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벙커

오늘 신문 일 면엔 6.25 전사자 유해를 발굴한 국방부 감식단원의 거수경례 사진이 실렸다

UpdatedOn July 05, 2012

벙커


오늘 신문 일 면엔 6.25 전사자 유해를 발굴한 국방부 감식단원의 거수경례 사진이 실렸다.
어제 신문 일 면엔 일본 자위대원들의 도쿄 시내 퍼레이드, 완전 무장한 그들의 사진이 실렸다.
요 며칠 전 신문 일 면엔 김정은 얼굴이 실렸다.
또 얼마 전 신문 일 면엔 일주일 내내 종북 논란의 정치인들만 내걸렸다.

시각언어의 힘은 얼마나 강력한지, 동공을 타고 뇌관에 천불을 지핀다. 작금이 일촉즉발의 전시 상황인 걸 나만 몰랐나 싶을 정도다. 신문을 벽에 붙이고 국민의례라도 해야 하는 건가. ‘나는 자랑스런 태극기 앞에 조국과 민족의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 몸과 마음을 바쳐 충성을 다할 것을 굳게 다짐합니다.’
불안을 강제하는 사진들은 대중의 안보 불감증을 꾸짖고 있다. 초등학교 도덕 교과서처럼 친절하고도 집요하다.
나는 대한민국을 사랑한다. 애국자라 자부한다. 한국인임을 자랑스러워하는 한 사람으로 한국인만이 할 수 있다는 릴레이 야근의 선두 주자다. 나의 짧아진 밤잠이 국력을 증진하고 국방비 충당에도 일조하고 있다고 확신하는 바이다. 그뿐인가. 부하 직원들의 예비군훈련, 동원훈련 통지서는 바로바로 컨펌한다. 원정 출산은 꿈도 안 꿔봤다. 아들 군대 뺄 생각은 아예 없다. 그런데 왜 뉘우~스 페이퍼는 새벽 이슬 맞은 곤봉이 되어 나를 꾸짖는가.
매카시즘의 잔영인지, 충성스런 대선 승리 전략인지를 논할 생각은 없다. 그저 행복한 데일리에 관한 얘기를 하고 싶을 뿐이다. 지금 우리는 어렵다. 불황의 전운이 감돈다. 유로존과 브릭스의 붕괴, 스페인 구제금융, 부동산 경기의 침체, 소비재 매출 급감.
내가 속한 패션 업계는 불황의 좌표다. 경기가 일렁이면 패션 업계는 출렁, 출렁인다. 0.1초 만에 나비효과를 맞는다. 낙폭도 크다. 상반기를 가슴 졸이며 보낸 패션 기업들은 한숨이 늘었다. 불황의 기운이 감돌면 누구나 비상식량 챙기듯 밑돈을 비축한다. 기름 값, 옷값을 억누르며 밑돈을 챙긴다. 지금이 그런 때다. 게다가 옷 판매엔 천운까지 따라야 한다. 올해처럼 봄이 어설프고 여름도 어설프고 비마저 안 오는, 그러니까 하늘이 옷 생산 주기율을 요리조리 피해가면 방법이 없다. 패션 업계의 봄은 잔인했고 여름은 쓸쓸하다. 특히 국내 브랜드의 상흔은 깊다. 천운도 안 따라주고 경기도 안 좋은데, 신무기를 장착한 해외 브랜드들의 공격을 막아내야 한다. 옵티머스 프라임과 알투디투(R2D2)의 싸움처럼 허무한 일이다. 상업의 대성당인 백화점은 좌판이라도 깔아야 할 지경이라고 아우성이다. 이렇게 우리는 어렵다. 이런 우리에게 아침마다 반공, 멸공, 안보의 총탄을 날리는 건 야속한 일이다. 전운의 총구를 거두길 바란다. 그러지 않아도 생존을 위한 가미카제 특공대가 될 판인데 말이다.

온종일 다급했다.
다급한 진공 상태인 마감의 끝에 서서 생각한다. 편집부라는 명패를 단 이곳이야말로 세상을 등진 벙커 같다는 생각. 내가 완장을 차고 하는 일이란 반듯한 글을 읽고 또 읽고 또 읽는 것. 삭정이처럼 말라비틀어진 세상을 잊어도 되는 일. 눈과 뇌가 자음과 모음에 집중하고 또 집중하다 보면 무아지경에 이른다. 다급한 일이라 여겼는데 어느 순간 다행한 일이 된다. 이게 범민들이 사는 방식이다. 계몽하지 않아도 이기는 법을 안다. 잘 이기는 자는 싸우지 않는다고 했다. 땅에 발붙이고 열심히 사는 것만으로도 승전고를 울릴 수 있는 게 우리다. 그러니 총구를 거두시라.  

편집부라는 벙커에서 2012년 7월호 <아레나>의 마지막 원고를 넘긴다. 여기는 난공불락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2
    UDT 포트레이트
  • 3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 4
    초여름 기행
  • 5
    안보현과의 만남

RELATED STORIES

  • FEATURE

    '해저 더 깊이' 나초 펠라에스 메야

    오로지 내 힘으로, 바다에 뛰어든다. 산소통도 없이 폐에 산소를 가득 담고 바다 깊은 곳으로 내려간다. 프리다이빙이다. 프리다이버들은 말한다. 잠수는 자유고,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는 행위라고.

  • FEATURE

    해저 더 깊이' 마틴 자판타

    오로지 내 힘으로, 바다에 뛰어든다. 산소통도 없이 폐에 산소를 가득 담고 바다 깊은 곳으로 내려간다. 프리다이빙이다. 프리다이버들은 말한다. 잠수는 자유고,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는 행위라고.

  • FEATURE

    해저 더 깊이' 애덤 스턴

    오로지 내 힘으로, 바다에 뛰어든다. 산소통도 없이 폐에 산소를 가득 담고 바다 깊은 곳으로 내려간다. 프리다이빙이다. 프리다이버들은 말한다. 잠수는 자유고,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는 행위라고.

  • FEATURE

    왕가위의 남자들

    빛이 바래고 꾸깃꾸깃 주름진 사진 같은 그 시절의 홍콩에는 왕가위 감독이 있었다. 그에게는 네 명의 남자가 있었고. ‘왕가위 신드롬’이 다시 시작된 2021년, 네 남자의 멋스러운 청춘도 다시 그려본다.

  • FEATURE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

    전 세계 반도체 수급난으로 차량 생산이 지연되고 있다. 천재지변 외에 전기차 생산량이 급증한 것도 이유로 꼽힌다.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은 이것만이 아니다. 미국 내 전기차 구매자의 18%가 내연기관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국내도 다르지 않아 보인다. 부족한 충전 인프라가 전기차 구매의 발목을 잡는다.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작은 실마리를 건져본다.

MORE FROM ARENA

  • FASHION

    THE MASK MAN

    마스크를 쓰고 테마파크에 홀연히 나타난 사내.

  • INTERVIEW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본능적인 색감, 과감한 붓질. 육준서는 주저하지 않는다.

  • CAR

    신차 공개

  • INTERVIEW

    우직한 류승룡

    짙은 눈썹과 굵은 이목구비. 류승룡은 호랑이 같다고 생각했다. 영화 <정가네 목장> 촬영으로 턱수염을 기른 류승룡은 더욱 호랑이를 닮아 보였다. 하지만 그의 언어들, 생각들은 그가 우직한 사람임을, 밤이 되어야 울부짖는 배려 깊은 소에 가까운 사람임을 확인시켜주었다.

  • INTERVIEW

    디에잇의 B컷

    봄이 주는 선물, 만개한 꽃 같은 디에잇의 B컷.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