가 1년 정도 습판사진(wet plate collodion)을 공부하고 지금의 스튜디오를 열었다. 습판사진은 수은을 사용하는 다게레오 타입을 제외하고는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사진 기법이다.

이러한 작업 방식으로 사진을 찍는 작가가 한국에는 10명 미만이고 전 세계적으로도 0.1% 정도밖에 안 될 정도로 드물다. 거의 모든 공정을 작가가 직접 다룬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다. 촬영을 원할 경우 가급적 사전 예약하고, 방문 전 촬영 콘셉트를 작가와 미리 상의해 의상 준비 등에 참고하면 좋다.


 +  가격 습판사진은 액자 포함 10만원(이벤트 가격), 디지털 흑백+아날로그 습판사진 패키지 20만원
 +  위치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23길 8
 +  문의 010–5595–1921

 

PLUS TIP 김대원 작가가 전하는 촬영 노하우
 +  집에서도 흑백사진 촬영은 가능하다. 가성비 좋은 카메라로는 캐논의 AE-1을 추천하지만 단연 최고는 역시 스마트폰이다. 나 또한 일상적으로 가장 많이 쓰는 건 아이폰6S다. ‘PICSPLAY’, ‘CAMERA+’ 등 사진 보정 앱을 활용하면 흑백은 물론 다양한 컬러 필름을 적용할 수 있어 유용하다.

 





2 물나무 사진관
국내에 아날로그 흑백사진의 붐을 일으킨 곳이다. 김현식 작가는 주로 광고나 잡지 화보 촬영을 하다 2011년에 물나무사진관을 열면서 본격적으로 흑백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디지털 사진은 실사를 찍는 것 같지만 조명, 연출, 보정 등을 통해 특정한 부분을 극대화한다.

반면에 김현식 작가는 동양화의 인물화풍 중 하나인 ‘전신사조(傳神寫照)’를 추구한다. 전신사조란 대상을 실제와 똑같이 그림으로써 그 사람의 정신까지 그림에 배어나도록 하는 것이다. 심지어 몸에 난 털 하나라도 그 사람과 똑같이 그린다.

마찬가지로 사진을 통해 그 사람의 외형은 물론 그 순간의 감정과 이야기, 지금 현재의 그 사람이 온전하게 드러나도록 하는 것이 작가의 목표다. 흑백필름사진은 사전 예약 시에만 촬영 가능하며 흑백즉석사진은 목~일요일 오전 11시~오후 6시까지 방문하면 바로 촬영이 가능하다.


 +  가격 흑백필름사진 23만원, 흑백즉석사진 4만4000원
 +  위치 서울시 종로구 계동길 84-3
 +  문의 02–798–2231

 

PLUS TIP 김현식 작가가 전하는 촬영 노하우
 +  사진을 자화상처럼 찍어보길 적극 권한다. 실제로 자기 얼굴을 자화상처럼 찍어보면 나를 있는 그대로 응시한다는 게 얼마나 어려운지 느끼게 된다. 결과물은 크게 중요치 않다. 사진의 완성도에 대한 강박에서 벗어나 철저히 객관적인 모습을 드러내는 데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

 





3 등대사진관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등대사진관은 국내에서 최초로 습판사진을 선보인 곳으로 유명하다. 사진에 관심 많은 마니아들 사이에서 최근 가장 각광받는 곳이기도 하다. 등대사진관의 이창주 작가는 자신만이 할 수 있는 사진이 뭘까 고민하다가 습판사진을 선택했다.

습판사진은 간단히 말해 19세기 방식의 폴라로이드라 할 수 있다. 철판에 유재를 직접 바르고 다 마르기 전에 현상 및 정착 작업을 해 흑백사진을 찍는다.

모든 과정을 일일이 손으로 직접 하기 때문에 불규칙적인 얼룩이 남기도 하며 습판사진 특유의 깊은 흑백 톤과 철판에 나오는 사진이라 100년 이상 보존되는 장점이 있다. 100% 사전 예약으로 운영되며 예약금은 5만원이다.


 +  가격 사이즈별 상이. 4×5인치 기준 액자 포함 1컷 10만원, 2컷 15만원
 +  위치 서울시 용산구 이촌로29길 29
 +  문의 010–5356–5875

 

PLUS TIP 이창주 작가가 전하는 촬영 노하우
 +  가장 쉽고 간단한 방법은 산란된 빛이 부드럽게 들어오는 창가에서 인물 사진을 찍는 것이다. 그리고 촬영하기 가장 쉬운 건 역시 스마트폰이다. ‘VSCO’, ‘ps express’ 등 사진 보정 앱을 활용하면 완성도 높은 사진이 탄생한다.

 




4 연희동사진관
아날로그 감성이 물씬 묻어나는 사진은 물론 옛날 사진관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사진관 외관으로도 꽤 유명세를 탄 곳이다.

중학교 3학년 때부터 흑백사진을 찍기 시작한 김규현 작가는 셔터를 누를 때의 신중함과 긴장감을 되찾고 싶은 마음에 본격적으로 흑백필름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필름의 양이 정해져 있다 보니 정해진 컷 수만큼 촬영하고 이후에는 ‘필름 현상-밀착 인화-사진 선택-확대 인화-액자 제작’ 등 과정을 거친다.

최종 액자에 넣을 사진이 나오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일주일. 김 작가는 이 과정에서 느끼는 설렘과 긴장, 기대감 자체가 아날로그 필름사진이 주는 매력이라고 말한다.

흑백필름사진은 사전 예약해야 하며 즉석사진, 증명사진 촬영도 가능하다. 단, 월요일은 휴무이며, 촬영 종류에 따라 촬영 가능 시간을 별도로 문의하는 것이 좋다.


 +  가격 흑백필름사진(흑백중형필름 12컷+디지털 컬러사진 20컷) 20만원, 즉석사진 3만원, 증명사진 2만원
 +  위치 서울 서대문구 연희로11마길 2
 +  문의 010-9207-4742

 

PLUS TIP 김규현 작가가 전하는 촬영 노하우
 +  휴대와 조작이 편리한 콤팩트 카메라나 휴대폰 카메라가 사진을 찍기엔 제일 편리하다. 특정 장소나 사람을 정해서 매일 같은 시간에 규칙적으로 한 장씩 찍어도 재미있는 기록이 된다. 자동 콤팩트 필름 카메라에 흑백필름을 넣어 찍는 방법도 있다.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손쉽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시대. 하지만 그 순간의 감정과 이야기, 추억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사진은 따로 있다. 아날로그 흑백사진이 새삼 주목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요즘 가장 핫한 흑백사진관 작가들에게 흑백사진의 매력에 대해 물었다.

Credit Info

기획
황선영 기자
취재
김은향(프리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