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Art Piece with Fashion #이규한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 국내 가구 디자이너 4인.

UpdatedOn July 03, 2022

이규한

이규한

이규한은 버려진 나이키 박스를 이용해 가구 형태의 오브제를 만드는 작업을 한다. 작업물의 쓰임새에 초점을 두기보다는 다양한 소재의 활용을 통해 예술과 가구의 신선한 만남을 선보이려 한다. 현재도 나이키 신발 박스에만 국한하지 않고 일상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재료로 새로운 작품을 구상 중이다.


Q 나이키 박스로 가구를 만들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A 대학 시절 수강했던 가구 수업이 작업의 계기가 됐다. 과제로 스툴을 디자인하고 제작하는 수업이었는데, 실제 크기의 스툴을 완성하기 전에 골판지 등의 재료로 미니어처를 만들어보는 과정을 거쳤다. 평소처럼 골판지나 여러 종이로 미니어처를 만들었는데, 마침 재료들이 다 떨어졌다. 그 때 방 한쪽에 쌓여 있는 나이키 신발 박스를 발견하고 이를 사용해서 미니어처를 만들기 시작했다. 물론 단순히 나이키 브랜드를 좋아해서이기도 하다. 중학생 시절 카시나 홍대 와우산 매장이 꽤 유명했다. 당시 옛날 모델의 나이키 바서티 재킷이 굉장히 맘에 들었다. 그때부터 나이키 브랜드를 선망하게 됐을까. 이런 계기를 토대로 발전시킨 것이 지금의 작업물이다.

Q 나이키 박스는 본인 것 포함해 주변 지인을 통해 많이 받았다고 들었다. 현재도 같은 방식으로 제공받고 있나?
A 처음 작업을 시작할 때만 해도 내가 가지고 있던 박스와 주변 사람들에게 얻은 것으로 작업을 이어나갔다. 현재는 감사하게도 나이키 신발을 취급하는 몇 군데 매장에서 버려지는 박스를 모아서 보내준다. 대부분 그 박스들을 이용하여 작업을 진행 중이다.

Q 좋아서 시작한 나이키 작업이 결국 공식 협업으로까지 이어졌다. 어떤 프로젝트였나?
A 3년 전 처음으로 나이키 피스 마이너스 원 협업 워크숍 커스텀 작가로 참여했다. 에어맥스 데이에는 에어맥스 박스들을 이용한 의자를 제작했다. 최근에는 ‘라운지 프로젝트’라는 타이틀로 나이키 명동에서 다양한 작품들을 전시 중이다.

Q 작업 기간과 과정은 어떠했나?
A 사실 모든 작업 방식은 동일하다. 가구 형태의 틀을 만드는 작업과 종이를 자르고 접고 누르고 붙이는 종이공예 과정의 반복이다. 이번 라운지 프로젝트 전시는 두 달 내에 작업을 완성해야 했기 때문에 준비하는 동안 굉장히 바쁘게 지냈다.

Q 현재 하고 있는 나이키 작업 외에도 새로운 계획이 있나?
A 요즘 새로운 작업을 위해서 한지공예를 배우고 있다. 신발 박스 외에 일상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종이 재료로 한지공예 기법을 활용해 작업을 해보려 한다.

Q 나이키와의 협업이 본인에게 긍정적으로 미친 영향은 무엇인가?
A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사는 것이 마냥 감사하다. 내가 하는 일에 대한 확신이 생기고 스스로에 대한 믿음이 생겼다.

Q 개인적으로 가장 아끼는 나이키 작품은 무엇인가?
A 이 시리즈의 모든 작업물을 아끼지만, 커리어의 첫걸음이 된 의자 형태 작업물에 애착이 조금 더 간다.

Q 또 다른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다면 어떤 브랜드와 하고 싶나?
A 꼼 데 가르송 옴므. 꼼 데 가르송에서 자주 사용하는 도트 패턴이나 옷에서 볼 수 있는 디테일을 활용해서 오브제로 표현해보고 싶다.

Q 향후 목표나 계획이 있다면?
A 올해 말이나 내년 초를 목표로 개인전을 준비 중이다. 하반기에는 조명 위주의 작업들을 많이 보여줄 것 같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6/thumb/51331-491418-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하예지

2022년 07월호

MOST POPULAR

  • 1
    640마력 슈퍼카
  • 2
    Basic is The Best
  • 3
    사랑했던 목소리
  • 4
    Keep Smiling
  • 5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RELATED STORIES

  • INTERVIEW

    편집가의 시선 #발란사, CIC

    시류를 떠나 자신만의 함량 높은 취향이 완성된 사람에게 트렌드를 물으면 어떤 답변이 돌아올까? 찾아가서 다짜고짜 물었다. 네 팀은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유행의 흐름과 취향을 견고하게 다지는 일의 가치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소녀시대 완전체 컴백

    소녀시대가 정규 7집 으로 5년 만에 돌아왔다.

  • INTERVIEW

    편집가의 시선 #챕터원, 하이츠 스토어

    시류를 떠나 자신만의 함량 높은 취향이 완성된 사람에게 트렌드를 물으면 어떤 답변이 돌아올까? 찾아가서 다짜고짜 물었다. 네 팀은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유행의 흐름과 취향을 견고하게 다지는 일의 가치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오! 나의 무기여 #전민규

    오랫동안 써온 일기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모아둔 클라우드, 손에 익은 붓과 펜. 창작자의 습관을 지켜온 오래된 그 무엇. 우리는 창작 무기라 부른다. 필름 메이커, 뮤지션, 미술감독까지. 창작자들을 만나 그들의 무기를 들여다보고, 그 무기로 어떻게 싸워왔는지 듣는다.

  • INTERVIEW

    오! 나의 무기여 #모과

    오랫동안 써온 일기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모아둔 클라우드, 손에 익은 붓과 펜. 창작자의 습관을 지켜온 오래된 그 무엇. 우리는 창작 무기라 부른다. 필름 메이커, 뮤지션, 미술감독까지. 창작자들을 만나 그들의 무기를 들여다보고, 그 무기로 어떻게 싸워왔는지 듣는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찬열에 대한 찬사 미리보기

    엑소 찬열만이 보여줄 수 있는 청량함

  • FEATURE

    연애 상처 치료 책

    연애의 상처, 책으로 달래본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시인 문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ARTICLE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REPORTS

    위스키 한 잔, 담배 한 모금

    시대가 변했다. ‘위스키&시가’의 전통을 잇는 ‘위스키&전자담배’ 페어링. 직접 맛보고 짝지어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