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현대카드 탐방기

현대카드의 심장, 디자인랩 이곳은 특수 구역이다.

UpdatedOn October 09, 2012




현대카드의 심장, 디자인랩
이곳은 특수 구역이다. 1관 로비의 중심에 3m가 넘는 전면 유리로 된, 보안 장치가 철저한 입구를 통과해야만 당도할 수 있는 이곳은 현대카드의 심장부이자 누구나 그 내부를 궁금해하는 비밀의 영역이다. 고위 임원을 제외하고는 출입증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 그래서 더더욱 궁금증의 매혹이 발동될 수밖에 없는 독특한 장소.
‘삑’ 소리와 함께 스르르 열리는 문 안쪽으로 첫발을 내딛자마자 벽면 한구석을 가득 채우고 있던 높이 2m가 넘는 하얀색 패널 수십 개가 급히 저 멀리 치워지거나 뒤집어진다.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는 이곳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파악해서는 안 된다는 뜻.


모던하면서도 세심한 인테리어로 꾸며진 디자인랩의 곳곳을 둘러보는 동안 새삼 ‘디자인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근원적인 고민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정면에 크게 새겨져 있는 ‘More from Less’는 필히 디터 람스의 디자인 10계명에서 모티브를 얻은 것일 터. 그러고 보면 19세기 조악한 기계 제품에 반발한 존 러스킨과 윌리엄 모리스로부터 연원해 큐비즘과 아르누보, 모더니즘과 다다이즘이 뒤섞였던 바우하우스에서 색채, 형태 등 조형의 기본 요소만 남긴 것에서 시작된 디자인이란, 정말로 무엇일까? 좋은 디자인은 제품을 유용하게, 아름답게, 정직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디테일까지 철저하다는 10계명을 새삼 되뇌어본다. 한마디로 정의 내리기는 힘들지만 현대카드가 지금껏 생산해낸 모든 결과물들은 한결같이 디자인의 이런 측면들을 공유하고 있다는 깨달음이 이곳에 서니 더욱 분명해진다.
오준식 이사는 현대카드의 내면에 확립되어 있는 이런 정신을 구체적인 디자인으로 풀어내는 핵심 중의 핵심 인력이다. 현대카드에 대한 언명뿐 아니라, 서울시청의 디자인 및 여타 브랜드들의 구태의연한 디자인에 대한 비판, 무지한 언론에 대한 반박, 런던 택시가 세계로 수출된 이유, 껍질뿐인 컬래버레이션에 대한 통렬한 논박 등 무수한 주제의 이야기들이 흘러나왔으나 지면에 다 옮기지 못한 점이 아쉽기 이를 데 없다.

 

“아, 왜 마케팅을 고정관념으로만 대했을까. 바우하우스에서 영감을 받아 아예 새로운 챕터를 만들어보자 한 게 익스프레션이다. 예술과 생활의 경계가 허물어진 것처럼 애드버타이징과 자기표현의 경계가 허물어져야 하지 않을까. 바우하우스를 보고 광고의 시대는 끝났다는 발상을 하는 것, 이게 내가 생각하는 영감의 방식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기훈
  • 2
    SF 문학의 새물결
  • 3
    폴스미스 x 강다니엘
  • 4
    레트로 키워드
  • 5
    지금 강다니엘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LIVING

    먹고, 마신 후에 바라본 그릇들

    온종일 먹기만 했다. 설거지는 언제 하지?

  • LIVING

    HELLO, ROUNDED

    책꽂이 하나를 사더라도 디자인부터 따지고 보는 남자라면, 홈퍼니싱 커스터마이징 플랫폼 ‘라운디드’에 주목하시길.

  • LIVING

    취향 따라 고른 가구

    다양한 분야의 디자이너가 마음에 품은 가구를 털어놨다. 감각적이고 확고한 그들만의 취향이 느껴진다.

  • LIVING

    WINTER CARE

    근사하고 따뜻한 겨울옷을 제대로 관리해 오래 입는 법.

  • LIVING

    ODD

    엉뚱함 속 색다름, 패션 브랜드에서 나오는 의외의 물건들.

MORE FROM ARENA

  • FEATURE

    잠들 수 없는 밤의 책

    열대야에 뒤척이는 당신에게 추천한다. 새롭고 날카로우며 오싹한 다섯 권의 신간.

  • FEATURE

    지옥에서 누가 살아남을까?

    전 세계에 전염병이 퍼지고, 시위가 발생해도 공은 굴러간다. 안 열릴 것만 같았던 챔피언스리그가 시작된다. 32강 조 추첨은 마무리됐고, 죽음의 조가 두 개나 나왔다. 그중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H조에는 황희찬의 소속팀 RB 라이프치히가 속해 있어 국내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또 다른 죽음의 구렁텅이인 D조도 흥미로운 대진이다. H조와 D조에서 살아남을 팀은 누구인가.

  • INTERVIEW

    GENTLEMAN'S MOMENT 성훈 미리보기

    티쏘, 배우 성훈과 함께 한 <젠틀맨> 화보 공개

  • FASHION

    디올 맨의 액세서리

    디올 맨이 주디 블레임에게 건네는 빛나는 헌사.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감독 김보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