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REPORTS

그해 여름

On July 05, 2012

패션 사진가 10인의 사진첩 속에 남은 그해 여름.




Photography by
Yoo YoungKyu
유|영|규
2010 뉴욕 어느 수영장
뉴욕에서 유학할 때, 근 1년여 동안 한 친구를 모델로 세워 여러 사진들을 찍었다. 이것도 2010년 여름 그와 함께 작업한 사진이다. 몇 번의 시도 끝에 포착한 순간이다. 좋아하는 사진이라 사진가 홍장현에게도 선물하고
프린트해 스튜디오 벽에 걸어놓았다.

 


Photography by
Bolee
보|리
2011 남양주 북한강변
촬영에 영감을 줄 그림을 만들기 위해 찾은 남양주 북한강변에서 찍은 사진. 해가 질 무렵 강에 돌멩이를 던져 여운을 만들었다. 파문이 일면서 만든 그림이 여름밤 공기와 어우러져 진한 향기를 풍겼다.

 


Photography by
Lee Jono
이|전|호
2012 표선해수욕장
언뜻 아주 오래된 사진처럼 보이지만 올해 처음으로 찾은 바다를 담은 것이다. 지난 5월 화보 촬영을 갔다가 셔터를 눌렀다. 에메랄드빛 하늘과 바다에 잠시 이곳이 우리나라가 아닌 것 같은 느낌이 든 순간이다.

Photography by
Kim JiYang
김|지|양
2009 몰디브
몰디브에 촬영 갔을 때 찍은 거다. 새벽 5시 혼자
바닷가로 나왔다. 아무도 없는 새벽의 바닷가였으나 적막하지 않았다. 서늘했으나 부드러운 아침 공기가 너무 좋았다. 선베드에 잠시 누웠다가 셔터를 눌렀다.
필름 카메라의 묘한 톤이 담겨 있다.

 


Photography by
Park JiHyuk
박|지|혁
2011 발리
촬영을 마치고 풀장 가에서 쉬고 있었다. 절벽에 위치해 있어 하늘과 바다를 번갈아 바라볼 수 있었는데, 해질 무렵 변화하는 하늘 색이 너무 오묘해서 한 시간 내내 하늘만 바라보고 있었다. 이 컷은 그중 가장 극적인 순간의 하늘이다.

 

Photography by
Kim SukJun
김|석|준
2009 광안리 앞바다
먼 바다로 흘러간 사람이 돌고래 튜브에 몸을 맡기고 있는, 다소 판타지적인 작업을 했다. 이날, 태풍이 몰려와 하늘빛이 무서웠던 기억이 난다.

 


Photography by
Park SeungGab
박|승|갑
2009 뉴욕 센트럴파크
어시스턴트 시절부터 지금까지 현대와 자연이 섞인, 인공의 숲이라는 주제로 작업을 하고 있다. 그중 하나로, 출장길에 센트럴파크에서 찍은 컷이다. 나무가 만들어낸 그림자가 주는 서정적인 아름다움이 좋았다.

 


Photography by
Shin SunHye
신|선|혜
2008 이탈리아 바리고티 바닷가
밀라노 유학 시절 모델을 데리고 무작정 이탈리아 남부 바다 바리고티에 갔다. 모델 컷들을 찍다가 시간이 남아 바다도 찍고 하늘도 찍고 막 셔터를 눌렀다. 하늘도 바다도
마음에 든 날이다. 이 사진을 보면 유학 시절 열정이 떠오른다.

 


Photography by
Kim Wook
김|욱
2010 샌프란시스코
동네 한 성당의 고해소 앞 스테인드글라스에 비친 햇볕은 눈이 부실 만큼 아름다웠다. 이렇게 예쁜 유리창은 생전 처음 보았다. 순간 이곳에 들어오길 잘했구나, 참 따스하다는 강렬한 느낌을 받았다. 젊은 시절이었다면 지나쳤을 풍경이었다. 사진가가 나이 들면 이렇게 사물의 표정이 보이는 법이다.

 

 

 

패션 사진가 10인의 사진첩 속에 남은 그해 여름.

Credit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