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엠블럼을 맞혀라!

생소해 보이지만 한국 선수들이 뛰거나 뛰었던 팀의 엠블럼이다. 힌트를 읽고도 못 맞히는 건 아니겠지? 모두 우리 선수들에 대한 이야기다.

UpdatedOn December 04, 2012




 

 

 

1 셀타 데 비고(스페인) 2 FC 바젤(스위스) 3 FC 흐로닝언(네덜란드) 4 레버쿠젠(독일) 5 AC 페루자(이탈리아) 6 QPR FC(잉글랜드) 7 밴쿠버 화이트캡스 FC(미국) 8 발랑시엔 FC(프랑스) 9 셀틱 FC(스코틀랜드) 10 부퍼탈 SV(독일) 11 FC 아우크스부르크(독일) 12 알 힐랄 FC(사우디아라비아) 13 가시와 레이솔(일본) 14 함부르크 SV(독일)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엔터테인먼트는 가상 아이돌의 꿈을 꾸는가
  • 2
    태민의 진심
  • 3
    영양제 레시피
  • 4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 5
    찰수록 변하는 ‘브론즈’ 시계가 대세라며?

RELATED STORIES

  • MEN's LIFE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그 남자네 집: 뮤지션 죠지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MEN's LIFE

    그 남자네 집: 스타일리스트 권순환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MEN's LIFE

    그 남자네 집: 비디오그래퍼 김훈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MEN's LIFE

    그 남자네 집: 뮤지션 픽보이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MORE FROM ARENA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스타일리스트 권순환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FASHION

    타이가 돌아왔다

    한동안 자취를 감췄던 타이가 돌아왔다.

  • CAR

    세단보다는 투어러

    BMW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는 떠나고 싶게 만든다. 평일 오후 벌어진 일탈의 순간을 기록한다.

  • TECH

    HOW COME?

    12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INTERVIEW

    라인 앞으로

    다시 <리그 오브 레전드>의 라인 앞으로 돌아왔다. 휴가를 마치고 팀에 복귀하는 SK T1의 칸나, 커즈, 테디를 만났다. 그들이 말하는 프로 선수의 고뇌와 즐거움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