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hirts

민무늬 셔츠에서 중요한 디테일은 실루엣이나 단추의 모양이 아닌, 소재와 색감의 미묘한 차이다. 그리고 단추를 몇 개 푸느냐에 따라서 인상이 달라진다. 단순히 `체크`라고 통칭하기엔 너무나 다양한 모양과 이름, 국적을 지녔다. 그럼에도 모두 체크무늬일 수밖에 없는 이유는 하나같이 생지 데님이 제일 잘 어울리기 때문. 세로 줄무늬 셔츠를 입은 남자를 보면 중요한 약속이 있는 날인지 묻게 된다. 또 십중팔구 그렇다고 답한다. 그만큼 잘 차려입은 듯한 뉘앙스가 강하다.

UpdatedOn August 02, 2011



1 잘 보면 칼라도 하나 더 있고, 컬러도 하나 더 있다. 21만5천원
시스템 옴므 제품. 2 주름 하나 없이 빳빳하게 다려 입는 실수는 하지 말자. 가격미정 C.P. 컴퍼니 제품. 3 보기만 해도 바람이 잘 통할 것 같은 시원한 컬러와 소재 아닌가. 35만8천원 띠어리 맨 제품. 4 산뜻하다 못해 싱그럽기까지 하다. 6만8천원
스프링필드 제품. 5 흰색 배색 칼라, 자수 장식 등 깨알 같은 디테일이 가득하다. 14만8천원 커스텀멜로우 제품. 6 실패하는 법이 없는 완벽한 베이식 아이템. 가격미정 이스트 하버 서플러스 by 샌프란 시스코 마켓 제품. 7 컬러도 그렇고, 로고도 그렇고 존재감 하나만큼은 확실하다. 가격미정 라코스테 라이브 제품. 8 하늘이 매일 이런 청명한 색이었으면 좋겠다. 5만9천원
H&M 제품. 9 언뜻 데님 같기도 하지만 사실은 부드러운 리넨 소재다. 15만8천원 클럽 모나코 제품. 10 실키한 소재 때문인지 카키색이 유난히 곱다. 밀리터리의 럭셔리 버전이랄까. 34만9천원 스퍼 by 퍼블리시드 제품.



1 검은색 칼라와 단추의 배열이 클래식함을 더한다. 1만9천원 H&M 제품. 2 꼭 모눈종이를 확대한 것 같다. 왠지 간격이 더 일정한 것 같은 느낌. 13만8천원 클럽 모나코 제품. 3 깅엄 체크는 파란색이 가장 바람직하다. 16만8천원 세븐오 제품. 4 마치 대학 새내기 같은 밝고 신선한 색상. 가격미정 스프링필드 제품. 5 오로지 흰색과 남색으로 구성된 조합은 언제나 찰떡궁합이다. 12만8천원 타미 힐피거 제품. 6 이렇게 빈티지한 체크는 꼭 소매를 걷어 올릴 것. 9만8천원 본지플로어 제품. 7 테이퍼링 하나로 깅엄 체크 셔츠를 드레스 셔츠로 탈바꿈시켰다. 12만9천원 니나리치 맨 제품. 8 로모그래피처럼 따뜻하고 빈티지한 색감이다. 가격미정 시리즈 제품. 9 동그란 칼라는 소년 같은 분위기를 연출한다. 13만8천원 커스텀멜로우 제품. 10 커다란 깅엄 체크가 캐주얼하지만 가볍지는 않다. 가격미정 라코스테 라이브 제품. 11 다채로운 색상의 조화가 꽤 훌륭하다. 5만9천원 반스 어패럴 제품.



1 회색 같기도, 하늘색 같기도 하다. 두 색의 줄무늬가 나란히 잘 섞였다. 가격미정 이스트 하버 서플러스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제품. 2 발맹의 체인 디테일은 보수적인 남색 줄무늬도 세련되게 한다. 1백12만원 발맹 by 퍼블리시드 제품. 3 어쩐지 민트색이 안 튄다 싶더라. 숨어 있는 회색 줄무늬 덕분이었다. 38만원 바르바 by 지 스트리트 494 옴므 제품. 4 굵은 줄무늬는 진부하긴 해도, 빈티지한 매력이 있다. 14만5천원 라코스테 제품. 5 빨간색 줄무늬의 모범답안. 7만9천원 디바이디 제품. 6 옥스퍼드 칼라와 깨끗한 흰색 포켓이 줄무늬를 더 돋보이게 한다. 13만8천원 타미 힐피거 제품. 7 차분한 회색 줄무늬는 스타일에 상관없이 모두 잘 어울린다. 53만원 마이클 바스티안 by 지스트리트 494 옴므 제품. 8 브랜드 고유의 멀티 스트라이프 셔츠는 가격미정 미쏘니 제품. 9 남색 줄무늬는 모범생 같다가도, 수트와 함께하면 상당히 패셔너블하다. 29만3천원 기트먼 브라더스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제품. 10 서로 다른 두께의 줄무늬를 배치했다. MCQ by 퍼블리시드 제품. 11 가는 줄무늬가 리넨 소재의 매력을 한층 살려준다. 가격미정 빈폴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스무살의 NCT DREAM
  • 2
    타이가 돌아왔다
  • 3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 4
    4인의 사진가
  • 5
    에이전트 H의 향수

RELATED STORIES

  • FASHION

    홀리데이 스페셜 에디션

    연말을 더 특별하게 장식하기 위한 스페셜 에디션.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Over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FASHION

    디올의 B27 스니커즈

    스케이트보드 감성과 하우스의 아카이브가 유기적으로 결합된 B27 스니커즈.

  • FASHION

    봄을 기다리는 마음

    아직 본격적인 겨울이 오지 않았건만 벌써부터 구찌와 루이 비통은 봄을 맞을 준비가 한창이다.

  • FASHION

    불가리 워치의 대담함

    대담함을 재정립한 불가리 알루미늄 워치.

MORE FROM ARENA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위크: Live Show

    2021 S/S 디지털 패션위크는 앞으로 패션 시장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어떻게 변하는지를 점쳐볼 수 있는 초석이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발상의 전환. 런웨이를 생중계하는 것부터, 영상미가 돋보이는 패션 필름을 보여주거나, 새로운 형식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는 등 브랜드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창의적인 패션위크를 전개했다.

  • CAR

    세단보다는 투어러

    BMW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는 떠나고 싶게 만든다. 평일 오후 벌어진 일탈의 순간을 기록한다.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Over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FILM

    LOL 'T1'의 실생활 원픽 아이템 탈탈 털어봤습니다!

  • FEATURE

    루이지 베를렌디스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