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REPORTS

연예인 책 기획안

On September 08, 2011

연예인이 쓴 책들이 호황이다. 어떤 연예인의 어떤 책이 더 나오면 좋을지 출판사 편집자들과 아이디어를 모았다. 이제 계약만 하면 된다.



1. 한효주의 그림책
- 콘셉트 : 한효주가 그림을 그린다. 자신의 라이프스타일 및 패션, 뷰티 노하우를 공개한다.
- 타깃 : 10대 후반, 20대 초·중반 ‘이런 책’을 사는 소녀들이 있다. 소녀의 라이프스타일을 동경하는 20대 후반에서 삼십대 초반의 ‘안’ 소녀도 있다.
- 성공 가능성 : ★★★★★ 북노마드 출판사에서 나온 최강희의 책이 꽤 팔렸다. 최강희는 여배우 중 보기 드물게 신비한 느낌을 갖고 있다. 남자가 볼 땐 조금 미인인데, 여자들은 엄청 예쁘다고 한다. 출판 업계에선 최강희의 신비한 느낌을 이어받을 배우로 한효주를 꼽는다. 한효주는 그림도 잘 그린다. 그녀가 그린 캐리커처를 활용한 팬시 용품도 나올 예정이다. 이런 책은 많이 팔린다.
- 유의할 점 : 한효주가 ‘TOP’에 가까워져가고 있긴 하지만 최강희에 비해 아직 인지도가 약하다. 한효주는 출판사를 잘 선택해야 한다. 모든 책이 마찬가지지만 이 책은 마케팅만 잘하면, 돈 번다.


2. 정재형의 인터뷰 가家 인터뷰 가歌
- 콘셉트 : 화려한 인맥의 소유자인 정재형이 오버그라운드 뮤지션과 언더그라운드 뮤지션을 넘나들며 인터뷰한다.
- 타깃 : 음악 좀 듣는다고 자부하는 소위 ‘굿 리스너’들, 보아와 옥상달빛을 다 사랑하는 자신이 스스로 멋지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 성공 가능성 : ★★★★ 최근 인기가 급상승했다. 올 연말쯤 음반을 낼 예정. 비슷한 시점에 책을 출간하면 출판사 입장에선 홍보 효과가 클 듯. 프로듀서 능력까지 겸비한 좋은 뮤지션이라는 점, 지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다는 점, 패션 감각이 괜찮다는 점, 이 모든 것이 거품이
아니란 점이 기대를 품게 한다. 게다가 보아, 빅뱅의 대성, 이효리, 엄정화 등과 친하다. 김동률, 루시드 폴, 요조, 옥상달빛 등 충성도 높은 팬을 거느린 뮤지션과도 친분이 있다.
- 유의할 점 : 빨리 출간해야 한다. 지금의 좋은 분위기가 내년, 그 이후에도 지속될 거란 보장이 없다. 비슷한 형식의 책을 ‘절친’인 유희열도 낼 수 있다. 유희열이 정재형보다 인기가 많다. 그리고 유희열은 2개 프로그램의 MC다.


3. 정준하의 야무지게 먹었네, 여기에선 이걸 먹어야지
- 콘셉트 : 블로거는 말해주지 않지만 정준하는 말해주는 맛집. 단순한 맛집 소개가 아니다. 유명 갈빗집이 있는데 사실 그곳에서 꼭 맛봐야 하는 건 동치미다, 같은 정보를 제공한다. 당연히 직접 가서 먹는 모습을 촬영한다.
- 타깃 : <무한도전>을 본 적은 있으나 한국에 대해 아는 게 없는 일본인 관광객, 정준하의 바보 연기를 좋아하는 극히 드문 남자들, 최강의 맛집 블로그를 꿈꾸는 블로거들.
- 성공 가능성 : ★★ 재미있을 것도 같은데 맛집에 관한 책이 아니라 ‘웃기는 책’이 돼버릴 수도 있다. 아예 그런 분위기를 전면에 내세우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먹는 모습을 과장해서 찍으면 웃길 테니. 친하다고 알려진 소지섭, 권상우, 송승헌이 즐겨 찾는 맛집이 어딘지 알아내면 성공 가능성이 높아진다. 그 음식점이 일본인들의 필수 관광 코스가 될 수도 있다.
- 유의할 점 : 블로거는 모르는 걸 정준하는 정말로 알고 있어야 한다. 먹는 사진 찍을 때 표정을 과하게 지어선 안 된다. 사람들이 서점에서 책장을 넘기다 책을 던질 수도 있다.


4. 김병만의 나도 달인이다
- 콘셉트 : 누구나 달인이 될 수 있다. 개그맨 김병만이 새 미션에 도전한다. 10개 정도, 일상에서 할 수 있는 평범한 미션에서부터 누구나 동경하는 거창한 미션까지. 도전기를 사진과 글로 기록한다.
- 타깃 : 몸 개그에 관심 있는 20대 남자, 자신감을 상실한 30대 남자, 과거엔 힘 좀 썼다고 추억만 하고 있는 40대 남자.
- 성공 가능성 : ★★★ 김병만이 작은 키에도 불구하고 성실함과 노력으로 지금의 자리에 올랐다는 점이 독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거다. 누구나 성공 신화에 관심을 갖는 법이니까. 미션만 잘 정하면 별 20개도 모자라다. 하지만 담당 편집자는 부담 갖지 않아도 된다. 지금까지 <개그콘서트>에서 했던 것 중에도 재밌는 게 많다. 그걸 몇 개 ‘깔고’ 가도 된다. 본인만 알고 있는 에피소드까지 공개하면 금상첨화.
- 유의할 점 : 미션이 공허하면 안 된다. 책을 보고 따라 하면 살이 빠지거나 근육이 붙거나 재밌는 남자가 되거나…. 부록으로 ‘키 작은 남자가 자신감 갖는 법’ 같은 노하우를 알려주면, 최고!


5. 이하늘·김창렬의 야구 일주일만 하면 이하늘·김창렬만큼 한다, 아니 한 달?
- 콘셉트 : 일반인을 위한 야구 실전 입문서. 생초보였던 둘이 <천하무적 야구단>을 통해 대한민국 최고 ‘선생’들에게 배운 것을 공개한다.
- 타깃 : 야구를 시작했거나 시작하려는 남자, 자칭 야구 전문가여서 이하늘·김창렬 정도가 쓴 야구 책은 얼마든 ‘깔’ 수 있다고 믿는 남자, 여전히 기초가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프로 야구 선수.
- 성공 가능성 : ★★★★ 통상적으로 야구 관련 책은 잘 안 팔리는데, 올해 나온 야구 책은 대부분 2쇄를 찍었다. 이하늘·김창렬이 야구를 한다는 건 많은 남자들에게 자신감을 준다. 나도 할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친분 있는 유명 야구 선수에게 그들만의 스킬을 공개하도록 하는 것도 좋은 아이템이 될 듯. ‘류현진의 체인지업을 공략하는 박용택의 노하우’ ‘윤석민의 커브를 공략하는 이대호의 노하우’ 등.
- 유의할 점 : 이하늘· 김창렬이 좋은 책을 만들려는 열정은 있을 것 같은데, 너무 열심히 하다가 둘 사이에 혹은 편집자와 의견 충돌이 생겨 싸움이 날 수도 있다. 야구는 방망이를 들고 하는 운동이라는 점을 담당 편집자가 잊지 말아야 한다.


연예인이 쓴 책들이 호황이다. 어떤 연예인의 어떤 책이 더 나오면 좋을지 출판사 편집자들과 아이디어를 모았다. 이제 계약만 하면 된다.

Credit Info

월간 아레나 구독신청

디지털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