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Moon Struck

문페이즈는 기계식 시계의 그 어떤 메커니즘보다 감성을 건드리는 장치다. 시계 미학의 정수를 느껴보고 싶다면 지금 이 7개의 시계를 감상하시라.

UpdatedOn August 02, 2011



1. Jaquet Droz
+ The Eclipse
자케 드로의 매력은 복잡다단한 것들을 서정적으로 표현한다는 것이다. 마치 그림 형제의 동화처럼 말이다. ‘더 이클립스’는 이름부터가 충분히 동화적이다. 그랑 푀 기법의 블랙 에나멜로 표현한 칠흑같이 어두운 밤, 행운을 상징하는 8개의 별무리, 거기에 19세기 조각품을 본뜬 엄숙한 달의 얼굴은 디스크의 움직임에 따라 나긋하게 형태를 드러낸다. 무광의 로즈 골드 케이스 안에 응축된 동화적 판타지는 볼수록 신비롭다. 가격 4천만원대.

2. Blancpain
+ Villeret Moonphase
빌레레는 블랑팡이 설립된 곳의 지명이다. 그만큼 블랑팡의 시그니처 라인 역할을 줄곧 해왔다. 이러한 인기는 단지 심플하고 균형 잡힌 외관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컴플리트 캘린더 모델에서 볼 수 있는 아이코닉한 달의 형상은 특정 마니아들에게 블랑팡과 문페이즈의 상관관계를 무의식적으로 세뇌시킬 정도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젠 이 달이 없는 빌레레 모델은 다소 허전하다 생각될 정도니까. 가격 3천만원대.

3. Piaget
+ Emperador Coussin Large Moon
피아제의 ‘엠퍼라도 쿠썽 라지 문’은 클래식한 문페이즈 시계들과는 그 궤를 달리한다. 이탈로 주첼리가 짓는 수트처럼, 프랭크 게리의 건축물처럼 미니멀하고 날카롭다. 모던한 슬레이트 그레이 다이얼의 6시 방향에 커다랗게 자리 잡은 문페이즈 디스플레이는 사실적으로 구현한 화이트 골드 달의 형상과 해의 역할을 하는 디스크의 상호작용을 담아내고 있다. 그 표현 방식마저 절제된 서늘함이 느껴지는 시계다. 가격 6천5백만원대.



4. Audemars Piguet
+ Jules Audemars Equation of Time
단번에 눈에 들어오는 게 ‘Seoul’이라는 문구다. ‘줄스 오데마 이퀘이션 오브 타임’은 일출과 일몰 시간을 서울에 맞춘 시계로 오직 한국에서만 판매되는 특별한 모델이다. 거기다 퍼페추얼 캘린더 기능까지 갖춘 그랑 컴플리케이션이다. 이런 시계에 문페이즈가 빠질 수 없겠지. 어두운 밤을 콘셉트로 표현한 블랙 다이얼 그리고 옐로 골드 소재의 달과 별이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가격 1억5천만원대.

5. IWC
+ Portofino Vintage Collection
클래식한 우아함 하면 포르토피노만 한 게 있을까? 그중 포르토피노의 오리지널 모델을 재현한 ‘포르토피노 빈티지 컬렉션’은 담백한 우아함의 정수다. 이 시계는 바둑알처럼 매끈한 다이얼, 가늘고 긴 로만 인덱스로 간결함을 유지한 채 12시 방향에는 푸른 밤하늘을 꾸며놓았다. 구름의 굴곡을 따라 형성된 윈도를 통해 보이는 풍부한 질감의 달과 샛노란 별의 형상이 심플하면서도 유쾌하다. 가격 2천만원대.

6. Jaeger LeCoultre
+ Duometre A Quantieme Lunaire
듀오미터는 독립된 2개의 배럴에 동력을 각각 저장하는 듀얼 윙 무브먼트 콘셉트의 시계다. 결국 시간의 정확성과 시간을 나타내는 기능에 독립적으로 관여한다는 말이다. ‘듀오미터 퀸템 루나’는 이 복잡한 메커니즘에 문페이즈까지 더했다. 새까만 다이얼과 대조되는 푸른 밤하늘과 정교하게 그려낸 달의 형상은 기존의 문페이즈보다 훨씬 사실적이다. 하지만 사실성에 내재된 형태론적 진부함이 오히려 컨셉추얼하게 작용했다. 가격 5천3백만원대.

7. Chopard
+ L.U.C Lunar Big Date
‘L.U.C 루나 빅 데이트’의 날짜창은 압도적이다. 그만큼 크고 읽기에도 쉽다. 하지만 여기에 그쳐선 안 된다. 시선을 8시 방향으로 옮겨보자. 북반구, 남반구에서 각기 다른 달의 형상을 2개의 달로 표현하고 있다. 회전하는 밤하늘 형상의 디스크가 날짜의 경과에 맞춰 달의 생성과 소실을 나타내는 것이다. 다소 평면적일 수도 있는 디스플레이지만 2개의 달을 동시에 보여줌으로써 시각적 풍요로움을 준다. 가격 3천만원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디에잇의 B컷
  • 2
    HOW COME?
  • 3
    멋스런 차승원
  • 4
    찬혁이 하고 싶어서
  • 5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하이킹

RELATED STORIES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CAR

    리얼 쇼퍼드리븐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에는 SUV의 유용함과 마이바흐의 호화로움이 공존한다.

  • INTERVIEW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한 편의 영화를 어쩜 그리 잘 그릴까? 일러스트 대가 맥스 달튼에게 물었다.

  • FASHION

    스톤아일랜드 마리나 SS’021

    더 높은 연구의 결정체로 탄생한 스톤아일랜드 마리나 컬렉션이 공개됐다.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 FASHION

    판타스틱한 명품 소품

    동심을 자극하는 천진하게 귀엽고도 비범한 하우스 브랜드의 아이템 4.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