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weat Shirts

운동선수들이 게임 전후로 입던 옷이다.땀 냄새 나는 마초의 옷. 가을에 더 다양해졌다.

UpdatedOn October 09, 2012

 


1 역시 나이키답다. 지퍼를 달아 실용성을 더했다. 가격미정 나이키 제품.
2 모든 걸 덜어냈다. 깔끔한 검은색 스웨트 셔츠 25만8천원 A.P.C. 제품.
3 쌀쌀한 바람이 불 때면 중앙의 주머니에 손을 넣으면 된다. 가격미정 톰 브라운 제품.
4 가슴팍에 있는 작은 주머니가 앙증맞다. 13만4천원 펜필드 제품.
5 부들부들한 촉감 덕에 자꾸만 손이 간다. 28만8천원 빈스 제품.
6 잔잔한 줄무늬가 그려진 쥐색 스웨트 셔츠 2만9천9백원 유니클로 제품.
7 체육시간에 입던 운동복이 떠오르는 파란색 스웨트 셔츠 10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1 가슴팍에 새침한 여우를 수놓은 앙증맞은 카디건 68만원 메종 키츠네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2 촘촘하게 짠 도톰한 쥐색 카디건은 보기만 해도 따뜻하다. 가격미정 나파피리 제품.
3 마주 보는 백조와 함께 여러 가지 기하학 무늬가 그려진 짤막한 카디건 98만원 톰 브라운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4 자로 잰 듯 반듯한 회색 가로 줄무늬의 카디건 가격미정 에르마노 설비노 제품.
5 진한 생지 데님 팬츠와 입으면 좋겠다. 갈색과 올리브색이 만나니 이토록 차분하다.
    56만원 웨어하우스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제품.
6 따뜻한 베이지색의 숄칼라 카디건 27만8천원 라코스테 제품.
7 대학교 야구팀의 야구 점퍼 모양을 닮았다. 감색 카디건 25만8천원 커스텀멜로우 제품.

1 평범한 꽈배기 니트에 지퍼를 더해 존재감을 줬다. 78만원 까르벵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2 겨울에도 머린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줄무늬 니트 23만5천원 세인트 제임스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3 두 가지 색을 섞어 지루함을 덜었다. 17만8천원 홈 코어 by 플랫폼 플레이스 제품.
4 니트는 담백하면 담백할수록 좋다. 3만9천9백원 유니클로 제품.
5 100% 캐시미어를 사용해 솜털처럼 가벼운 회색 니트 30만원대 클럽 모나코 제품.
6 가을 단풍잎의 색을 고스란히 담은 니트 가격미정 나파피리 제품.
7 맑은 하늘의 구름을 닮았다. 뽀송뽀송한 하늘색 니트 41만5천원 스톤 아일랜드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더보이즈 영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 2
    2021 에이어워즈: 박해수
  • 3
    웻보이는 실연 중
  • 4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5
    다시, 앞으로

RELATED STORIES

  • FASHION

    12월의 화려한 아이템 백서

    이 연말을 더 빛나고 화려하게 장식하는 12월의 현란한 해시태그.

  • FASHION

    <아레나> 우군들의 희망 플렉스 리스트

    지난 1년 동안 가장 고생한 그 누구도 아닌 나 자신을 위해, <아레나> 우군들이 희망하는 플렉스 리스트.

  • FASHION

    이런 겨울, 이런 장갑

    제 짝처럼 잘 맞는 우리 둘 사이.

  • FASHION

    연말을 위한 선물과 향초 리스트

    연말에만 존재하는 특별한 선물.

  • FASHION

    두 얼굴의 겨울 아우터

    겉과 속이 다른, 그래서 더 매력적인 겨울 아우터 4.

MORE FROM ARENA

  • REPORTS

    그라플렉스에게 묻다

    궁금했다. ‘몽블랑×그라플렉스 볼드 에디션’에서 그가 말하고자 한 것은 과연 무엇인지.

  • CAR

    BUILD IT YOURSELF!

    클래식카 조립 세트를 제작 판매하는 회사들이 있다. 누구나 차고에서 쉽게 조립할 수 있게 만들어진 키트다. 자동차 DIY 키트를 주문하면, 집으로 배송된다. 이제 차고만 준비하면 되겠다. 클래식카 조립에 앞서, 제조 회사에 물었다. 한국 배송 되냐고.

  • FASHION

    YOUNG BLOOD

    무상한 하늘 아래 뛰노는 젊은이들의 양지.

  • AGENDA

    Young Blood

    뮤지션이 1년 동안 50곡을 발표하는 게 흔한 일일까? ‘퀄리티’를 유지하며 ‘트렌드’까지 즉각적으로 담는다면? 힙합 신에서는 이런 모습을 두고 ‘허슬’이라고 표현한다. 식케이는 확실한 ‘허슬러’다. 멈추지 않고 신선한 음악을 들려주는 젊은 피가 흐르는 뮤지션, ‘영 블러드’다. 그가 EP 앨범 를 발매했다.

  • AGENDA

    싱글몰트 당기는 날

    전 세계 최초로 소개된 싱글몰트 위스키를 테이스팅할 수 있는 ‘글렌피딕 더 오리지널 바’. 하나의 공간에서 버라이어티한 주류를 경험하고 싶은 이들을 위한 환상의 공간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