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Photography Project

모두가 `뽀샵질`에 열을 올릴 때, 사물이 아닌 아이디어를 찍는 사진가들이 있었다. 카메라로 뒤통수를 한 대 얻어맞은 기분이다

UpdatedOn December 23, 2011




Manufactured Totems
작가 | Alain Delorme
홈페이지 | www.alaindelorme.com

모두가 변화하는 중국의 크고 화려한 모습에 집중할 때 작가는 그 안에서 살아가는 개인게 초점을 맞췄다. 중국의 일상과 곧 사라질 것들 그리고 절대 멈춰 서지 않는 행인들까지 모두 그녀의 가로 프레임에 담겼다. 사진 속 행인들이 쌓아 올린 물건들은 하나의 예술작품처럼 느껴진다. 다큐멘터리와 같은 진정성과 유쾌함이 공존하는 작품이다. 참고로 토템은 원주민 사회에서 신성시되는 상징적인 기둥을 말한다.


(좌) Sleep & Wake
작가 | Meredith Andrew  
홈페이지 | www.meredithandrewsphotography.com

잠에서 막 깨어난 사람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그러다 보니 머리는 모두 까치집이고 눈은 만두처럼 부었다. 이런 모습은 누구나 가지고 있다. 그래서 더 정감이 가고 마음이 포근해진다. 작가는 우리에게 소소한 일상도 얼마든지 감동을 줄 수 있다는 메시지를 안겨주는 듯하다.

(우) Created Equal
작가 | Mark Laita
홈페이지 | www.marklaita.com

미국의 빈부 격차는 점점 더 심해지고 있다. 진보와 보수주의 사이의 간극도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작가는 2백 년의 역사를 살아오며 다치고 치료되고, 넘어지고 일어서며 만들어온 미국인들의 ‘다양함’ 그 자체를 사진에 담았다. 작가는 말했다. ‘끔찍하고 아름다운, 엄청나고, 평범한 그들은 자랑스러운 표정으로 내 렌즈 앞에 섰다. 세상 두려울 것 없다는 듯이’라고.


(좌) Forgotten Gum
작가 | Jan Kriwol 
홈페이지 | www.kriwol.com

누구나 이런 경험 한 번쯤은 있지 않을까 싶다. 주머니 속에 껌을 넣어둔 것을 잠시 잊고 그 껌을 만진 기억. 작가는 이런 소소한 경험을 유쾌하면서도 기발한 작품으로 승화시켰다. 내가 만약 껌 회사 대표였다면 아마도 그에게 광고 사진을 맡기지 않을까 싶다.

(우) Back to the Future
작가  | Irina Werning
홈페이지 |  www.irinawerning.com

대부분 사람들은 자신의 과거 사진에 많은 애착을 보인다. 하지만 이 작가는 조금 달랐다. 그는 과거 사진들이 현재 자신의 모습을 만났을 때를 더 궁금해했다. 이렇게 시작된 프로젝트 덕에 사람들은 과거에서 미래로 타임머신을 탄 듯한 기분을 느꼈다. 그는 이번 프로젝트 때문에 남의 집에 갈 때마다 그들의 과거 사진을 들춰보는 버릇까지 생겼다고.


Fashion Face
작가 | Bela Borsodi 
홈페이지 | www.belaborsodi.com

‘나는 다양한 재료를 사용해 전혀 다른 무언가를 만드는 작업을 좋아한다’고 말하는 그는 옷과 액세서리를 이용해 개구리, 백조 등 생각지도 못한 모양을 창조해낸다. 이 작품 역시 ‘Yalook’이라는 패션 사이트 오픈을 기념해서 만들었다. 그의 기막힌 ‘손재주’는 나이키와 에르메스 등 해외 유명 브랜드의 광고 속에도 많이 녹아 있다.


(좌) Trend Food
작가 | Linus Morales  
홈페이지 | www.linusmorales.se

당신은 패셔너블한 칼로리를 섭취할 준비가 되었는가? 샤넬 소시지, 튀긴 펜디 생선 스틱, 구찌 생고기 그리고 구운 루이 비통 빵. 작가는 세상이 흔들릴 정도로 엄청난 사진을 찍는 건 아니지만 마음이 흔들리는 사진을 찍는 사람임에는 틀림없다. 음식계의 쿠튀르라 불러도 될 만큼 패셔너블한 음식들이다. 패션을 바라보는 작가의 독특한 시선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우) Around the World in an Office
작가 | Jan Banning
홈페이지 | www.janbanning.com

그는 완전히 서로 다른 8개국(볼리비아, 중국, 인도, 프랑스. 러시아, 예멘, 미국, 라이베리아)를 방문해 정부 관료의 책상을 찍었다. 다 허물어져가는 건물에 의자도 없이 앉은 관료, 카우보이모자를 쓴 관료, 자신의 방처럼 여러 사진들을 덕지덕지 붙여놓은 관료까지. 각 나라의 문화와 풍습 그리고 상징적인 캐릭터를 한 장의 사진에 모두 담았다. 그는 ‘무정부주의자의 마음과 역사학자의 머리, 그리고 아티스트의 눈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말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 2
    봉준호의 신작
  • 3
    김영대는 깊고
  • 4
    K-호러 리메이크
  • 5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RELATED STORIES

  • ISSUE

    충분해요, 정석씨

    조정석이 사랑받는 이유는 뭘까? 미남이어서? 말을 잘해서? 최근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조정석은 이익준 역에 스며든 게 아닌 이익준이 조정석화된 수준이라 평가받는다. 감칠맛 나는 그의 연기는 모든 역할을 ‘조정석화’한다. 사람들은 그에게 열광한다. 조정석이 연기하면 다 조정석처럼 보이진 않을까 하는 걱정은 의미 없다. 같은 조정석이지만 제각기 미세한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조정석의 매력을 분석해봤다.

  • ISSUE

    삼삼해도 괜찮아

    마라샹궈보다는 비건 식단에 가깝다. 알싸하고 자극적인 맛은 없는 삼삼하고 건강한 비건 식단. <라켓 소년단>이 딱 그런 느낌이다. 복잡하게 얽혀 있어 두통을 유발하고, 피 튀기는 전쟁을 치르고, 처참하고 잔인한 연출까지 마다않는 장르물들 사이 <라켓 소년단>이 소중하게 자리하고 있다. 그리고 사람들은 이 드라마에 속수무책으로 빠져들고 있다. 땅끝마을 농촌 소년 소녀들의 성장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다소 싱거울 수 있는데 왜? 시청자들의 마음에 펌프질할 수 있었던 <라켓 소년단>의 매력을 알아봤다.

  • ISSUE

    폴 형제의 불쾌한 도전

    제이크 폴과 로건 폴 형제는 격투계 이슈 메이커다. 본업은 유튜버다. 웃기는 영상으로 대형 유튜버가 된 폴 형제가 이번에는 복싱 선수에 도전했다. 그들은 이미 유튜브에서 슈퍼스타지만, 장기적으로 콘텐츠를 생산하고 유명세를 이어가려면 새로운 캐릭터가 필요했다. 그리고 스포츠 선수만큼 적합한 것은 없어 보인다. 인기 유튜버 형제는 어떻게 복싱계와 종합격투기계를 뒤흔들 수 있었는지 그 히스토리를 짚는다.

  • ISSUE

    오픈런 하느라

    5월 말 ‘프라다’가 제품 가격 인상을 선언했고, 곧바로 실시했다. 일요일 자정부터 인상한다고. 정확히 자정이 지나자 특정 인기 제품은 품절되었고, 가격은 인상됐다. 타 브랜드들의 소식도 심심찮게 들려온다. 곧 ‘샤넬’은 또 한번 인상하겠다고 했단다. 그럼 가방 하나가 1천만원을 호가하게 되려나? 그럼에도 품절 대란이다. 심지어 유튜버들은 ‘매장에서 가장 저렴한 제품 사기’ 같은 콘텐츠를 올리기도 한다. 하이엔드 브랜드 제품의 가격이 ‘넘사벽’ 수준이 되어도 곧바로 품절되고, 가장 저렴한 물건이라도 사고 본다. 꼭두새벽부터 백화점 앞에서 텐트 치고 밤을 샌다. ‘오픈런’이라고 하던데. 가격 인상에도 굴하지 않고 반차 쓰고 오픈런 하는 사람들의 심리를 들여다본다.

  • ISSUE

    백신은 게임업계에 악재일까

    코로나19는 게임산업에 호재였다. 사람들이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며 게임 시장 매출이 증가했다. 그렇다면 코로나 백신은 게임산업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이용자들이 실외 활동을 시작한다는 뜻이니 단기적으로는 악재일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게임 산업을 전망해본다.

MORE FROM ARENA

  • FASHION

    향기의 원천

    직관적으로 향을 이해하기 위해 향수를 이루는 재료들을 살펴봤다.

  • INTERVIEW

    장미 향기의 몬스타엑스 민혁

    장미를 건넨 손에 향기가 남는다. 몬스타엑스 민혁은 팬들에게, 같은 길을 걸을 후배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도, 건네고 싶은 마음도 많다. 사랑을 상징하는 장미를 좋아하는 그가 장미에 파묻힌 한여름 밤.

  • INTERVIEW

    안보현 'MAN FROM EARTH' 화보 미리보기

    안보현, 강렬하고 와일드한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거짓말을 못한다. 진짜니까. 난 그냥 사람다운 사람이고 싶다.”

  • FASHION

    LINE UP

    반복과 대조를 오가며 시원하게 가로지르는 줄무늬 패턴을 모았다.

  • INTERVIEW

    모델 겸 사장 4인 / CHANG

    자기만의 ‘업장’을 낸 모델 겸 사장 4인과 만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