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사이즈 측정기

뿔테만큼 인상을 쉽게 바꿔주는 액세서리도 없다. 사이즈가 작으면 노련해 보이고, 크면 과감해 보인다.

UpdatedOn March 28, 2012



1 작고 둥근 디자인. 얇은 두께와 피부 톤에 가까운 밝은 노란색 덕분에 존재감이 꽤 크다. 가격미정 에르메네질도 제냐 by 세원ITC 제품. 2 컴퍼스를 한 바퀴 돌린 듯한 동그란 테에 형태를 고스란히 드러내는 무광의 검은색. 클래식 수트를 잘 입은 남자에게 딱 어울리겠다. 37만원 블랙 아이웨어 by 주크 제품. 3 동양인에겐 역시 짙은 호피 무늬에 적당히 큼직한 테가 정답이다.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디자인이기도 하다. 가격미정 그라츠 제품.
4 납작하고 가로 길이가 긴 디자인은 의외로 부담이 없다. 크기에 비해 어수룩한 느낌이 덜하다는 얘기다. 50만원대 알랭 미끌리 제품. 5 물감같이 꽉 찬 회색, 두꺼운 테, 유려한 곡면은 패션 소품 혹은 얼굴을 커버하기 위한 용도의 필요충분조건을 모두 만족시킨다. 28만원 그라픽 플라스틱 제품.




1 미간 위를 가로지르는 길게 뻗은 안경다리가 복고 이미지를 부각시킨다. 은은하게 초록빛이 도는 안경알도 그렇다. 38만원 수퍼선글라스 by 주크 제품. 2 날렵하게 끝이 올라간 웨어페러 디자인은 짙은 검은색이 정답이지만, 사이즈까지 조금 크면 더 완벽하다. 26만원 수퍼선글라스 by 주크 제품. 3 짙은 갈색 테에 매치된 푸른빛 알을 떼어내면 안경이 된다. 그 크기도, 디자인도 모두 ‘빈티지’스럽다. 22만원 칩먼데이 by bcd 코리아 제품. 4 이렇게 큰 선글라스라면 장정의 얼굴도 충분히 가리겠다. 윗선을 잇는 다리 장식 덕분에 크기가 더 배가된다. 48만원 크리스찬 로스 by bcd 코리아 제품. 5 지극히 평범한 크기와 모양에 소소한 디테일을 더했더니 이토록 특별해졌다. 가격미정 트루사루디 제품.




1 하늘색 뿔테와 금테의 은은한 조화가 꼭 화창한 4월 같다. 큼직한 사이즈도 디자인도 모두 복고풍. 가격미정 매튜 윌리엄스×린다 패로 제품. 2 볼펜으로 그려놓은 것처럼 깔끔한 테에 나무 소재 디테일이 꽤나 클래식하다.
49만원 라이 앤 라이 제품. 3 직사각형 안경테는 유독 지적인 인상을 준다. 그 느낌이 부각되려면 살짝 작은 듯한 사이즈가 좋다. 48만원 키오 야마토 제품. 4 작지도 크지도 않은 적당한 크기, 납작한 원형, 살짝 올라간 양쪽 눈꼬리. 기본적이면서도 이상적인 금속 테와 뿔테의 조합이다. 17만9천원 알로×브라운 브레스 제품. 5 금속 테가 가늘다는 편견은 접자. 마치 금속판을 둥글게 오려놓은 것 같은 디자인은 알이 작은 뿔테와 비슷한 느낌이다.
49만8천원 안네 발렌틴 by 지오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2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 3
    유병재와 원진아의 이 시대 시트콤 <유니콘>
  • 4
    포르노와 누드 그 어딘가의 패션
  • 5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RELATED STORIES

  • FASHION

    기상천외한 가방들

    기상천외한 가방들의 행진.

  • FASHION

    프레피 룩과 찰떡궁합인 스니커즈 5

    다시 돌아온 프레피 룩의 계절, 매치하기 좋은 스니커즈 5.

  • FASHION

    EDITOR'S PICK #3 닥스 퀼팅 블루종

    광활한 대지에서 영감을 얻은 재킷.

  • FASHION

    가을을 위한 아우터 6

    선선한 바람 부는 가을날 누려야 할 아우터 여섯 가지.

  • FASHION

    EDITOR'S PICK #2 구찌 캔버스 더플백

    단출하게 짐을 싸서 떠날 시간.

MORE FROM ARENA

  • FEATURE

    적막만이 흐른다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VIDEO

    비투비 멤버들 서로 여기까지 알고 있다고? (feat. 라이어 게임)

  • FEATURE

    쿠사마 아요이를 보는 세 개의 시선

    1950년대, 기모노에 달러를 숨기고 뉴욕으로 와서 숱한 갤러리의 문을 두드리며 회화부터 설치, 퍼포먼스까지 온몸을 던져 예술가로서 인정받고자 했던 한 여성이 있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쿠사마 야요이: 무한의 세계> 개봉을 기다리며, 큐레이터, 아티스트, 정신과 전문의 3인이 쿠사마 야요이라는 독특하고 대체 불가한 아티스트를 각자의 시각으로 들여다보았다.

  • FILM

    여자친구 소원&엄지의 MBTI는 얼마나 잘 맞을까?

  • FASHION

    BODY ARMOR

    대담하고 관능적인 옷들을 갑옷처럼 갖춰 입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