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사두세요.

지금 사두면 몇 년 후에 가격이 10배쯤 뛸지 모른다, 같은 전망은 늘 섣부르다. 하지만 팔고 사는 데 선수인 상업 갤러리들은 지금 이들에게 관심을 갖는다.

UpdatedOn November 08, 2011



장사치 같은 말이지만, 5년 전에 이명호의 ‘Tree’ 연작을 샀다면 제법 괜찮은 시세로 팔 수 있다. 거실에 걸린 사진을 확인할 것! 누구 건지, 뭔지도 모르고 아빠가 (술김에 혹은 부탁에 못 이겨 샀거나, 로비를 받았거나) 오래전에 가져온 게 이명호의 작품일 수 있으니까. 어떤 사람은 이명호가 세계적인 사진가의 반열에 올랐다고 말한다. 호들갑일까? 올 초에 파리 에르메스재단과 노르웨이의 스타토일 아트 컬렉션이 이명호의 작품을 구입했다. 이 말인즉슨, 가까이 하기엔 먼 당신이 되었다는 것.
앞으로 그렇게 될 젊은 작가를 찾아보자. 1978년생 허유진은 2008년에 예화랑에서 개인전을 했다. 예화랑 같은 규모 있는 상업 화랑은 아무한테나 공간을 내주지 않는다. 하물며 신인 작가한테는 더 엄격하다. “모험이죠.” 수석 큐레이터 백운아는 말한다. 하지만 예화랑은 확신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2007년 뉴욕 ACAF(Asian Contemporary Art Fair) 국제 아트 페어에 예화랑은 허유진의 작품을 다섯 점 들고 갔다. 가능성을 타진해보려던 거였다. 예화랑은 아무것도 도로 가져오지 못했다. 작품이 다 팔렸기 때문이다. “다들 놀랐죠. 그때 우리는 이 작가를 확신하게 됐어요.” 허유진의 회화엔 병(Bottle)이 등장한다. 그녀에게 병은 현실 문제를 인식하기 위한 상징적 기호다. 100호(162.2×130.3cm) 정도 크기의 작품이 1천만원 선에 거래된다. 예화랑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예화랑은 전도유망한 작가를 한 명 더 보유하고 있다. 1977년생 주도양은 국제 아트 페어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홍콩 크리스티 경매 사이트에서도 작품을 볼 수 있다. 접속해서(www.christies.com) 찾아보자. 검색 바가 뜨면 ‘zu do yang’이라고 친다. 가격이 홍콩 달러 60,000에서 62,500선이라고 나오니까, 천만원쯤 되겠다. 주도양은 동그라미가 가진 근원적인 상징 안에 현실을 들여놓는다. 알에 들어 있는 어른 같다. 허유진도 그렇고, 주도양의 작품 역시 말하지 않은 많은 말을 잉태하고 있다. 80호(145.5×112.1cm)짜리가 8백만원 선에 거래된다. 11월 3일부터 23일까지 예화랑에서 개인전을 한다.
1979년생 도병규는 인형을 그린다. 옷 벗은 어린 인형이 나는 못 본 무엇을 보았다는 듯, 눈뜨고 있다. 거실에 걸어두면 혼자 있을 때도 행동을 조심할 것 같다. 표화랑이 찜했다. 표화랑은 장사를 세련되게 잘하는 화랑이다. 인형이 물세례를 받고 있는 작품은 크기가 150×120cm니까 굳이 나누면 90호쯤 된다. 8백만원 선이다.
1977년생 차민영의 작품은 가방의 상상력을 극대화한다. 가방 속에 세상이 다 들어 있을 것 같다. 방에 걸어두고 미지를 상상했으면, 하는 마음이 나만 생기는 게 아니어서 표화랑이 진작 좋은 관계를 맺었다. 차민영의 ‘Suitecase Window’ 시리즈는 6백만원에서 7백만원 선에 거래된다.
이영빈은 1981년생이 맞나 싶을 만큼 예스럽다. 그런데 이 말은 모순이다. 장지 위에 먹으로 그리지만 ‘일 획’의 통쾌함을 보여주는 작가는 아니다. 그녀는 가는 선으로 동양화의 ‘룰’을 어지럽힌다. 첨부한 작품 사진으로나마 확인해보자. 대충 그린 것 같은 인물들이 난처한 자세를 취하고 있는 것도 보인다. 익숙한 만큼 낯설고, 재밌다. 이영빈은 무언가 새로운 것을 하고 있다. 전통 서화에 관한 한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학고재 갤러리와 ‘전속’을 맺었다.
“우리 작가라서 하는 말이 아니라, 정말 괜찮잖아요. 사람들이 멈춰 서서 본다고요.” 큐레이터 김한들의 말은 뜬금없지 않다. 작년에 학고재에서 열린 그룹전 <춘추(春秋)>를 보러 갔는데 그때 이영빈도 참가했다. 걷다가 멈춘 건 이영빈의 작품을 보기 위해서였다. 이영빈의 탕 시리즈는 100호(162.2×130.3cm) 크기의 채색 작품이 1천만원에서 2천만원, A4 용지 사이즈의 드로잉 작품이 20만~30만원 선이다(드로잉은 당장 하나 살 수 있을 것 같다). 내년에 일본 도미오 코야마(Tomio Koyama) 갤러리와 영국 퍼디 힉스(Purdy Hicks)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한다.
1979년생 강강훈의 인물화 연작은 이제 꽤 유명하다. 처음엔 사진인 줄 알았다. 지금도 잡지나 도록에 실린 걸로 봐선 사진인지 그림인지 판별이 안 된다. 강강훈의 작품은 갤러리에 가서 봐야 한다. 솜털과 땀구멍까지 세밀하게 그려져 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선 대단한 인내심이 필요하다. 그게 요즘엔 ‘단가’가 안 맞는 일로 여겨지는데…. 박여숙화랑의 큐레이터 신동열은 말한다. “단순히 형태를 재현하는 게 아니라 감정과 정신을 담고 있어요.” 박여숙화랑의 전속 작가고 100호 기준 2천만원 선에 거래된다. 비싼가, 생각이 들다가도 납득하게 된다.
거론한 작가들의 작품에서는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다. 개념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 작품은 눈에 보이는 것만으로 끝나지 않고 어떤 상상이 가능하도록 다리를 놓는다. 개념의 힘이다. 좋은 작품과 나쁜 작품을 나누는 기준이 있다면, 개념이 있고 없고의 차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이런 면에서 유정현에 대해 언급해야만 한다. 1973년생이니까 소개한 작가들 중에선 나이가 가장 많다. 독일의 아우구스트 스트라세에 있는 알렉산더 옥스 갤러리는 아시아계 현대미술을 소개하는 갤러리인데, 안목이 좋은 걸로 정평이 나 있다. 유정현은 2006년 이곳에서 개인전을 했다. 2007년과 2010년에 국립현대미술관의 미술은행공모에 선정됐다. 이 공모에서 한 작가가 두 차례나 선정된 건 드문 일이라고 한다. 유정현에게 회화는 평면 위에 그리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그럼 뭘까? 작가도 그걸 찾고 있다. 다양한 재료들을 캔버스에 부려놓음으로써. 11월에 조현갤러리에서 개인전을 연다.
작품은 100호 기준 1천2백만원 선에 거래된다.
먼 당신이 되기 전에 프러포즈해두어야 하나? 지금도 그다지 가까운 곳에 있는 것 같진 않지만. 먼저 넓은 거실을 사야겠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조금 먼 미래의 기본소득제
  • 2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3
    여자친구 소원과 엄지
  • 4
    육준서의 스펙트럼
  • 5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RELATED STORIES

  • ISSUE

    가상세계 문턱에서

    우리는 어떻게 가상자산을 모을 수 있을까. 가상세계와 현실의 접점이 늘어나며, 현실과 가상세계의 가치가 혼재된 근미래. 개발자도 IT 기업도 인플루언서도 거대 자본을 소유한 것도 아닌 보통의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가상세계에서 자산을 축적할 방법을 강구해봤다.

  • ISSUE

    조금 먼 미래의 기본소득제

    월급 빼고 다 오른다는데, 이러다 월급이 가장 값어치 없는 시대가 오는 건 아닐까. AI와 로봇이 일자리를 대체한 조금 먼 미래를 상상해본다. 기본소득제에 의지해야하는 청년들은 무슨 꿈을 꾸게 될까?

  • ISSUE

    코인 탑승기

    너도 하고, 쟤도 하고, 나 빼고 모두 한다는 암호화폐 투자. 지난 연말부터 급등한 비트코인과 알트코인 투자 사례다. 누군가 번 만큼 누군가는 잃었다.

  • ISSUE

    여자친구 소원&엄지의 MBTI는 얼마나 잘 맞을까?

  • ISSUE

    ‘주식’하고 있나요?

    요즘 어느 자리에 가도 ‘주식’ 이야기가 빠지질 않는다. 올해 막 주식 시장에 뛰어든 ‘주린이’로서 틱톡으로 ‘금융’ 분야의 노하우를 전하는 ‘금융팔로미’에게 조언을 구했다.

MORE FROM ARENA

  • CAR

    리얼 쇼퍼드리븐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에는 SUV의 유용함과 마이바흐의 호화로움이 공존한다.

  • CAR

    시승 논객

    폭스바겐 파사트 GT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INTERVIEW

    'SPECTRUM' 육준서 화보 미리보기

    <강철부대> 육준서 “새로운 도전은 언제나 의미 있다”

  • CAR

    제네시스 구독해

    쉽고 편하고 안전하다. 제네시스의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이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갖추고 돌아왔다.

  • WATCH

    RETRO FACE

    새로운 시즌을 맞이해 반가운 얼굴들이 돌아왔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