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반려견과 여름휴가

소노캄 고양에서 반려견과 짧고 굵게 휴가를 보냈다.

UpdatedOn July 11, 2022

3 / 10

 

이렇게 무더울 줄 몰랐다. 주말에 잠깐, 아니면 연차쓰고 평일 하루 시원하게 놀다오면 업무 능률이 오를 것 같았다. 반려견과 상의 끝에 짧고 굵게 놀 수 있는 인근 호텔을 검색했다. 경기 북부권 유일의 5성급 호텔인 소노캄 고양은 집에서 한 시간 이내에 위치했다. 많이 준비하지 않아도 가벼운 마음으로 쉬고 오기 좋은 거리다. 한적하고 럭셔리한 분위기가 장점이라는 리뷰를 보고 소노캄 고양을 예약했다.

다녀온 후기를 한 줄 평부터 남기자면, ‘여름이라 더 좋았다’로 정리하겠다. 루프톱에 위치한 야외수영장은 동남아 관광지를 떠올리게 한다. 먹거리는 체리빙수가 유명한데, ‘일라고 체리빙수’라고 부드러운 우유얼음 위에 생체리와 라즈베리를 푸짐하게 쌓은 것이다. 인공시럽을 첨가하지 않아 신선한 체리 본연의 고급스러운 단맛을 즐길 수 있다. 많은 정성이 들어가서 한정수량으로 판매해, 하루 전 사전예약이 필요하다. 가장 만족한 것은 ‘소노펫클럽앤리조트 고양’이었다. 반려동물 전문 셰프가 개발한 건강하고 맛있는 펫 메뉴와 다양한 브런치, 베리커리 메뉴를 선보이고, 반려동물과 마음껏 뛰어노는 ‘소노펫 플레이그라운드’도 있다. 수의사가 상주하는 소노펫 동물병원, 반려동물의 피부와 모발 상태에 따라 맞춤형 스파와 모발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소노펫 뷰티, 반려동물의 행동 교정 교육 시설 소노펫 스쿨도 갖췄다. 호강은 반려견이 다 했다.

이 외에도 넓고 쾌적한 객실과 뷔페 레스토랑 ‘셰프스 키친’, 중화요리 레스토랑 ‘죽림’ 등 다이닝도 풍성하다. 여름철에는 이그제큐티브 라운지 해피아워(여름시즌 운영시간 18:00~20:00)를 운영하니 푸짐한 핑거푸드 메뉴와 함께 맥주, 와인, 위스키, 보드카 등 다양한 주류도 즐긴다.

문의 https://www.sonohotelsresorts.com/goyan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Night Light
  • 2
    Football life : 니벨크랙 대표 이신재
  • 3
    2022 A-Awards #주종혁
  • 4
    손목을 감싸줄 브레이슬릿 7
  • 5
    금수저 재촬영 VS 군 재입대 망설인 이유, 여기서 밝힙니다

RELATED STORIES

  • SPACE

    몸과 마음을 녹일 노천탕 숙소 4

    하늘을 바라보며 지친 마음과 몸을 달래줄 여행이 간절한 시기에 참고할 것.

  • SPACE

    판교의 랜드마크

    에르메스가 현대백화점 판교점에 새로운 매장을 오픈한다. 국내에서 두 번째로 큰 에르메스 매장으로, 더 넓은 공간과 편안한 환경에서 에르메스의 다양한 16가지 제품군을 만나볼 수 있다.

  • SPACE

    푸짐한 한 상, 서울 솥밥 가게 4

    묵직한 솥에 소복이 담긴 밥, 푸짐한 한 상이 펼쳐지는 서울 솥밥 가게 4곳.

  • SPACE

    탬버린즈 퍼퓸 컬렉션 팝업

    전시와 향으로 표현한 위안의 감정.

  • SPACE

    고궁 주변의 미식 공간들

    고즈넉한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곳, 고궁을 둘러싼 미식 공간들.

MORE FROM ARENA

  • AGENDA

    여행 부르는 영화 10

    뒷목을 스쳐가는 바람이 감미롭다. 바람의 유혹에 못 이기는 척 따라 나서고 싶다. 그 용기에 힘을 주는 영화 10편.

  • VIDEO

    2020 A-Awards #주지훈

  • FASHION

    SUMMER LOVER

    우리가 사랑해 마지않는 이토록 뜨거운 여름!

  • FASHION

    PIN STRIPE

    유난스러울 만큼 자유와 낭만이 풍요롭게 넘쳐흐르는 2020 S/S 시즌의 트렌드 키워드.

  • REPORTS

    쉽지만 어려운 남자

    이경영의 뒤를 잇는 차세대 충무로 공무원이자 ‘다작요정’ 배성우가 말한다. “저, 쉽지만 어려운 남자입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