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더보이즈 뉴와 큐, “올해 주어지는 모든 것에 최선을 다해 잘하고 싶어요”

더보이즈 뉴와 큐, 몽환적인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June 23, 2022

3 / 10

 

<아레나 옴므 플러스> 7월호를 위해 더보이즈의 ‘뉴’와 ‘큐’가 카메라 앞에 섰다. 이번 화보에서 뉴와 큐는 몽환적인 무드를 마음껏 드러냈다. 더보이즈 뉴와 큐는 첫 유닛 화보인 만큼 촬영 현장을 자유롭게 누비며 즐겼다.

뉴와 큐는 더보이즈에서 동갑내기인 멤버다. 화보 촬영 주제 ‘친구’에 따라 인터뷰도 두 멤버의 첫 만남과 취향, 함께하는 취미 등으로 시작됐다. 서로 얼마나 의지하냐는 질문에 뉴는 “아무리 힘든 상황과 마주해도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으면 버틸 수 있다. 서로 정말 다르지만 존재 자체로 의지가 된다.”며 돈독한 우정을 드러냈다. 고향이 지방인 뉴와 큐는 서울의 첫인상에 대해서도 말했다. “빽빽하고 복잡한 풍경이 무서웠다. (중략) 낯선 도시에서 살아남고 싶어 내가 하고 싶은 걸 이루기 위해 버텼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더보이즈가 데뷔하고 지난 5년 간 가장 많이 도약한 때에 대해, 뉴와 큐는 입을 모아 <로드 투 킹덤>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각자 개인으로서의 성장에 대해서도 밝혔다. 뉴는 “25세가 된 후에 선보인 결과물들이 큰 힘이 됐다. 두려웠던 무대도 많았지만 이제는 잘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라고 답했으며, 큐 또한 “25세인 지금, 성장했음을 느낀다. 25세가 되고 좌우명이 바뀌었다. ‘한번 사는 인생 재미있게 살자!’고”라며 스스로에게 용기를 주고 싶다고도 말했다.

컴백 무대와 해외 투어가 지금 화두라는 더보이즈의 뉴와 큐는 더비(더보이즈 팬덤)들에게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을까. 뉴는 “앞으로도 후회 없을 만큼 큰 사랑을 주고, 큰 사랑을 받고 싶다.”고 말했으며, 큐는 “당신이 청춘이라고 말하고 싶은 순간에 제가 함께했다면, 그것만큼 행복한 게 없을 것.”이라며 사랑스러운 마음을 표했다.

더보이즈 뉴와 큐가 빚어낸 전체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7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도약의 해, 주종혁
  • 2
    아레나, IWC와 함께한 2022 에이어워즈 수상자 공개
  • 3
    이병헌과 우리들의 블루스
  • 4
    몸과 마음을 녹일 노천탕 숙소 4
  • 5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RELATED STORIES

  • INTERVIEW

    Maison Hermès

    에르메스 홈 컬렉션을 이끄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듀오 샬롯 마커스 펄맨과 알렉시스 파브리가 가구와 오브제의 역할과 영감에 대해 말했다.

  • INTERVIEW

    김소연의 진심

    김소연은 28년 전에도 지금도 여전히 아름답다. 그때나 지금이나 방부제 미모이지만 드라마 속 김소연은 조금씩 다르다. 새 캐릭터를 만날 때마다 새로운 얼굴을 갖기 때문이다. 김소연과는 2년 만에 다시 만났다. <펜트하우스> 이후 변화와 내년 방영 예정인 <구미호뎐1938> 제작 과정에 대해 들었다. 그녀는 질문마다 진심을 다해 답했다.

  • INTERVIEW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이제는 빛나는 별이 된 채드윅 보스만을 향한 애도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를 더욱 멋지게 나아가게 했다. 그에게 블랙 팬서를 물려받은 레티티아 라이트가 말하는 이 영화에 담긴 애도와 예술적 성취에 대하여.

  • INTERVIEW

    도약의 해, 주종혁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권민우로서 큰 활약을 펼친 주종혁은 커리어에서, 내면에서 격동의 변화를 느꼈다. 하지만 변화는 스치는 순간일 뿐. 그는 재미가 보이면 어떤 일이든 자신 있게 뛰어들 준비가 됐다.

  • INTERVIEW

    안효섭다운 연기

    질문에 대답할 때, 안효섭은 몸을 앞으로 기울이고 눈을 자주 깜빡이지 않는다. 자신의 말에 확신이 있다는 방증. 충실하게 대답한 한마디 한마디에서 “노력해요”라는 말이 자주 들렸다. 연기를 향한 그의 애정은 확실했고, 끈질긴 노력이 돋보였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솔직하고 담백한 진영

    연기, 춤, 음악에 내린 뿌리를 단단하게 만들려면, 솔직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말하는 진영.

  • REPORTS

    One Fine Day

    뉴욕 감성 충만한 질 바이 질스튜어트 셔츠를 입은 정해인의 유달리 여유로웠던 오후 한때.

  • CAR

    스텔란티스의 전동화 전략

  • INTERVIEW

    배우 우도환, “내가 더 잘할 수 있는 걸 하고 싶고, 제대로 보여주고 싶다.”

    배우 우도환, 거친 바이커 무드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ARTICLE

    SOMEWHERE

    빈틈없는 완벽함으로 단단하게 채워진 소지섭의 여정에 부드러운 햇살이 느긋하게 스며들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