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그해 여름

패션 사진가 10인의 사진첩 속에 남은 그해 여름.

UpdatedOn July 05, 2012




Photography by
Yoo YoungKyu
유|영|규
2010 뉴욕 어느 수영장
뉴욕에서 유학할 때, 근 1년여 동안 한 친구를 모델로 세워 여러 사진들을 찍었다. 이것도 2010년 여름 그와 함께 작업한 사진이다. 몇 번의 시도 끝에 포착한 순간이다. 좋아하는 사진이라 사진가 홍장현에게도 선물하고
프린트해 스튜디오 벽에 걸어놓았다.

 


Photography by
Bolee
보|리
2011 남양주 북한강변
촬영에 영감을 줄 그림을 만들기 위해 찾은 남양주 북한강변에서 찍은 사진. 해가 질 무렵 강에 돌멩이를 던져 여운을 만들었다. 파문이 일면서 만든 그림이 여름밤 공기와 어우러져 진한 향기를 풍겼다.

 


Photography by
Lee Jono
이|전|호
2012 표선해수욕장
언뜻 아주 오래된 사진처럼 보이지만 올해 처음으로 찾은 바다를 담은 것이다. 지난 5월 화보 촬영을 갔다가 셔터를 눌렀다. 에메랄드빛 하늘과 바다에 잠시 이곳이 우리나라가 아닌 것 같은 느낌이 든 순간이다.

Photography by
Kim JiYang
김|지|양
2009 몰디브
몰디브에 촬영 갔을 때 찍은 거다. 새벽 5시 혼자
바닷가로 나왔다. 아무도 없는 새벽의 바닷가였으나 적막하지 않았다. 서늘했으나 부드러운 아침 공기가 너무 좋았다. 선베드에 잠시 누웠다가 셔터를 눌렀다.
필름 카메라의 묘한 톤이 담겨 있다.

 


Photography by
Park JiHyuk
박|지|혁
2011 발리
촬영을 마치고 풀장 가에서 쉬고 있었다. 절벽에 위치해 있어 하늘과 바다를 번갈아 바라볼 수 있었는데, 해질 무렵 변화하는 하늘 색이 너무 오묘해서 한 시간 내내 하늘만 바라보고 있었다. 이 컷은 그중 가장 극적인 순간의 하늘이다.

 

Photography by
Kim SukJun
김|석|준
2009 광안리 앞바다
먼 바다로 흘러간 사람이 돌고래 튜브에 몸을 맡기고 있는, 다소 판타지적인 작업을 했다. 이날, 태풍이 몰려와 하늘빛이 무서웠던 기억이 난다.

 


Photography by
Park SeungGab
박|승|갑
2009 뉴욕 센트럴파크
어시스턴트 시절부터 지금까지 현대와 자연이 섞인, 인공의 숲이라는 주제로 작업을 하고 있다. 그중 하나로, 출장길에 센트럴파크에서 찍은 컷이다. 나무가 만들어낸 그림자가 주는 서정적인 아름다움이 좋았다.

 


Photography by
Shin SunHye
신|선|혜
2008 이탈리아 바리고티 바닷가
밀라노 유학 시절 모델을 데리고 무작정 이탈리아 남부 바다 바리고티에 갔다. 모델 컷들을 찍다가 시간이 남아 바다도 찍고 하늘도 찍고 막 셔터를 눌렀다. 하늘도 바다도
마음에 든 날이다. 이 사진을 보면 유학 시절 열정이 떠오른다.

 


Photography by
Kim Wook
김|욱
2010 샌프란시스코
동네 한 성당의 고해소 앞 스테인드글라스에 비친 햇볕은 눈이 부실 만큼 아름다웠다. 이렇게 예쁜 유리창은 생전 처음 보았다. 순간 이곳에 들어오길 잘했구나, 참 따스하다는 강렬한 느낌을 받았다. 젊은 시절이었다면 지나쳤을 풍경이었다. 사진가가 나이 들면 이렇게 사물의 표정이 보이는 법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청년 고경표
  • 2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 3
    타이가 돌아왔다
  • 4
    용인에서 로마를
  • 5
    중무장 아우터들: Mouton

RELATED STORIES

  • ISSUE

    틱톡으로 본 2020년

    2020년 틱톡이 가장 뜨거웠던 순간을 짚는다. 월별로 보는 틱톡 하이라이트다.

  • ISSUE

    너만 인싸야?

    나도 인싸다. 왜 틱톡에 열광하는 것일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틱톡 세계에 잠입했다.

  • ISSUE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음악을 즐기는 방법, 아티스트와 소통하는 법, 창의성을 드러내는 방식은 틱톡을 기점으로 변했다. 틱톡과 함께 세상을 바꿔나가고 있는 영향력 있는 틱톡커들이다.

  • ISSUE

    이강인의 세 번째 집은?

    지금 이강인의 폼은 상승세다. 앞으로 대한민국 A팀의 10년을 이끌 플레이메이커로 평가되지만 소속팀 발렌시아 CF는 이강인이 몸담기엔 불안하다. 선발 기용 문제도 있지만 내부 정치에 휘말린 것도 이유다. 뛰어야만 하는 약관의 이강인은 답답할 따름이다. 라리가 유망주 이강인에게 적합한 팀은 어디일까? 이강인의 스타일과 궁합이 잘 맞는 팀을 몇 곳 추려본다. 강인아, 여기야 여기.

  • ISSUE

    키워드로 보는 틱톡

    틱톡을 말하기 위해선 왜 틱톡이 여느 플랫폼과 다른가부터 말해야 한다. 혜성처럼 등장해 공룡처럼 몸집을 불린 무시무시한 SNS이자 숏폼 콘텐츠를 이끄는 플랫폼, 밀레니얼과 Z세대를 단번에 사로잡은 틱톡 키워드 모아보기.

MORE FROM ARENA

  • TECH

    테크 신제품에 대한 궁금증

    10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WATCH

    크리스토퍼 놀런의 시계들

    시간을 탐미하는 감독답게 유독 크리스토퍼 놀런의 영화에는 많은 시계가 등장한다. 최근 개봉한 <테넷> 역시 마찬가지. <테넷>을 비롯해 놀런의 영화 속 주인공들은 또 어떤 시계를 찼는지 알아봤다.

  • FASHION

    벌써 장갑

    아직 손이 시린 계절은 아닐지라도, 이번 시즌은 장갑이 대세니까.

  • FASHION

    플래시백!

    그 시절이 생각나는 추억 속 패션 광고를 재현해봤다

  • FEATURE

    플스 타이틀 미리보기

    새 옷을 입고 돌아온 플레이스테이션5를 맞이하며 짚어본 뉴 타이틀 4종.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