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김동욱, “지금까지 선택한 작품 중 후회되는 건 하나도 없다”

배우 김동욱, 19년 차 베테랑 배우다운 패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May 24, 2022

3 / 10

 

김동욱의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포멀하면서도 럭셔리한 콘셉트가 돋보이는 이번 화보에서 김동욱은 베테랑 배우답게 자신만의 매력을 뽐냈다. 그의 자연스러운 포즈와 시선을 사로잡는 표정은 화보에서도 빛을 냈다.

그는 인터뷰에서도 배우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덧붙였다. 최근 엄청난 화제를 모은 드라마 <돼지의 왕> 출연 소감에 대해 “도전 의식이 생기더라. 범죄물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살인마가 아니라, 지금껏 우리가 본 적 없는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도전했다”라는 말을 털어놨다.

또한 직접 연기한 황경민 캐릭터에 대해 “걱정도 많았고, 그만큼 고민도 커서 잘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그래도 배우로서 고민한 지점을 알아봐주고, 공감하며 본 시청자가 많은 것 같아 다행이라는 생각이다"라는 배우로서의 신념과 후기를 이야기했다. 또한 데뷔 19년 차 베테랑 배우로서 필모그래피를 돌아보면 어떤지 묻자 “돌아보면 모든 역할이 새로웠다. 앞으로 맡을 캐릭터도 그렇지 않을까? 예측할 수 없다는 게 배우 일의 매력이 아닐까 한다. 늘 기쁜 마음으로 기대를 안고 있다”라며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런 김동욱의 차기작은 드라마 <어쩌다 마주친 그대>, “1987년에 갇혀버린 두 남녀의 이상하고 아름다운 시간 여행기를 그린 미스터리 휴먼 드라마다”라는 설명으로 기대감을 자아냈다. 김동욱의 인터뷰와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우주소녀, <퀸덤2> “영광의 순간”
  • 2
    6가지 브랜드 카드 지갑
  • 3
    NCT 정우, 살며 알아야 할 것들
  • 4
    뱅앤울룹슨의 뉴 이어폰
  • 5
    천공 술집

RELATED STORIES

  • INTERVIEW

    Knitted To Last A Lifetime

    덴마크의 대표적인 세일러 니트 브랜드 안데르센-안데르센은 다음 세대에 물려줄 니트, 다음 세대를 위한 방식을 근사하게 여긴다. 여름의 첫 자락에 안데르센-안데르센의 CEO 카트린 룬드그렌 안데르센(Cathrine Lundgren-Andersen)과 나눈 인터뷰.

  • INTERVIEW

    Art Piece with Fashion #이광호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 국내 가구 디자이너 4인.

  • INTERVIEW

    롤의 아버지

    국민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남자, 라이엇 게임즈 ‘리그 오브 레전드’ 글로벌 제작 총괄 제러미 리(Jeremy Lee). 그가 지난 10년과 미래, 그리고 한국 게이머에 대한 사랑을 고백한다.

  • INTERVIEW

    Timeless Story

    예거 르쿨트르의 클래식하고 혁신적인 워치, 리베르소가 탄생 90주년을 맞아 전시를 열었다. 서울에 직접 방문한 CEO 캐서린 레니에와 리베르소의 진정한 가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INTERVIEW

    Art Piece with Fashion #택모사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 국내 가구 디자이너 4인.

MORE FROM ARENA

  • INTERVIEW

    펜싱 선수 오상욱

    오상욱의 펜싱은 상징적이며, 인상적이다. 도쿄 올림픽에서의 메달은 마침표가 아닌 오상욱의 시작을 알리는 금빛 신호탄이다. 그가 앞으로 걸어갈 길은 걸어온 길보다 훨씬 더 찬란할 게 분명하니까.

  • FILM

    Fossula X 김성규

  • FILM

    배우 안보현이 팬들에게 궁금한 점은? (feat. 최애템)

  • INTERVIEW

    The Maker

    에리카 콕스 작가는 조각품에 속하는 작업을 만들지만 기존 조각가의 방식을 따르지 않는다. 그의 작품이 디자인 사물이냐 묻는다면 디자인 프로세스를 따르지도 않는다. 틀을 깨고 경계를 무너뜨리는 일. 그가 작품을 만드는 순서는 무언가를 미학적으로 들여다보고, 해체하며, 미술의 언어로 재조합하는 일이라고 했다. 그렇게 스스로 즐겁다.

  • ISSUE

    2021 A-Awards #박해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