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박진영, “단단한 모습으로 이 일을 계속하고 싶어요”

배우 박진영, 나른한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July 21, 2022

3 / 10

 

배우 박진영의 패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가 공개됐다. 나른한 무드로 시작한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 화보와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유쾌하고 솔직한 매력을 발산했다. <유미의 세포들> 시즌2에서 ‘유바비’ 역을 연기한 그와 <유미의 세포들>에 대한 대화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팬층 두터운 웹툰 원작 드라마에 출연하는 건 어렵지 않냐는 질문에 “원작 팬분들을 외면할 수 없었죠. 그렇지만 웹툰 독자의 시선을 의식하면 제 본연의 연기를 하지 못할 것 같았어요”라며 그 간극에 대해 말했다. 유바비에 공감하기 힘들었던 이야기에 대해 묻자 “인턴 다은에게 마음이 흔들려서 바비의 세포마을에 지진 났던 부분”을 꼽았다.

어느덧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박진영은 연기, 음악, 춤, 다방면에 다재다능하다. 그에게 성장을 체감하는지 물었다. “예전보다 덜 불안해요. 잘되면 좋지만, 내가 어떤 결과를 만들든 불안감을 안고 시작하진 않아요.” 그에게 연기 열정을 지펴준 작품은 무엇일까. “<사랑하는 은동아>의 ‘1995년 박현수’ 역을 연기하면서 확신할 수 있었어요. 주체적인 서사가 있는 캐릭터를 처음 해본 거였거든요. 정말 재밌더라고요.” 20대는 뿌리를 내리는 시기고, 30대는 자라난 줄기를 단단하게 키우는 시기다. 박진영의 뿌리는 깊숙이 자리 잡았을까? “열심히 내렸다고 생각해요. (중략) 홀로 서 있었다면 금방 허물어졌을 텐데 주변에 좋은 사람들과 함께 뿌리를 내려서 강풍이 와도 저는 잠깐 부서질지언정 그 뿌리가 휩쓸리진 않을 것 같아요.” 진영이 덤덤히 말했다.

20대의 끝자락에서 박진영이 얻은 건 ‘좋은 사람들’이란다. 30대에 진입하기 전, 박진영은 무얼 기대할까? “도전의 폭이 넓어지지 않을까요. 외모도 변할 테고, 맡을 수 있는 캐릭터도 다채로워질 거라 기대해요.” 배우 박진영의 미래는 어디로 이어질지 묻자 “어딘지 몰라도 오래오래 이어지면 좋겠어요. 시간이 흘러도 꾸준히 일을 지속하는 선배들을 보면 존경스러워요. 단단한 모습으로 이 일을 계속하고 싶어요”라며 의연한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배우 박진영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여성복을 입은 남자
  • 2
    의외의 도시로 떠나는 1박 2일
  • 3
    가을에는 골드 주얼리를
  • 4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 5
    Line Up

RELATED STORIES

  • INTERVIEW

    배우 또는 가수, 정진운

    세상을 뒤흔드는 건 반항아라고 했던가? 정진운은 멋대로 나아간다. 끝장을 볼 때까지.

  • INTERVIEW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서현은 성장하고 있다. 예상 밖의 캐릭터에 도전하며 배우로서 연기 범위를 확장하고, 더 나은 삶을 위해 스스로에게 내린 과제를 성실히 수행한다. 흔들리지 않는 단단한 마음으로 서현은 성장하고 있다.

  • INTERVIEW

    상상하는 권율

    배우에게 중요한 건 무엇인가? 권율은 상상력이라고 답했다. 캐릭터의 사소한 취향부터 인물을 그려나가는 과정이 그에게 가장 큰 즐거움이라고 한다. 권율은 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의 구태만 역할로 돌아왔다. 이번에도 역시 그의 상상력이 발휘됐다. 기대해도 좋다.

  • INTERVIEW

    유병재와 원진아의 이 시대 시트콤 <유니콘>

    거침없이 도전하는 스타트업의 좌충우돌을 다룬 <유니콘>이 공개됐다. 유병재 작가의 첫 시트콤 각본이자, 원진아 배우의 첫 코미디 연기가 담겼다. 두 사람에게 새로운 도전이자 넓은 스펙트럼을 향한 기폭제나 다름없는 <유니콘>에 대해 대화했다.

  • INTERVIEW

    <환혼>의 황민현

    황민현은 자신을 믿는다. 그리고 자신을 사랑하고 지지해준 사람들을 믿는다고 말했다. 그의 지난 10년은 도전의 연속이었다. 뉴이스트와 워너원을 지나 이제는 홀로 섰다. 배우 황민현의 도전은 계속된다. 믿음은 그를 어디로 이끌까.

MORE FROM ARENA

  • FASHION

    ART OF CRAFTSMANSHIP

    벨루티의 DNA를 느껴볼 수 있는 팝업 스토어.

  • LIFE

    한없이 일상에 가까운 공예

    서울의 공예 콘텐츠는 지금, 개인의 일상과 가장 가까운 곳으로 나아가는 중이다.

  • FILM

    버버리 X 정해인

  • FEATURE

    초여름 소설

    여름의 초입에 도착한 다섯 권의 소설들.

  • AGENDA

    아우터 추천사

    패션 에디터, 스타일리스트, 바이어, 디자이너, 숍마스터들에게 겨울 아우터를 추천받았다. 그에 대한 견해도 들어봤다. 역시 옷 잘 입는 남자들의 식견을 훔치는 것은 백익무해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