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EDUCATION

겨울 신생아, 건강하게 돌보기

실내외 온도차가 크고 건조한 겨울에는 이런저런 질병에 걸리기 십상. 피부가 민감하고 체온 조절 기능이 미숙한 신생아는 더욱 세심한 돌봄이 필요하다. 추운 겨울을 건강하게 나기 위해 엄마가 알아둬야 할 것은 무엇일까?

 


 

겨울 신생아 돌보기 실전 편

겨울에 태어난 아기를 돌볼 때는 무엇보다 체온 유지와 집 안의 온습도 조절에 신경 써야 한다. 신생아는 면역력이 약한데다 스스로 움직여 열을 낼 수 없어 체온이 쉽게 떨어지거나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난방을 하다 보면 실내가 더 건조해지게 마련. 습도 조절을 위해 빨래를 널고 가습기를 틀어놓지만 잠깐만 방심해도 보송보송한 아기 피부가 금세 꺼칠해지거나 코가 막히고 감기에 걸리기도 한다.

 

 


 

​ 체온 조절하기

체온은 외부 환경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겨울에 태어난 신생아는 감기나 코막힘 등 병을 앓는 일이 많은데, 이는 실내 온도를 적정하게 조절하지 못했거나 너무 건조해서인 경우가 많다. 방 안의 온도는 22~24℃, 습도는 45% 내외로 유지하는 게 기본. 온습도계를 장만해 수시로 실내 온도와 습도를 확인하는 습관을 들이자. 날씨가 추워지면 부쩍 난방 온도를 높이는데 이는 신생아에게 좋지 않다. 실내 온도가 높으면 체온이 올라가 태열이 생기거나 숨을 가쁘게 몰아쉬고 호흡이 빨라지는 등 빈호흡증을 보일 수 있다.

 

1. 배냇저고리는 자주 갈아입힌다 

한겨울에도 대부분 기저귀를 채운 뒤 배냇저고리를 입히고 속싸개로 감싸주는데, 땀이 많이 나는 만큼 자주 갈아입히는 게 좋다. 배냇저고리가 젖으면 땀이 증발하면 서 체온을 그대로 빼앗아가기 때문. 땀 흡수가 잘되고 통기성이 우수한 면 소재를 택한다.

 

2. 안방 커튼은 2중으로 덧댄다 

웃풍이 심한 방이라면 창문에 천이 얇은 커튼과 두꺼운 커튼을 2중으로 설치할 것. 찬 기운이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얇은 천이 틈새를 막아주고, 두꺼운 천이 따뜻한 공기층을 만들어 보온 효과가 뛰어나다. 최근 인기 높은 단열 에어캡을 창문에 붙이는 것도 방법. 유리창에 분무기로 물을 뿌리고 에어캡을 붙이면 된다. 단열 에어캡과 이중 커튼을 같이 사용하면 단열 효과를 더욱 높일 수 있다.

 

3. 덮는 이불은 얇은 것이 적합하다 

요가 두꺼우면 바닥에서 올라오는 열기를 적당히 차단해 일정 온도를 유지해주므로 바닥에 요를 깔 때는 도톰한 것을 택한다. 요 위에 타월을 한 장 깔아 땀이 날 때마다 갈아주면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다. 덮는 이불은 너무 두껍지 않은 게 좋은데, 두꺼운 것은 아기가 답답해할 수 있고 보온 효과도 의외로 적다. 간혹 춥다고 전기장판을 사용하는 엄마들이 있는데 이는 절대 금물. 전자파뿐 아니라 저열 화상의 원인이 될 수 있다.

 

4. 수면조끼와 덧신으로 체온을 유지한다 

밤에 잠을 잘 때는 배냇저고리에 바지를 입히거나 수면조끼와 덧신을 신겨 적절한 체온을 유지해주자. 발은 우리 몸에서 열이 가장 쉽게 빠져나가는 부위이므로 발이 따뜻하면 몸 전체가 한기를 덜 느낀다.

 

5. 가습기는 건조한 저녁 시간에 사용한다 

가습기 내부는 항상 물이 차 있어 습한데다 전기 모터에 의한 발열로 따뜻한 환경이 조성되어 곰팡이균의 온상이 될 수 있으므로 매일 물을 갈아주고 세척하는 등 신경 써 관리해야 한다. 가습기는 온종일 틀어놓는 것보다 건조한 저녁 시간에 잠깐씩 트는 게 낫다. 그리고 조금 높은 곳에 두는 것이 좋은데, 수증기가 위로 올라가면서 방 안 전체에 퍼져 습도를 효과적으로 높일 수 있기 때문. 가습기의 수증기는 아기가 직접 쐬지않게 하고, 곰팡이나 세균이 번식하지 않도록 커튼이나 카펫에 닿지 않게 놓아두자.

 

TIP 가습기 똑똑하게 사용하기

가습기 물은 매일 갈아준다 

루 중 일정한 시간에 물을 갈고, 물통에 남은 물은하루가 지나면 무조건 버린다. 고여 있는 물은 2시간 뒤부터 세균이 번식하기 시작하므로 자주 갈아줄수록 좋다.

 

가습기 청소에 신경 쓴다 

가습기는 2~3일만 세척하지 않아도 가습기 내부에 물때가 생긴다. 가습기를 구석구석 청소한 뒤 베란다 햇볕에 물기를 완전히 말릴 것. 집 안이 너무 건조해서 온종일 가습기를 틀어둬야 한다면 두 대를 마련해 번갈아 가며 사용하는 게 편리하다. 또 가습기를 구입할 때는 물통에 손을 넣어보는 등 청소하기 쉬운 제품인지 확인한다.

 

끓인 물을 식혀서 넣는다

가습기에 중금속이나 이물질에 오염된 물을 넣어두면 수증기를 타고 폐로 들어가 오히려 사용하지 않은 것만 못하다. 수돗물은 미리 받아 하루 정도 불순물을 가라앉힌 뒤 사용하고, 어린아이가 있는 집은 한 번 끓여서 식힌 물을 넣도록 한다.

 

물기를 바짝 말려 보관한다 

요즘은 사계절 내내 가습기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한동안 쓰지 않을 때는 깨끗이 세척한 뒤 햇빛에 물기를 바짝 말려 보관한다.

 


 

6. 환기는 오전 10시 이후, 늦어도 오후 4시 이전에 한다 

새벽과 늦은 밤에는 오염된 공기가 지상으로 내려앉기 때문에 너무 이른 시간이나 늦은 시간 역시 환기를 하기에 적합하지 않다. 아기를 안방에 두고 문을 닫은 다음 거실 전체를 하루 1~2번 10분씩 환기할 것. 난방기를 사용한다면 환기에 더욱 신경 써야하므로 평소보다 3~4번 더 환기하는 게 좋다. 

 

 

 


 

​ 목욕시키기

겨울철 아기 목욕은 속도전이다. 뜨거운 물속에 오래 있으면 피부의 보호층인 각질이 벗겨져 피부건조증을 유발하고, 욕실에서 방으로 이동할 때 갑자기 체온이 떨어져 감기에 걸리기 쉽기 때문. 너무 뜨거운 물은 피부의 수분을 빼앗아 가므로 목욕물 온도는 여름철보다 2℃ 정도 더 높은 38~40℃ 정도가 알맞다. 실내는 창문을 닫아 틈새로 찬바람이 들어오지 않게 하고, 아이가 추위를 느끼지 않도록 실내 온도를 24℃ 이상되게 맞춰둔다. 목욕 후에는 수건으로 몸을 감싸 체온이 떨어지지 않게 한다.

 

1. 목욕하기 전 실내 온도를 높인다

물기를 닦고 바로 나왔을 때 공기가 차가우면 감기에 걸리기 쉬우므로 목욕하기 전 보일러를 틀어 실내 온도를 평소보다 2℃ 정도 높여둔다. 목욕하기 10~15분 전에 욕조에 뜨거운 물을 받아놓고 문을 닫아두면 욕실이 훈훈하게 데워진다. 혹은 안방이나 욕실에 미니 히터를 틀어놓아도 된다. 단, 히터는 예열 용도로만 사용하고 씻기기 전에 꺼둘 것. 히터를 계속 틀어두면 피부의 수분이 증발하며 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다.

 

2. 준비물을 미리 갖춰둔다 

푸와 보디워시, 타월을 미리 욕조 옆에 놓아두고 만반의 준비를 해둔다. 보디워시의 경우 거품이 나오는 펌프형 제품을 사용하면 아기를 바로 씻길 수 있어 편리하다. 목욕 후에 필요한 보습 로션, 오일, 면봉, 옷, 기저귀 등도 방 안에 미리 챙겨둔다.

 

3. 목욕은 10분, 보습제는 3분 내

아기 목욕은 10분 내에 마치고 보습제는 물기가 마르기 전 3분 안에 충분히 발라줘야 수분 손실을 막을 수 있다. 목욕할 때 세숫대야에 물을 받아놓고 아기 욕조에서 씻긴뒤 바로 헹구면 편리하다. 그다음 타월로 아기를 감싸 재빨리 물기를 닦아주고 방으로 달려간다. 목욕 후 피부에 물기가 남아 있으면 수분 유지에 도움이 된다고 알고 있는 엄마들이 많은데 이는 잘못된 상식. 물기가 증발되며 피부의 수분까지 빼앗아 더욱 건조해진다. 그러니 물기를 잘 닦아주고 살이 겹쳐지는 팔다리, 목 등의 부위는 더욱 꼼꼼히 닦아준다. 그다음 3분 안에 보습제를 온몸에 고루 바르고 톡톡 두드려 흡수시킨다.

 

4. 옷의 단추는 미리 풀어둔다 

아기 옷에 단추가 있으면 입히는 데 은근히 시간이 걸린다. 재빨리 입힐 수 있도록 단추를 모두 풀어 펼쳐두고 기저귀도 미리 펴둔다.

TIP 보습력 UP! 얼굴 로션 마사지

얼굴 마사지는 면역력을 높이고, 혈색을 좋게 하며, 얼굴선을 예쁘게 만들어준다. 먼저 양손을 비벼 열을 낸 다음 마사지하면 아기의 혈액순환을 도와 더욱 효과적. 강도를 세게 하면 피부에 자극이 되고 아이가 놀랄 수 있으니 가볍게 주무르고 쓰다듬는 정도로 한다. 이때 로션과 오일을 6:4 비율로 섞어 온몸에 바르고 마사지하면 좋다.

 

HOW TO

1. 아기 얼굴에 커다랗게 원을 그리듯 이마부터 턱까지 양손으로 가볍게 쓸어내리기를 반복한다. 눈을 가리거나 코를 막지 않도록 주의한다.

2. 엄지손가락으로 눈썹 앞머리부터 꼬리까지 천천히 쓸어주고, 관자놀이 부분에서는 살짝 눌러준다.

3. 콧등부터 미간 사이까지 아래서 위로 쓸어 올린다.

4. 손가락을 모아 아기의 뺨 위에 올리고 작은 원을 그리며 마사지한다.

5. 엄지손가락으로 아기의 인중에서부터 광대뼈까지 반원을 그리며 가볍게 쓸어 올린다.

6. 귀를 여러 번 접었다 편다.

7. 얼굴선을 따라 큰 원을 그리듯 마사지하고 마무리한다. 

 

 

실내외 온도차가 크고 건조한 겨울에는 이런저런 질병에 걸리기 십상. 피부가 민감하고 체온 조절 기능이 미숙한 신생아는 더욱 세심한 돌봄이 필요하다. 추운 겨울을 건강하게 나기 위해 엄마가 알아둬야 할 것은 무엇일까?

Credit Info

기횓
황선영 기자
사진
이성우
모델
전서진(4개월)
도움말
김영훈(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