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도서

삐뽀삐뽀, 물사마귀 주의보

물사마귀는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사라진다고는 하지만 전염과 재발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조기진단과 즉각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물사마귀는 뭘까?

아이 피부에 오돌토돌 좁쌀 같은 뾰루지가 올라왔다면?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겠지 보습만 신경 쓰다간 자칫 뾰루지의 개수가 더욱 늘지도 모른다. 뾰루지의 정체가 ‘물사마귀’라면 말이다. 사마귀는 증상과 바이러스 유형에 따라 몇 가지로 구분되는데 대표적인 것이 물사마귀와 심상성사마귀, 편평사마귀다. 

 

물사마귀는 얼굴, 팔, 다리 등 신체의 어느 부위에나 잘 발생하며, 심상성사마귀는 손가락이나 손톱 밑, 편평사마귀는 얼굴에 잘 발생한다. 요즘 아이들 사이에서 유행처럼 번지는 물사마귀의 정식 명칭은 ‘전염성 연속종’으로 바이러스가 원인이다. 주로 성인보다는 소아, 남아보다는 여아에게 흔히 발생하며, 전염성이 있고 재발 가능성이 높은 것이 특징.

 

지름 3~6mm 살색 돔 형태를 띠며 주로 얼굴과 손등, 몸통에서 자주 발생된다. 피부를 자주 긁거나 때타월로 피부를 자극한 경우, 수영장의 오염된 물에 오랫동안 노출된 경우 등 피부각질층이 손상되었을 때 감염되는데 잠복기는 2?7주 정도다. 

 

보통 6개월쯤 뒤에 저절로 사라지지만 아이가 손톱으로 긁어 온몸으로 퍼지면 증상이 수년간 지속되기도 한다. 물사마귀를 손으로 긁으면 쉽게 다른 부위로 전염되므로 가려움이 심할 때는 항히스타민제를 투여해 완화시켜야 한다.

  

치료는 어떻게?

이차감염이 없으면 6~9개월 정도 지속되다 흉터 없이 사라진다. 그러나 몸 전체로 퍼지거나 타인에게 전염되는 걸 막기 위해서는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가정에서 바늘로 물사마귀를 터트려 짜는 방법이 있으나 이차감염과 전염 가능성 때문에 삼가는 게 좋고, 약국에서 파는 바르는 연고제도 완치율이 낮은 편. 

 

병원에서 받을 수 있는 처치는 냉동 요법, 레이저 등이 있지만, 일반적인 치료법은 큐렛(핀센처럼 생긴 기구)을 이용해 물사마귀를 긁어내는 방법이다. 단, 피가 나고 통증이 있으며 잠복기에 있는 것들은 눈에 띄지 않아 장기간 치료 기간을 잡고 1~2주 간격으로 말끔히 제거해야 한다. 

 

냉동 요법은 드라이아이스나 액화질소를 사용해 사마귀 주변 1~2mm 정도가 하얗게 될 때까지 ‘얼렸다 녹였다’를 반복해 파괴하는 방법으로, 통증이 심하고 치료 횟수와 기간이 긴 편이라 7세 이하 아이에게는 적합하지 않다. 

 

레이저 치료 역시 흉이 남을 가능성이 있고 아이가 공포를 느낄 수 있어 권하지 않는 편. 물사마귀를 예방하려면 외출 후 귀가하면 깨끗이 씻고 여러 사람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수영장이나 놀이터에서는 맨발로 돌아다니지 말 것. 이미 물사마귀가 생겼다면 손이나 입으로 뜯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tip 물사마귀 vs 수족구병 구별하기

두 질환의 양상이 비슷하고 공통적으로 감기, 식욕부진, 발열 등 증세를 동반하기 때문에 많은 부모들이 혼동하기 십상이다. 하지만 병변의 형태와 발병 위치로 쉽게 구분할 수 있다. 

 

수족구병은 손과 발, 입안에 3~5mm 크기의 수포성 발진이 나타나고, 물사마귀는 보통 얼굴과 팔, 몸통 등에 자주 발견되며 살색 돔 모양으로 짜내면 하얀 치즈 같은 덩어리가 나온다. 

물사마귀는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사라진다고는 하지만 전염과 재발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조기진단과 즉각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Credit Info

기획
이아란 기자
사진
성나영
모델
오혜리(5세)
의상협찬
봉쁘앙(02-3444-3356)
도움말
손용규(방배 GF소아청소년과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