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Big Tote Bag

아홉 살 조카도 들어갈 법한 큼지막한 크기의 토트백들

UpdatedOn September 10, 2012




1 부드러운 감촉이 마치 극세사 이불을 만지는 것 같다. 세 가지 색이 조화로운 직사각형 토트백 가격미정 버버리 프로섬 제품.
2 가죽과 캔버스가 만나 진부해 보이지도 그렇다고 가벼워 보이지도 않는다. 적당한 무게를 지녔다. 가격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 제품.
3 검은색 가죽에 금색 로고 버클을 더했다. 보다시피 멋스럽다. 가격미정 YSL by 스테파노 필라티 제품.
4 큼지막한 크기에 무엇이든 넣고 어디로든 떠나고 싶다. 가을 타는 남자에게
어울릴 법한 캐멀색 가방
2백59만8천원 멀버리 제품.

 

Briefcase
자로 잰 듯 반듯한 사각형의 브리프케이스들.

1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의 매끈한 가죽 토트백 97만원 볼드리니 by 란스미어 제품. 2 얌전한 브리프케이스 같지만 스트랩을 이용하면 캐주얼한 숄더백으로 변신한다. 1백89만8천원 멀버리 제품. 3 어디에나 무난하게 어울리는 감색 브리프케이스 가격미정 니나리치 제품. 4 오묘한 색의 악어가죽 브리프케이스 1백30만원 펠리시 by 지스트리트 494 옴므 제품. 5 톡톡한 캔버스에 악어가죽을 덧대 실용성과 함께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가격미정 투미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2
    11월의 전시
  • 3
    지금 주목해야 할 팝업 스토어
  • 4
    비투비, 그리고 비트
  • 5
    2021 에이어워즈: 이지아

RELATED STORIES

  • FASHION

    SPORTS SPIRIT

    농구와 골프를 대표하는 두 브랜드가 겨울을 맞아 새로운 정신으로 무장했다.

  • FASHION

    IWC가 선보이는 항공 시계의 정점

    IWC ‘빅 파일럿 워치 퍼페추얼 캘린더’.

  • FASHION

    BURNING

    미련 없이 활활 태워 보내고. 온통 검은 밤만 남겼다.

  • FASHION

    12월의 화려한 아이템 백서

    이 연말을 더 빛나고 화려하게 장식하는 12월의 현란한 해시태그.

  • FASHION

    <아레나> 우군들의 희망 플렉스 리스트

    지난 1년 동안 가장 고생한 그 누구도 아닌 나 자신을 위해, <아레나> 우군들이 희망하는 플렉스 리스트.

MORE FROM ARENA

  • AGENDA

    Brand-New Things

    새로운 시즌, 하우스 액세서리들의 찬연한 오프닝 세리머니.

  • FILM

    Hit the Road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건축가 문훈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INTERVIEW

    카더가든의 'C'

    이제 카더가든은 음악 듣는 이라면 모를 리 없는 이름이다. 본명 차정원을 직관적으로 연상되는 영단어로 조합한 ‘Car, the garden’. 1집 이후 2년 만에 2집 로 돌아온 그와의 속 깊은 대화.

  • FEATURE

    갈 곳 잃은 아웃도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