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Soft Toppers

곧 여자의 옷차림이 가벼워진다. 그 여자를 태울, 가벼운 소프트톱 세 대도 있다.

UpdatedOn April 24, 2012



천이나 비닐 소재로 지붕을 만든 소프트톱 컨버터블은 장점과 단점이 분명하다. 하드톱 컨버터블에 비해 가벼워 무게중심이 밑으로 내려가 동력 성능이 낫다. 가격도 훨씬 저렴하다. 잘 달리고 싼 소프트톱의 문제는 아무래도 내구성이 떨어진다는 거다. ‘사계절이 확실한’ 우리 기후에서 부족한 내구성은 치명적인 단점일 수 있다. 하지만 매일 타는 차로 어정쩡하게 컨버터블을 선택하지 않는 한 내구성이 그리 큰 문제는 아니다. 꽃피고 바람 순한 봄, 세 종류의 소프트톱 컨버터블이 일제히 출시되었다.
아우디는 고집스럽게 소프트톱을 고수해온 브랜드다. 그간 아우디가 만들어온 소프트톱 컨버터블 중 극단적으로 강력한 모델이 등장했다. 아우디 R8 스파이더의 한정판 모델 R8 GT 스파이더. 전 세계 3백33대, 국내엔 6대만 들어온다. 출력과 토크를 560hp, 55.1kg·m으로 높였다. 제로백 3.8초는 ‘슈퍼카’라는 단어가 전혀 아깝지 않은 수치. 카본파이버와 알칸타라 등 호사스러운 소재를 전혀 아끼지 않고 투입한 실내는 압도적인 수치상의 성능보다도 더 인상적이다. 사이드 브레이크 손잡이까지 온통 알칸타라로 감쌀 정도. 다만 지나칠 정도로 움직일 여지가 없는, 빡빡한 버킷 시트는 조금 아쉽다. 레이싱 서킷에서야 안정적이겠지만, 스킨십의 기회가 원천봉쇄되니까. 이 차 자체가 여자에겐 그 어떤 스킨십보다 더 자극적일지도 모르겠지만.
여자들이 좋아하는 차라면, 마세라티를 빼놓을 수 없겠다. 화려한 실내, 실외 디자인과 육중한 자연흡기 엔진의 배기음 때문. 그런 마세라티 특유의 매력을 극도로 높인 모델이 마세라티 그란카브리오 스포츠다. 소프트톱을 활짝 열면 바람과 함께 운전석으로 흘러들어오는 배기음의 포효는 강렬해지고, 부드럽게 흐르는 라인 역시 한결 우아해진다. 밖에서 보일 것을 염두에 두고 설계된 실내는 호사의 끝을 달린다. 1950년대 마세라티 레이싱카에서 차용해온 붉은 컬러는 페라리 레드보다 강렬하다.
운전석 안으로 들이닥치는 바람을 가르고 달리는 짜릿한 오픈 드라이빙을 경험하기 위해 반드시 2억원 이상의 돈이 필요한 건 아니다. 별로 어울리지 않는 단어의 조합이긴 하지만, 실용적인 컨버터블도 분명히 있다. 이를테면 골프 카브리올레다. 전동 소프트톱을 여는 데 9.5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루프를 내린 모습이 생각외로 자연스럽다. 골프 카브리올레는 여기 소개한 세 대의 차 중 가장 실내와 적재 공간이 넓고 연비는 적어도 세 배 이상이다. 가격도 4천3백90만원으로 가장 현실적이다.


(왼쪽부터)
1. 포르쉐 파나메라 GTS
카이엔과 파나메라가 처음 나왔을 때, 그를 반긴 포르쉐 마니아는 많지 않았을 거다. 작고, 효율적이고, 빠른 포르쉐 특유의 정체성과 맞지 않는 차들이었으니까. 하지만 카이엔과 파나메라는 엄청나게 팔렸고, 포르쉐는 그 결과 모든 면에서 탁월한 새 세대의 911과 박스터를 발표할 수 있었다. 파나메라 GTS는 가장 최근에 발표된 파나메라다. 기존 파나메라 S에 비해 30마력을 늘렸고 각종 편의 장비와 옵션을 추가했다. 파나메라 S의 옵션이 아쉬웠던 사람들에게 권할 만하다.

2. 메르세데스-벤츠 B클래스
몇 년 전인가 이른바 마이B를 사는 주변 여자들을 이해할 수가 없었다. 그 차에서 탐낼 만한 건 오직 메르세데스-벤츠의 세 꼭지별 엠블럼뿐이었다. 생김새는 멋없이 펑퍼짐했고 가속·브레이크 페달 반응은 둔하다 못해 짜증스러웠다. 하지만 2세대 벤츠 B클래스는 완전히 새로워졌다. 어색한 이름을 버리고 외관과 주행감 모두 훨씬 젊고 스포티해졌다. 극적인 변화다. 이젠 보닛 위 엠블럼이 전혀 어색하지 않다. 나부터 이 차를 진지하게 고려해볼 거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첫 국내 단독 인터뷰 미리보기
  • 2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3
    여름맞이 보디 케어
  • 4
    매드몬스터의 진실
  • 5
    육준서의 스펙트럼

RELATED STORIES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FILM

    강철부대 UDT 대원들의 경쾌한 '인생템' OPEN!

  • FEATURE

    필립 말로

    트렌치코트를 입고 중절모를 눌러쓴 채 할리우드의 비열한 거리를 걷는 남자. 진창에 굴러도 영혼만큼은 팔지 않는 사설탐정, 필립 말로와의 문답.

  • SPACE

    나무 위 오두막 Treetop Hotel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WATCH

    RUBBER LOVER

    운동 좋아하세요? 경쾌한 러버 스트랩은 어떠세요?

  • FEATURE

    '자유의 페달' 마틴 팀퍼레이

    광야로 떠나는 사람들. 누가 부른 것도 아닌데 험준한 산과 사막을 찾아가는 사람들. 얄팍한 자전거 바퀴로 자갈길을 지나고, 평야를 지나고, 고원을 넘는다. 목적지는 불분명하다. 그저 페달을 굴리고 대자연에 파고든다. 그 행위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누군가는 도전이라고, 누군가는 자유라고, 또 누군가는 인생을 보상받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자전거를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사람들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