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London Fever

2012 런던 올림픽의 성화가 타오르려 한다. 올림픽 에디션들을 보고 있자니 런던으로 순간 이동하고 싶은 심정이다. 올림픽을 형상화한 혹은 런던을 담은 15개 제품들.

UpdatedOn July 07, 2012




빈폴 런던 올림픽 한국 공식 유니폼
런던 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팀의 공식 유니폼이다. 최초로 대한민국이라는 국호를 내걸고 출전한 1948년 런던 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그때 한국팀이 입었던 유니폼을 2012년 버전으로 재해석했다. 훈장처럼 가슴 부분에서 반짝이는 장식은 그 시절 선수단에게 수여한 참가장에서 영감을 받은 것. 64년이란 시간을 넘어선 의미를 알고 나니 가슴이 저릿하다. 흰색과 감색을 섞어 단정함을 강조했고 아가일 패턴 양말과 옥스퍼드 슈즈의 조화로 영국 스타일을 위트 있게 더했다. 다시 한 번 64년 전의 감동을 느끼길 바라며, 대한민국 팀의 선전을 기원한다.

 

빈폴 피케 셔츠
총 네 종류의 피케 셔츠에는 영국 국기인 유니언 잭과 함께 왼쪽 가슴에 올림픽 인기 종목인 배드민턴, 양궁, 축구, 핸드볼을 상징하는 문양이 새겨져 있다. 네 가지 색으로 표현된 종목별 피케 셔츠의 구성이 올림픽 에디션을 살펴보는 재미를 준다. 12만8천원.

 

빈폴 백팩
언뜻 보면 왜 이 백팩이 올림픽 에디션인지 잘 모를 거다. 자세히 살펴보면 가방에 새긴 사진들이 실사인 것을 알게 될 것. 그렇다. 여기 사진들은 런던 거리에서 포착한 모습이다. 근위병의 옷, 런던 아이, 런던 거리의 남자까지. 감각적인 사진들은 런던을 눈앞에 가져다놓았다. 가격미정.

 

프레드 페리 스니커즈
앞에서 바라본 캔버스 소재의 검은색 운동화는 그저 평범할 뿐이었다. 그런데 여기 뒷면을 보라. 프레드 페리는 뒤꿈치 부분에 오륜기 색깔의 라벨을 감춰놓았다. 위트 있는 올림픽 에디션. 12만8천원.

뉴발란스 런던 팩 운동화
뉴발란스 하면 떠오르는 스테디셀러 ‘574’와 ‘420’이 런던을 향해 떠났다. 그래서 이름에도 런던을 붙였다. 두 종류의 운동화엔 영국 국기의 세 가지 색을 입히고, 깔창에는 경기장 트랙을 형상화한 무늬를 새겨 런던 올림픽을 기념했다. 제법 잘 어울린다. 574 런던은 9만9천원,  420 런던은 7만9천원.
알프레드 던힐
샤시스 레더 축구공
축구공이 맞나 헛갈렸다. 전체적으로 잘빠진 검은색 공 모양은 의문을 갖기에 충분하지 않나. 이 공은 뼛속까지 영국 클래식 브랜드인 알프레드 던힐이 런던 올림픽을 기념해 자신들의 특기를 살려 만든 거다. 알프레드 던힐 고유의 ‘샤시스 레더’를 3천 번의 바느질로 한 땀 한 땀 견고하게 꿰맸다. 정성 그 자체다. 가격미정.

 

에이서 아이코니아 탭 A510
태블릿 PC와 런던 올림픽의 조우라니. 앞모습은 평범한 태블릿 PC지만 뒤태를 살펴보면 왜 이것이 올림픽 에디션인지 알 수 있다. 잘빠진 곡선 형태의 뒷면에는 당당히 오륜기가 새겨져 있다. 에이서는 2012년 런던 올림픽의 공식 스폰서니까. 3백 대 한정 판매 제품이다. 59만9천원.    

헤드·라코스테·타미 힐피거 피케 셔츠
스포츠를 브랜드의 가치로 삼은 곳들이 이 기회를 놓칠 순 없었을 것. 올림픽 에디션 피케 셔츠 말이다. 헤드는 10명의 한국 디자이너들과 컬래버레이션으로 런던 올림픽을 형상화했고, 라코스테는 16개 국가의 국기를 이용했고, 타미 힐피거는 각 나라의 국가명을 디자인적으로 풀어냈다. 각기 방식은 다르나 런던 올림픽을 향한 열정만큼은 하나다.
(왼쪽부터) 스페인의 정열이 담긴 티셔츠 12만8천원 타미 힐피거, 전 세계 국기를 전부 새긴 티셔츠 23만8천원 라코스테, 한동우 디자이너가 디자인한, 남성 셔츠와 오륜기의 색을 담은 티셔츠 ‘아이러니 포르노’ 12만9천원 헤드 제품. 

 

 

오메가 씨마스터
‘아쿠아테라’와 ‘1948’
올림픽 공식 타임키퍼인 오메가는 올림픽 에디션으로 씨마스터 라인을 택했다. 앞모습은 그저 우리가 알고 있는 씨마스터일 뿐이나 뒷면엔 런던 올림픽 로고가 새겨져 있다. ‘1948’ 라인은 최초의 런던 올림픽에 경의를 표하는 뜻으로 전 세계 1천9백48개만 한정 판매한다. 아쿠아테라는 8백만원대, 1948은 6백만원대.

 

코카콜라 콜라팩
콜라를 마시면서도 올림픽의 짜릿한 열기를 느낄 수 있다. 런던 올림픽 공식 음료 후원사인 코카콜라가 영국 국기와 오륜 마크 다섯 가지 색상을 캔에 입힌 리미티드 에디션을 내놓았기 때문. 코카콜라와 함께 뜨겁게 응원할 일만 남았다. 500ml 4개들이 3천4백90원, 250ml 1천1백원.

MCM 백팩
안 그래도 톡톡 튀는 MCM이 영국 국기와 만나 더욱 유쾌해졌다. 가방을 화폭 삼아 유니언 잭을 페인팅한 것처럼 보인다. 이들의 시그니처라 할 수 있는 사각뿔 모양의 징 장식을 더했는데 캐너비 스트리트의 젊은 감성이 엿보인다. 60만원대.

 

로모그래피 라 사르디나 GUVNOR
정어리 캔처럼 생긴 이 카메라는 로모그래피다. 본체에는 귀여운 글씨체로 런던 지도가 그려져 있어 길 헤맬 일도 없고, 카메라에 부착된 와이드 앵글 렌즈는 런던 올림픽의 열기를 가감없이 담아내기에 충분하다. 올여름 런던에서 있을 모든 일들을 기록할 수 있을 것. 13만2천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더 보이즈의 소년들
  • 2
    패션 뉴웨이브 5
  • 3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 4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 5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ISSUE

    발렌시아가 x 유아인

  • ISSU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ISSUE

    1억으로 156억을 번 '강방천' 회장님은 어떤 물건을 쓸까요?

  • ISSU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 ISSUE

    엔터테인먼트는 가상 아이돌의 꿈을 꾸는가

    인간 본체와 아바타 캐릭터가 함께 활동하는 SM 신인 에스파가 데뷔했다. 아주 새로울 건 없다. 일찍이 한국엔 사이버 가수 아담이 있었다.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는 여성 영웅 캐릭터 4인을 K-팝 그룹 K/DA로 데뷔시켰고, 일본에선 보컬로이드 하츠네 미쿠가 10년간 인기를 끌고 있으며, AI와 가상현실이 시대의 키워드가 되기 전부터 할리우드는 영화 <아바타>를 선보였다. 왜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아바타의 꿈을 꾸는가? 근미래엔 실제 인간보다 완벽한 가상 아이돌이 그 자리를 대체할 수 있을까?

MORE FROM ARENA

  • FEATURE

    쿠사마 아요이를 보는 세 개의 시선

    1950년대, 기모노에 달러를 숨기고 뉴욕으로 와서 숱한 갤러리의 문을 두드리며 회화부터 설치, 퍼포먼스까지 온몸을 던져 예술가로서 인정받고자 했던 한 여성이 있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쿠사마 야요이: 무한의 세계> 개봉을 기다리며, 큐레이터, 아티스트, 정신과 전문의 3인이 쿠사마 야요이라는 독특하고 대체 불가한 아티스트를 각자의 시각으로 들여다보았다.

  • FEATURE

    너만 인싸야?

    나도 인싸다. 왜 틱톡에 열광하는 것일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틱톡 세계에 잠입했다.

  • FEATURE

    이경미 월드의 이상한 여자들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은 시작부터 화제였다. 과감하고 아름다운 소설들을 써내는 정세랑 작가와 괴상하고 기이한 에너지로 질주하는 이경미 감독의 만남이라니! 뚜껑을 열자, 정세랑의 상냥한 세계는 이경미의 이상한 세계로 덧입혀져 있었다. 안은영, 아라, 완수, 혜민, 래디라는, 이상한 매력으로 들끓는 여자들. 여기엔 계보가 있다. 영화평론가 듀나가 이경미 월드의 이상한 여자들을 낱낱이 파헤쳤다.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Double Breasted 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WATCH

    찰수록 변하는 ‘브론즈’ 시계가 대세라며?

    구두에만 파티나가 존재할까? 시계에도 존재한다. 고르고 고른 ‘브론즈 다이버 시계 4’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