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간섭자

패션지 편집장을 하나의 이미지로 고착시킨, 악마 어쩌고 그 영화에 진짜 악마 한 마리가 들어 있었을지 모른다

UpdatedOn June 01, 2012

간섭자


 패션지 편집장을 하나의 이미지로 고착시킨, 악마 어쩌고 그 영화에 진짜 악마 한 마리가 들어 있었을지 모른다. 그 악마는 물기 하나 없는 목소리로 이렇게 속삭였다. 내가 유행이라면 유행인 거야. 내가 유행할 거라고 콕 찍으면 그게 베스트셀러가 되는 거야. 한 잡지가 혹은 한 편집장이 패션 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이 스멀스멀 각인되긴 했다. 그게 그 나라의 유명 잡지 편집장에겐 가당한 상황이라는 걸 부인하지는 않으련다. 이 땅의 잡지에게도 비슷한 접점(강도가 많이 다르지만)이 있다는 것도.
한때 홍보용 제품을 마구 뿌려대던 한 휴대폰 업체에서 “이거 꼭 사용하셨으면 좋겠어요. 들고 다니시는 것만으로도 홍보가 될 거라고 믿어요” 했다. 고마운 말이다. 고마워서 손에서 놓지 않고 엄청 써댔다. 나 말고도 엄청 많은 사람들이 그 제품을 전달받은 걸까? 곧 청담동 일대를 그 제품이 접수했다. 마케팅적으로 말하자면 모방 효과가 먹힌 거다. 자주 보면 갖고 싶다는 심리 역시 반박할 여지는 없다.
이 바닥 생리가 그렇다. 이 바닥이라 하면 패션지를 포함한 그 언저리. 일반적 소비 행태의 두 가지 효과가 혼재돼 있다. 시끄러운 모방 효과라 부르는 ‘밴드 왜건(Band Wagon Effect)’과 독야청청 백로 효과라 부르는 ‘스놉 효과(Snop Effect)’ 말이다. 밴드 왜건은 ‘네가 입으니까, 나도 입어’ 하는 거고 스놉 효과는 ‘난 너랑 달라, 난 네 건 안 입어’ 그러는 거다. 그런데 이 바닥 사람들은 스놉을 거쳐 밴드 왜건으로 간다. 다시 말하자면 남과 ‘다른’ 취향을 가진 사람을 ‘모방’한다는 거다.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잡지만큼 남과 ‘다른’ 취향을 가진 인물들을 집대성해놓은 매체도 드물다. 사람에 국한된 것도 아니다. 밥 먹으러 가는 곳, 밥 떠 넣는 수저, 밥 담는 그릇까지 다른 안목과 취향을 설파한다. 그러면서 따라 하게 한다. 너와 나는 동지야, 얼른 따라와… 속삭인다. 산업 마케팅적 측면에서 이런 효과를 잘 이용하면 ‘특화 소비계층’을 만들 수 있다. 그게 매력이긴 하다. 그런데 이 특화 소비계층은 호불호가 강하다. 소비 강성체다. 수틀리면 바로 버린다. 서두에 설명했던 그 휴대폰도 2년 후 바로 버림받았다. 디자인은 그럴듯한데, 기능이 따라주질 않았다. 게다가 무쇠 팔 무쇠 다리가 유행이라고 모두 마징가 제트 철갑을 두르지는 않는다. 무쇠팔 한 쪽에 무쇠 다리 한 쪽, 이런 식으로 스페셜 오더 진검승부를 벌인다. 그걸 우리는 ‘까다롭다’라는 단어로 총칭한다. 까다로움, 그 긍정적인 궁극은 취향의 확고함이다.
그리고 그 취향의 확고함을 취재하는 것이 잡지의 몫이다. 삼단 논법에 의거, 잡지야말로 까다로움의 총체가 되는 것인가. 하하. 대한민국 잡지 인생 40여 년 동안 그 까다로움이 잡지 콘텐츠를 지탱해왔을 것이다. 물론 이건 오만과는 다른 개념이다.
그런데 어느 날 그 까다로움의 전달 과정에 간섭자가 생겼다. 광고주다. 유명 브랜드의 제품은 훌륭하다. 트렌드를 제시하는 데 도가 텄다. 돈도 많고 힘도 세다. 이거야 뭐 두말할 것도 없다. 그런데 그렇게 힘센 광고주가 무지 많다. 백여 개다. 이들의 제품을 둘러보고 선별하고 그 까다로움을 전하는 것으로도 밤을 팬다. 지난 10년간 간섭자들의 힘은 점점 세졌다. 잡지는 유행 전달자다. 그들의 취향이 전 세계를 움직이니 그 유행을 전하는 데만도 빠듯했다. 하지만 가끔 허리를 곧추 펴고 발밑을 바라보면 힘은 없으나 취향은 확고한 수많은 브랜드들이 있다. 많다.
사실 유행할 게 빤한 걸 소개하는 건 재미없다. 특화 소비계층을 구축한다는 본지에도 부합하지 않는다.
잡지에 소개해서 유행을 만든다, 가 좋겠다.

5월 10일 18시.
대한민국 패션 디자이너 연합회 발족식이 있었다. 고등학생들도 몇 년 치 세뱃돈 모아 맞춰 입고 갔다는(스타일리스트 정윤기와 김성일의 얘기다) 카루소의 디자이너 장광효 이하 수십 명의 남성복 디자이너를, 아니 여성복까지 합치면 무려 1백30명이나 되는 디자이너를 만났다. 아니 봤다. 많이 몰랐다. 그날 16개 패션지의 편집장들은 패션 디자이너 연합회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위촉장을 받았고 줄줄이 인사말을 했다. 열댓 개의 축하 인사가 지나고 난 자리에 기대의 박수가 채워졌다. 그날 협회장으로 선출된 디자이너 이상봉 이하 수많은 디자이너들이 나를 봤다. 수백 개의 눈이 나를 봤다. 그건 약속 같았다. 무언의 압력 같기도 했다. 너희는 힘이 있잖아, 없어도 합치면 되잖아, 하는 것도 같았다. 그들의 기대를 이미 알고 있었다. 그리고 힘도 좀 있다. 간섭자 운운한 건 현실이지만 핑계이기도 하다. 다시 한 번 박수를 보낸다. 운영의 어려움이 숙제로 남겠지만 대한민국 패션 디자이너 협회가 있어야 하는 건 맞다. 모두 다 참여할 수는 없었다 해도, 일단 참여한 모두는 한 목소리를 내야만 한다. 힘세진 그들이 나의 또 다른 간섭자가 된다 해도 말이다. 우린 친구 아이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틱톡이 바꾼 세상? 세상을 담은 틱톡
  • 2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K-댄스의 중심에서' 미리보기
  • 3
    AAA x 에이전트H
  • 4
    7인 7색 아이템
  • 5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EATURE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음악을 즐기는 방법, 아티스트와 소통하는 법, 창의성을 드러내는 방식은 틱톡을 기점으로 변했다. 틱톡과 함께 세상을 바꿔나가고 있는 영향력 있는 틱톡커들이다.

  • FEATURE

    틱톡 만드는 사람들

    틱톡의 음원 저작권은 어떻게 관리할까? 재밌는 스티커 기능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매일 틱톡을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틱톡 직원들을 만나봤다.

  • FEATURE

    이강인의 세 번째 집은?

    지금 이강인의 폼은 상승세다. 앞으로 대한민국 A팀의 10년을 이끌 플레이메이커로 평가되지만 소속팀 발렌시아 CF는 이강인이 몸담기엔 불안하다. 선발 기용 문제도 있지만 내부 정치에 휘말린 것도 이유다. 뛰어야만 하는 약관의 이강인은 답답할 따름이다. 라리가 유망주 이강인에게 적합한 팀은 어디일까? 이강인의 스타일과 궁합이 잘 맞는 팀을 몇 곳 추려본다. 강인아, 여기야 여기.

  • FEATURE

    키워드로 보는 틱톡

    틱톡을 말하기 위해선 왜 틱톡이 여느 플랫폼과 다른가부터 말해야 한다. 혜성처럼 등장해 공룡처럼 몸집을 불린 무시무시한 SNS이자 숏폼 콘텐츠를 이끄는 플랫폼, 밀레니얼과 Z세대를 단번에 사로잡은 틱톡 키워드 모아보기.

  • FEATURE

    틱톡이 바꾼 세상? 세상을 담은 틱톡

    세상을 이끌려면 재밌어야 한다. 재밌는 놀이가 패러다임을 바꾼다. 틱톡은 15초라는 숏폼 놀이터를 만들었고, 누구든 함께 놀기를 원한다. 틱톡의 짧고 유쾌한 콘텐츠는 빠른 속도로 유행하고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한다. 기발한 아이디어를 가진 사람들이 저마다의 놀이를 만들고, 재밌는 놀이가 생기면 전 세계 사람들이 몰려든다. 이 놀이는 산업에도 영향을 끼친다. 전 세계 음악 시장을 들썩이게 만들고, 브랜드를 움직이게 한다. 본 기사에서는 2020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확장된 놀이터 틱톡이 어떻게 변화를 이끄는지 짚어본다.

MORE FROM ARENA

  • SPAC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FILM

    빅톤 '촤장신즈' 승우와 병찬의 크리스마스에 생긴 일!

  • LIFE

    7인 7색 아이템

    가장 밝은 눈과 빠른 발을 지닌 리빙 편집숍 대표 7인에게 요즘 꽂힌 사소한 리빙 아이템에 대해 물었다. 타들어간 먹감나무로만 만든 커피 필터 스탠드부터 단 한 알의 작은 호두 케이스까지, 7인의 편집숍 대표가 고르고 골라 세상에 내놓은 7개의 선명한 아이템.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시인 문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위크: Virtual world

    2021 S/S 디지털 패션위크는 앞으로 패션 시장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어떻게 변하는지를 점쳐볼 수 있는 초석이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발상의 전환. 런웨이를 생중계하는 것부터, 영상미가 돋보이는 패션 필름을 보여주거나, 새로운 형식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는 등 브랜드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창의적인 패션위크를 전개했다.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