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한국 드라마, 정신 차려!

미국 드라마를 쫓아 한국 드라마가 뛴다. 이만하면 폼 나지 않느냐고 으스댄다. 허우대 멀쩡한 외모에 현혹되고 싶지만, 그 이면을 들여다보면 한숨밖에 나오지 않는다. 거울 보며 몸단장하기 전에 종합검진부터 받아보라고 권유하고 싶다.

UpdatedOn March 02, 2011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종훈
PHOTOGRAPHY 박종수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2021 F/W Collection
  • 2
    의외의 남영동
  • 3
    이미 떴어?
  • 4
    뿌리는 순간
  • 5
    우주에서 온 스포츠카

RELATED STORIES

  • ISSUE

    30호라는 장르

    알려지지 않은 밴드 ‘알라리깡숑’의 보컬로 활동하던 ‘이승윤’은 <싱어게인> 출연자 ‘30호’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경연 프로그램의 지원자로서 감각적인 편곡을 선보이며 결국 본인만의 장르를 창조해냈다. 기존의 곡을 완전히 다른 곡으로 탈바꿈시켜 대중을 놀라게 한 재주꾼 30호는 전국 팔도에 흩어져 있는 수많은 30호들의 희망이 되었다.

  • ISSUE

    디스토피아에서 아이 낳기

    급여가 농담처럼 들리는 시대. 부동산 막차와 주식시장, 코인에 올라타지 못한 사람들에게 현세는 연옥이다.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는 데 몇 해가 걸릴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한다. 박탈감만 주어진 시대에 아버지가 된다.

  • ISSUE

    발렌시아가 x 유아인

  • ISSU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ISSUE

    1억으로 156억을 번 '강방천' 회장님은 어떤 물건을 쓸까요?

MORE FROM ARENA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매혹적인 패션화보와 인터뷰 공개

  • FEATURE

    HELLO TIKTOK

    틱톡, 패션 매거진 커버를 장식하다.

  • SPACE

    의외의 남영동

    시끌벅적하기만 한 대학가는 이제 옛말. 다채로운 레스토랑과 카페가 생겨나는 남영동이 변하고 있다.

  • FEATURE

    빌런에서 레전드로

    데드맨은 영혼이 없으니 맞아도 괴로워하지 않았다. 필살기를 당해도 좀비처럼 깨어나 영웅을 굴복시켰다. 침대에서 레슬링을 연마하던 우리는 정의가 무너졌다며 좌절했다. 우리는 정의가 무엇인지 몰랐지만, 어떻게 생긴 건진 알았다. 근육질의 밝고 쾌활한 아저씨다. 정의란 강하고, 절대적이며, 악당은 비열하고 오만한 것임을 프로레슬링을 보며 체득했다. 오컬트 캐릭터는 이해할 수 없었지만, 여느 안티테제가 그렇듯 관중을, 아이들을 매혹시켰다. 그런 언더테이커가 지난 11월 20일 은퇴했다. 빌런에서 레전드가 된 그의 커리어를 짚는다.

  • INTERVIEW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배우 이연희, 소속사 이적 후 새로운 다짐을 담은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