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소리를 보는 낮

미술가 이미연이 존 케이지와 백남준의 만남을 회고하는 전시 <x_sound: 존 케이지와 백남준 이후>에 다녀왔다. 두 명의 위대한 예술가에게 영향을 받은 14명의 작가가 참여한 전시다. 소리에 관한 놀라운 풍경화다.

UpdatedOn March 28, 2012



소리는 귀로만 듣는 것이 아니다. 소리는 피부와 몸통을 통해 느끼는 공감각적 영역 안에 있다. 백남준이 ‘음악의 전시’에서 밝혔듯이 공간은 소리를 풍부하게 할 뿐만 아니라 필수적인 반쪽이다. 공간에 반응하며 공간을 장악하고 채운다. 그렇게 소리는 촉각적인 것이 된다. 그런데 소리는 그렇게 만질 순 있지만 움켜잡을 수는 없다. 형상 없이 자유자재로 출몰하고 지나간다. 또 소리는 과학적이고 물리적인 감각적 자극만 있는 것이 아니다. 심리를 자극하고 감정을 환기시키는 중요한 작용도 한다. 우리를 침잠시키고 동요시키고 그러다가 벌떡 일으켜 춤을 추게도 한다. 안리 살라의 작업엔 큰 소리가 작은 소리를 억압하고 외면하는 드라마틱한 감정적 구조가 있다. 하룬 미르자의 음향 장비들은 그 기능과 무관한 방식으로 빛에 반응하고 비트를 만들어낸다. 수잔 필립스는 가장 오래되고 친숙한 목소리라는 악기를 환경 속에 비치한다. 이렇게 소리가 그냥 단순히 소리로만 있을 수 없는 것, 그 탐구의 단면들을 전시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그 가운데 오토모 요시히데는 소리를 다른 사람들과 어떻게 나눌 것인가를 탐구한다. 빈 턴테이블이 만들어내는 소음의 협주곡은 그가 일본의 한 소도시 시민들과 진행한 퍼레이드나 작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진행하고 있는 페스티벌 후쿠시마를 떠올리게 한다. 눈에 보이지 않고 어디에나 갈 수 있는 방사선과 유사한 소리. 그렇지만 사람들이 자존감을 지키고 타인과 관계를 회복하는 방법으로 기능하는 소리, 그리고 함께 만들어내는 협연. 존 케이지와 백남준이 선취한 모든 관습적인 것을 거부한 소리를 이제 더 많은 사람들과 같이 듣고 같이 연주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전시장의 모든 소리들-작가들의 소리, 관람객들의 소리-은 전시작의 가벽을 뚫고 서로 간섭하며 하나의 커다란 앙상블을 이룬다.
전시는 7월 1일까지 백남준아트센터에서 열린다.


동아시아에 한국이란 나라가 있다. 그렇게 말하면 잘 모르고 보통은 South Korea라고 한다. 거기에 이상한 소설을 쓰고 미심쩍은 시를 짓는 인간들이 있다. 그들은 하나같이 어떤 아름다움을 추구하고 있지만 그것을 지켜보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들은 하나같이 파스칼 키냐르를 좋아한다고 말하지만, 파스칼 키냐르를 아는 사람 또한 많지 않다. 그들이 모여서 파스칼 키냐르를 읽었다. 3월 13일 홍대 카페 커먼(common)에서.
파스칼 키냐르는 프랑스 사람이다. 그렇게 말하면 대부분 안다. 프랑스는 따로 설명할 필요가 없는 문화와 문학의 나라. 보들레르와 랭보, 앙드레 지드와 프루스트의 나라다. 아직 모르겠다고? 베르나르 베르베르와 알랭 드 보통의 나라다(물론 나는 미셸 우엘벡을 좋아한다). 그런 프랑스에서 파스칼 키냐르는 보석으로 불린다. 값나가는 보석이기에 많은 독자가 손가락에 끼진 못했다. 그러나 그것은 빛난다. 파스칼 키냐르는 문학의 명품이다.
우리나라 사람들 명품 참 좋아한다. 2012년 3월 파스칼 키냐르의 신작 <빌라 아말리아>가 문학과지성사에서 출간되었다. 그전에 <옛날에 대하여> <심연들> <세상의 모든 아침> 등의 작품을 냈다. 물론 많이 팔리지는 않았지만, 산 사람들은 거의 환장했다. 프랑스 영화보다 독한 난이도에 프랑스 와인보다 진한 중독성을 그는 지녔다. 도전해보겠는가? 쉽진 않을 것이다(라고 겁을 주고 싶다. 키냐르를 너무 여럿이서 좋아하는 건 싫어!).
그날 홍대 카페 커먼에는 인디 밴드 대신에 시인과 소설가가 모였다. 시인 김소연과 김언, 소설가 한강과 정용준이 번역된 키냐르의 문장을 읊었다. 번역가(송의경, 류재하)와 연극 평론가(안치운)도 자리에 함께했다. 그러나 가장 중한 손님은 한국의 독자였다. 동아시아에 한국이라는 나라가 있고, 거기에 프랑스 작가 파스칼 키냐르를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 아, 이것으로 우리나라는 충분히 훌륭하다. 모두 다 보석들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READY PLAYER ONE
  • 2
    시승논객
  • 3
    DAILY CLASSIC
  • 4
    시그니처 커피
  • 5
    MOMENT WITH MINO

RELATED STORIES

  • ISSUE

    이륜차 배달원을 순한 양처럼 달리게 하려면 필요한 것들

    도로에 오토바이가 늘고 있다. 이륜차 배달원들의 위험한 질주도 잦아졌다. 운전자들의 불만은 거세고, 사고는 빈번히 일어난다. 하지만 이륜차 배달원은 더 빨리 가야만 한다. 또 더 많이 이동해야 하고. 문제는 시스템이다. 배달원과 고객, 플랫폼 모두가 종속된 시스템의 문제다. 오토바이와 자동차가 공생할 방안이 필요하다.

  • ISSUE

    혐오의 승자는 누구?

    한국 사회에서 갈등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지금 갈등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그 대상이 다양하고 새롭기 때문이다. 난민, 특히 무슬림, 조선족에 대한 혐오는 매우 높고, 젠더 갈등은 말해 무엇하랴. X세대와 2030세대 간의 갈등도 심화되고 있다. 더 자세히는 2030세대 남성과 4050 남성들이다. 지역 갈등에만 치중되던 과거와는 다르다. 세분화되어 정치인들도 선뜻 어느 한쪽의 편을 들기 어렵다. 한국 사회 갈등으로 이득을 얻는 이들이 있다면 그들은 누구일까? 혐오의 진짜 승자를 찾는다.

  • ISSUE

    빌런의 시대

    월트 디즈니 컴퍼니(이하 ‘디즈니’)의 시대다. 확장되는 디즈니 제국에 ‘디즈니 플러스’가 더해졌다. 영화계를 독점한 디즈니가 OTT 시장도 접수할 수 있을까?

  • ISSUE

    라이브커머스는 콘텐츠가 될 수 있을까?

    아프리카TV가 라이브커머스를 한다. 배달의민족도 하고, 매체들도 하고, 인플루언서들도 개인 채널에서 무언가를 판다. 팔아야 살 수 있는 것처럼. 광고 수익에 매달리던 시대가 저물고 있다. 지금 고민할 것은 라이브커머스가 볼 만한 콘텐츠냐는 것이다. 라이브커머스에 우리의 미래를 걸어도 될지. 고민이다.

  • ISSUE

    오은영이라는 안정제

    오은영은 냉철한 눈빛으로 아이의 행동을 분석하고 귀신같이 원인을 알아차린다. 원인은 주로 ‘부모의 행동’이었다. 아이는 부모의 모든 걸 흡수하니까. 어른이라고 문제없나. 오은영이 아이를 치료한다고 생각했는데, 어른을 위로하고 있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Boys in Berlin

    스케이트보드를 즐기는 밝고 건강한 젊음.

  • REPORTS

    이유 있는 자신감

    박서준은 늘 자신만만해 보였다. 담백한 대화 속에서 그 이유를 찾아냈다.

  • FEATURE

    HIP OF THE YEAR 71~77

    힙이란 무엇인가. 2019년 <아레나>는 힙하다는 곳들을 찾아다녔고, 힙한 사람들을 만났으며, 힙한 삶을 취재했다. 열한 권의 책을 만들고, 연말이 되어서야 겨우 ‘힙’의 함의를 이해하게 됐다. 우리가 올해 보고 느낀 가장 ‘힙’한 것들을 꼽았다. 지금도 힙이 한철이다.

  • INTERVIEW

    일요일 오후의 백현진

    일요일 오후, 나른함 속에 이따금 선명함을 드러내며 백현진이 말을 이어갔다.

  • SPACE

    춤카페 춤을 이루는 키워드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