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더보이즈 뉴와 큐, “올해 주어지는 모든 것에 최선을 다해 잘하고 싶어요”

더보이즈 뉴와 큐, 몽환적인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June 23, 2022

3 / 10

 

<아레나 옴므 플러스> 7월호를 위해 더보이즈의 ‘뉴’와 ‘큐’가 카메라 앞에 섰다. 이번 화보에서 뉴와 큐는 몽환적인 무드를 마음껏 드러냈다. 더보이즈 뉴와 큐는 첫 유닛 화보인 만큼 촬영 현장을 자유롭게 누비며 즐겼다.

뉴와 큐는 더보이즈에서 동갑내기인 멤버다. 화보 촬영 주제 ‘친구’에 따라 인터뷰도 두 멤버의 첫 만남과 취향, 함께하는 취미 등으로 시작됐다. 서로 얼마나 의지하냐는 질문에 뉴는 “아무리 힘든 상황과 마주해도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으면 버틸 수 있다. 서로 정말 다르지만 존재 자체로 의지가 된다.”며 돈독한 우정을 드러냈다. 고향이 지방인 뉴와 큐는 서울의 첫인상에 대해서도 말했다. “빽빽하고 복잡한 풍경이 무서웠다. (중략) 낯선 도시에서 살아남고 싶어 내가 하고 싶은 걸 이루기 위해 버텼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더보이즈가 데뷔하고 지난 5년 간 가장 많이 도약한 때에 대해, 뉴와 큐는 입을 모아 <로드 투 킹덤>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각자 개인으로서의 성장에 대해서도 밝혔다. 뉴는 “25세가 된 후에 선보인 결과물들이 큰 힘이 됐다. 두려웠던 무대도 많았지만 이제는 잘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라고 답했으며, 큐 또한 “25세인 지금, 성장했음을 느낀다. 25세가 되고 좌우명이 바뀌었다. ‘한번 사는 인생 재미있게 살자!’고”라며 스스로에게 용기를 주고 싶다고도 말했다.

컴백 무대와 해외 투어가 지금 화두라는 더보이즈의 뉴와 큐는 더비(더보이즈 팬덤)들에게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을까. 뉴는 “앞으로도 후회 없을 만큼 큰 사랑을 주고, 큰 사랑을 받고 싶다.”고 말했으며, 큐는 “당신이 청춘이라고 말하고 싶은 순간에 제가 함께했다면, 그것만큼 행복한 게 없을 것.”이라며 사랑스러운 마음을 표했다.

더보이즈 뉴와 큐가 빚어낸 전체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7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THE END of SUMMER
  • 2
    호텔로 떠나는 여름 휴가
  • 3
    SCENE STEALER
  • 4
    Keep Smiling
  • 5
    바다를 담은 향수

RELATED STORIES

  • INTERVIEW

    편집가의 시선 #발란사, CIC

    시류를 떠나 자신만의 함량 높은 취향이 완성된 사람에게 트렌드를 물으면 어떤 답변이 돌아올까? 찾아가서 다짜고짜 물었다. 네 팀은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유행의 흐름과 취향을 견고하게 다지는 일의 가치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소녀시대 완전체 컴백

    소녀시대가 정규 7집 으로 5년 만에 돌아왔다.

  • INTERVIEW

    편집가의 시선 #챕터원, 하이츠 스토어

    시류를 떠나 자신만의 함량 높은 취향이 완성된 사람에게 트렌드를 물으면 어떤 답변이 돌아올까? 찾아가서 다짜고짜 물었다. 네 팀은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유행의 흐름과 취향을 견고하게 다지는 일의 가치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오! 나의 무기여 #전민규

    오랫동안 써온 일기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모아둔 클라우드, 손에 익은 붓과 펜. 창작자의 습관을 지켜온 오래된 그 무엇. 우리는 창작 무기라 부른다. 필름 메이커, 뮤지션, 미술감독까지. 창작자들을 만나 그들의 무기를 들여다보고, 그 무기로 어떻게 싸워왔는지 듣는다.

  • INTERVIEW

    오! 나의 무기여 #모과

    오랫동안 써온 일기장, 인상적인 순간들을 모아둔 클라우드, 손에 익은 붓과 펜. 창작자의 습관을 지켜온 오래된 그 무엇. 우리는 창작 무기라 부른다. 필름 메이커, 뮤지션, 미술감독까지. 창작자들을 만나 그들의 무기를 들여다보고, 그 무기로 어떻게 싸워왔는지 듣는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좋아하게 하는 재능, 구교환

    남친짤이라는 게 원래, 달콤하고 로맨틱한 남자친구 사진을 의미하는데 구교환은 그 의미를 뒤집었다. 군만두를 건네는 그의 모습은 ‘10년 사귄 남친짤’로 유명하다. 가까워지고 싶은 미소년과 멀리하고 싶은 아저씨를 동시에 품고 있다. 그런 그가 들어본 적 없는 독보적인 목소리로 본 적 없는 신선한 연기를 선보인다. 사람들은 이랬다저랬다 하는 구교환을 사랑한다. 그에 대해 아담하고 귀엽다고 말한다. 미워할 수 없는 구교환의 매력을 짚어본다.

  • ARTICLE

    X-ray

    이처럼 얇은 옷들을 시원하게 들여다봤더니.

  • FASHION

    The Travler

    여행의 낭만이 다시 그리워지는 지금, 담백한 보스턴 백을 미리 준비했다.

  • FASHION

    '신'선하도다!

    9개 브랜드에서 갓 잡아온 생생한 슈즈들.

  • ARTICLE

    New Power Mans

    인스타그램의 정사각 화면을 통해 시시콜콜한 일상, 스타일에 대한 사진과 짧은 이야기로 1만 이상의 팔로어에게 지지를 받고 있는 비범한 남자들. 그들을 아날로그 방식으로 마주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