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STYLE

대동요(謠)지도

On February 21, 2006

거리마다 다른 표정이 있다. 지금 당신이 서 있는 풍경에 가장 어울릴 만한 음악은 어떤 것들일까. 넉넉히 후보들을 준비했다. 선택은 당신의 몫이다.

청담동

 

화려하고 매끈한 한편으로 쓸쓸해 보이는 청담동 거리를 위해서는 크리스 아이작, 혹은 다프트 펑크.

Wonderful place - N.E.R.D.
발걸음을 더디게 하는 느긋한 멜로디, 휘파람, 햇빛만큼 행복한 시간.

Wicked game - 크리스 아이작
청담동의 빈틈없이 매끈한 풍경이 사막처럼 황량하게 느껴질 때.  

Why not? - 판타스틱 플라스틱 머신
마약과도 같은 중독성 리듬감.  

Rocksteady - 레미 쉔드
기분 좋게 떨리는 팔세토 창법의 흡입력.

Forever more - 몰로코
신경질적으로 비집고 들어오는 브라스 위에 나른하게 얹히는 건조하고 유혹적인 보컬.

Something about us - 다프트 펑크
생기 없이 슬픈 사랑 노래.    

Maxine - 도널드 페이건
이런 게 바로 밤을 위한 음악.

Os cinco bailes da historia do rio - 카에타노 벨로주
벨로주와 청담동, 둘의 물리적인 거리감을 잊게 할 만큼 부드럽게 섞이는 한가로운 목소리.

Universial traveller - 에어
은하수를 여행하던 히치하이커, 청담동에 불시착하다. 그 배경에 흐르는 음악.

Let me know - 토와 테이(Feat. 차라)
목구멍이 간질거릴 만큼 은근하게 자극적이다.

Cruisin` - 시오엔 해사하니
맑은 얼굴의 피아노맨, 건반을 때리는 손가락으로 감정의 깊은 부분을 짚는다.

Don`t tell me - 마돈나
마돈나는 단 한 순간도 낡아 보인 적이 없었다.

Be natural - SES
그래도 SES는 이렇게 싸늘한 맛이 있었다. 핑클? 어림없다.

Change clothes - 제이 Z
청담동 거리 위에 가지런히 즐비한 숍 순례를 위한 사운드트랙.

 

홍익 대학교 앞

 

대수롭지 않게 티셔츠 하나 걸쳐도 예쁘기만 한 소년소녀들처럼, 스트록스도 산울림도 근사하게 어울리는 젊은 거리.

Razorblade - 스트록스
가장 시원한 공기를 얼려서 깎은 면도날처럼 선선한 음악.

California soul - 말레나 쇼
홍대 앞은 캘리포니아 해안이 아니어도 언제나 이글거린다.

Being boring - 펫 숍 보이스
시침 뚝 뗀 표정의 댄스뮤직이라니.

Go with the flow - 퀸스 오브 스톤 에이지
무심한 보컬 아래로 질주하는 드럼 비트.

Crazy beat - 블러
블러는 늙지 않는다.

Our happiness is guaranteed - 콰지
지글거리는 노이즈 위에 얹혀진, 이 대책없이 유쾌한 낙관주의.

Drivetime - 토미 엠마누엘
기타 소리가 완전 봄바람이다.

눈 오던 날 - 재주소년
그해 겨울은 따뜻했다. 홍대 거리에 눈은 꼭 햇볕같이 쌓였다.  

I wanna be down - M 플로(Feat. 류이치 사카모토)
비트가 사방에서 튀어오른다.

Gadd a tee - 트리오 토이킷
심장이 쿵쾅거릴 만큼 달려가는 피아노 연주.

1000 times - 타히티 80
타히티든 홍대 앞이든, 자비에르 보예르의 보컬은 레몬 동동 띄운 콜라처럼 단번에 머리 속을 찌르르 울린다.

If she wants me - 벨 앤 세바스찬
정말이다. 멜로디가 막 눈웃음을 친다니까.   

아마 늦은 여름이었을거야 - 산울림
지난 여름의 낮잠처럼 아련하다.

Got `til it`s gone - 자넷 잭슨
이거야말로 자넷 잭슨의 최고 걸작이다. 세련된 팝음악의 모범.  

E-Pro - 벡
유쾌하고 자유로운 거리를 위한 음악이라면 단연 벡.

Best of you - 푸 파이터스
헤드 뱅잉 촉진제. 완벽하다.  

 

인사동

 

드물게도 옛 시간의 흔적이 남아 있는 거리다. 시카고와 김현철을 흥얼거리며 천천히 발걸음을 찍어 걷는다.

One of these things first - 닉 드레이크
구식 베스파를 타고 천천히 가로지르는 거리에는 닉 드레이크의 목소리가 한숨처럼 깔린다.

No more blues - 요한나 그루스너
게으른 봄날의 고양이처럼 기분 좋게 가르랑거리는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의 멜로디.  

Seven days in sunny June - 자미로콰이
여유로운 나들이 같다. 햇빛 쨍한 6월이 아니어도, 자미로콰이와 함께 하는 인사동 마실은 충분히 보송보송하다.  

지난날 - 유재하
유재하의 노래를 유재하처럼 부를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정말 아무도 없다.

I`d rather dance with you - 킹스 오브 컨비니언스
이 친구들의 음악은 어쩌면 이렇게 솜사탕처럼 몽실몽실한지.

These days - 니코 단발머리를 무심하게 찰랑거리는 소녀의 뒤로는 니코의 낮은 목소리와 햇빛이 부서진다.          

New York Herald Tribune(영화 <네 멋대로 해라> 중) - 마르샬 솔랄
진 세버그, 짧은 블론드, ‘뉴욕 헤럴드 트리뷴’을 외치던 표정 없는 목소리.

Cigarettes and chocolate milk - 루퍼스 웨인라이트
손에는 초코 우유와 담배 한 개피, 귀에 꽂은 아이팟에서는 심드렁하게 노래하는 루퍼스 웨인라이트.

Saturday in the park - 시카고
이 음악을 듣고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날이 맑은 토요일 오후의 공원이 된다.

야! - 우리 동네 사람들
그래도 아직까지 인사동은 ‘동네’같은 거리다. 지나가는 어깨를 툭 치며 반가운 척을 해도 좋을 것 같은 사람들, 노래들.

Kathy`s waltz - 데이브 브루벡 쿼텟
아버지의 뒷모습을 깡충깡충 쫓아가는 꼬마 아이, 그 풍경.

brighter than sunshine - 아쿠아렁
가볍게 흔들리는 음악, 찬란했던 오후.  

까만 치마를 입고 - 김현철
그 시절의 김현철은 참 노래가 착했다. 듣고 있으면 눈물이 날 것 같았다.

삼청동 - 루시드 폴
인사동에서 정독 도서관 방향으로 조금만 걸으세요.

I`m confessin` (that I love you) - 델로니어스 몽크
먼지 쌓인 책 냄새처럼 소박한 풍경, 입 안에서 머뭇거리는 구식 사랑 고백.

 

여의도

 

분주하게 거리를 채우던 사람들이 집으로 돌아가면, 여의도에도 고요하고 묵직한 밤이 내린다. 스티비 원더부터 수잔 베가까지, 여의도에서 보낸 하루.

Yester-me, yester-you, yesterday - 스티비 원더
오래전 구두 광고 배경으로 흐르는 멜로디를 들었을 때부터, 이 곡은 출근길의 공식 사운드트랙처럼 느껴진다.

The blower`s daughter - 데미안 라이스
영화 <클로저>의 오프닝에서처럼, 바쁘게 흘러가는 사람들 가운데 ‘그녀’를 알아볼 수 있을 듯한 느낌.

Strict machine - 골드 프랩 안드로이드
버전 블론디를 떠올리게 한다. 속도감만 있고 생기는 없는 풍경에 근사하게 오버랩된다.

Closer - 나인 인치 네일스
머리 끝까지 근질근질하게 차오르는 긴장감.

Union of the snake - 엄정화(Feat. 롤러코스터)
엄정화가 아니라 조원선의 노래 같다는 생각이 들지만, 어찌됐든 발걸음을 빠르게 할 만큼 두근거리는 비트.

너무 아쉬워하지마 - 어떤 날
문득 초점 없는 시선을 생각 없이 멀리 던지게 되는, 그 순간을 위한 노래

Pain - 더 짜르
발끝만 내려다보고 서 있던 수줍은 총각들, 쭈뼛거리며 리듬을 탄다.

슬픈 인형 - 빛과 소금
16년이 지난 뒤에도 믿을 수 없을 만큼 세련된 음악.

The hardest button to button - 화이트 스트라이프
잿빛 도시를 위한 행진곡.

Paper bag - 피오나 애플
어둑해지는 하늘 아래로 구겨진 종이 봉투는 새처럼 난다.

1974 way home - 몬도 그로소
집에 가는 길에는 팻 메스니의 ‘Are you going with me?’, 혹은 이 음악.

Thin man - 수잔 베가
도시의 밤처럼 건조하고 음란하다.

Wicked little town - 오만석
존 카메론 미첼은 완벽한 헤드윅이지만 오만석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게 감정이 깊다.

Talk to you - 트레이시 채프먼
빠르게 다가왔다 멀어지는 헤드라이트 뒤로 드리워지는 생각들.

 

거리마다 다른 표정이 있다. 지금 당신이 서 있는 풍경에 가장 어울릴 만한 음악은 어떤 것들일까. 넉넉히 후보들을 준비했다. 선택은 당신의 몫이다.

Credit Info

2013년 05월호

이달의 목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