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Knitted To Last A Lifetime

덴마크의 대표적인 세일러 니트 브랜드 안데르센-안데르센은 다음 세대에 물려줄 니트, 다음 세대를 위한 방식을 근사하게 여긴다. 여름의 첫 자락에 안데르센-안데르센의 CEO 카트린 룬드그렌 안데르센(Cathrine Lundgren-Andersen)과 나눈 인터뷰.

UpdatedOn July 02, 2022

/upload/arena/article/202206/thumb/51352-491614-sample.jpg

서울에서 만나게 되다니 반갑다. 한국은 처음이라고?
맞다. 서울에 온 지 며칠 됐다. 한국 음식에 대해 익히 들었지만 경험해보니 예상보다 더 흥미롭다. 내 입맛엔 약간 맵지만 즐겁고, 한국 식탁 위에는 항상 반찬으로 채소가 나오는 게 인상적이었다.

안데르센-안데르센의 모토인 ‘평생 지속되는 니트(Knitted to last a lifetime)’를 설명한다면?
남편 피터와 함께 안데르센-안데르센을 처음 설립할 때 완벽한 세일러 스웨터를 만드는 게 목표였다. 다음 세대에까지 물려줄 수 있는 보편적이지만 아주 훌륭한 니트. 장인정신과 클래식, 소재로 대표되는 덴마크의 숙련된 가구 디자이너들에게서 많은 영감을 받았다.

요즘은 진짜가 드물다. 이상적인 세일러 니트란 어떤 걸까?
우리가 니트를 만드는 방식은 북유럽 가구 장인들의 철학과 일맥상통한다. 북유럽 가구라면 하나같이 좋은 나무로 심플한 디자인의 완벽한 모양을 만들지 않나. 우선 안데르센-안데르센의 세일러 니트는 앞뒤 구분 없는 대칭형이다. 입고 벗는 시간을 단축해야 하는 해군을 위해 설계됐기 때문이다. 우리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오래 입을 수 있는 근사한 니트를 만드는 데 상당히 공을 들인다. 또한 좋은 가구가 좋은 나무에서 시작되듯이 오래도록 튼튼한 울 소재를 사용한다.

안데르센-안데르센 니트의 촉감에 대해 얘기해보자. 탄탄한 촉감이 마치 캔버스 같다.
우리는 보통 실보다 더 강하게 꼬아 만든 울 원사를 단단하게 짠 니트를 생산한다. 누군가는 매끄럽고 부드러운 촉감의 울을 좋은 것이라 할 수 있지만, 우리는 무겁고 거칠게 느껴지는 밀도 높은 원단으로 니트를 만들어 슬로 패션을 추구한다.

덴마크 브랜드지만 이탈리아에서 생산한다. 왜 이탈리아인가?
이탈리아의 장인정신과 기술력은 가죽뿐 아니라 의류, 신발 등 모든 면에서 탁월하다. 브랜드 원사 생산 공장 담당자를 통해 알게 된 이탈리아의 가족경영 회사와 합작하고 있다. 니트 메이킹에 탁월할뿐더러 안데르센-안데르센의 첫 시작도 가족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안데르센-안데르센의 자랑하고 싶은 점은 무엇인가?
새로운 것, 눈에 띄는 변화보다는 묵묵한 아름다움을 유지한다는 점. 빠른 것보다는 지속가능한 패션을 추구하고, 환경을 최대한 해치지 않고 동물 윤리를 한 번 더 생각하고 실천하는 제품을 만드는 게 우리의 지향점이다.

여름에도 니트를 멋지게 입는 방식은 무엇인가?
아무래도 덴마크는 추운 나라다 보니 1년 내내 울 스웨터를 입는다. 여름에도 저녁에는 니트를 입고, 해변에 나갈 때 카디건을 걸친다. 일교차가 큰 한국의 여름엔 낙낙한 오버사이즈를 롤업해서 입으면 좋겠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정철환

2022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이번 여름 양양으로
  • 2
    예측할 수 없는 남윤수
  • 3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4
    NEW FACE
  • 5
    술과 어울리는 잔

RELATED STORIES

  • INTERVIEW

    편집가의 시선 #발란사, CIC

    시류를 떠나 자신만의 함량 높은 취향이 완성된 사람에게 트렌드를 물으면 어떤 답변이 돌아올까? 찾아가서 다짜고짜 물었다. 네 팀은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유행의 흐름과 취향을 견고하게 다지는 일의 가치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소녀시대 완전체 컴백

    소녀시대가 정규 7집 으로 5년 만에 돌아왔다.

  • INTERVIEW

    편집가의 시선 #챕터원, 하이츠 스토어

    시류를 떠나 자신만의 함량 높은 취향이 완성된 사람에게 트렌드를 물으면 어떤 답변이 돌아올까? 찾아가서 다짜고짜 물었다. 네 팀은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유행의 흐름과 취향을 견고하게 다지는 일의 가치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오! 나의 무기여 #전민규

    오랫동안 써온 일기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모아둔 클라우드, 손에 익은 붓과 펜. 창작자의 습관을 지켜온 오래된 그 무엇. 우리는 창작 무기라 부른다. 필름 메이커, 뮤지션, 미술감독까지. 창작자들을 만나 그들의 무기를 들여다보고, 그 무기로 어떻게 싸워왔는지 듣는다.

  • INTERVIEW

    오! 나의 무기여 #모과

    오랫동안 써온 일기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모아둔 클라우드, 손에 익은 붓과 펜. 창작자의 습관을 지켜온 오래된 그 무엇. 우리는 창작 무기라 부른다. 필름 메이커, 뮤지션, 미술감독까지. 창작자들을 만나 그들의 무기를 들여다보고, 그 무기로 어떻게 싸워왔는지 듣는다.

MORE FROM ARENA

  • FEATURE

    혹시 정상이세요?

    에너지 정책은 잘 지켜지고 있을까? 여섯 나라 정상들의 환경 업적 평가.

  • VIDEO

    [A-tv] TIME HOMME 스타일 어드바이스 – 30대

  • INTERVIEW

    모델 겸 사장 4인 / CHANG

    자기만의 ‘업장’을 낸 모델 겸 사장 4인과 만났다.

  • REPORTS

    ARCHITECTURE - 모두의 건축

    한국에서 건축은 오랫동안 ‘특수’ 분야였다. 국가나 부유층만 누릴 수 있는. 건축가와 시공업자를 구분하는 사람이 적었던 것도 이런 이유에서였다. 지난 10년, 건축은 모두의 이야기가 되었다. 동네 골목길에 들어선 작은 단독주택과 미술관이 대형 프로젝트만큼이나 많이 관심받았다. 서울시청사 같은 건물은 사회적 담론이 되었고, 유홍준 교수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출간되면서 건축은 탐구와 여행의 대상이 되었다. 건축의 물결은 지방 펜션과 카페에까지 스며들었다. 점점 더 많은 이가 혜택을 누리면서, 건축은 일상이자 예술이 되는 중이다.

  • REPORTS

    여기 나의 작은 책방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책을 읽고 싶어 한다. ‘베스트셀러’라는 장막을 거두면 아름다운 책들은 넘쳐 난다. 사회를 잠식한 담론들을 빠져나오면 우리 시대가 안고 있는 진짜 문제를 발견할 수 있다. 그것이 우리 자신을 찾는 과정이다. 사람들은 이 작은 책방에 간다. 막연하게라도 느끼는 것이다. 소중한 게 이 작은 책방 안에 있다는 것, 그 우주로 희망이 모여든다는 것. 세 개의 책방, 세 명의 지은이를 만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