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유인수, “배우 일을 오래 하고 싶다”

배우 유인수, 인터뷰와 세련된 화보 미리보기

UpdatedOn May 23, 2022

3 / 10

 

유인수의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캐주얼하면서도 세련된 콘셉트가 돋보이는 이번 화보에서 유인수는 엄청난 주목을 받는 신인 배우답게 자신만의 매력을 뽐냈다. 그의 자연스러운 포즈와 시선을 사로잡는 표정은 화보에서도 빛을 냈다.

그는 세계적인 성과를 낸 넷플릭스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의 ‘불사조 빌런’ 윤귀남으로 대중적으로는 물론 평단의 호평을 받은 배우다. “불과 몇 개월 만에 대중적으로 큰 사랑을 받게 됐는데, 신기하고 감사해요”라는 겸손한 말로 대화를 시작한 그는 "원작 캐릭터의 매력을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했죠"라며 직접 연기한 캐릭터 윤귀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차기작인 tvN의 새 드라마 <환혼>에 대해 "사극이지만 익히 아는 사극과는 다른 매력 있는 판타지 사극이라 촬영이 흥미로워요"라는 말로 기대감을 자아냈다. 동시에 맡은 배역인 당구에 대해 “인물 자체가 매력적으로 보였으면 좋겠다는 얘기가 나올 만큼 생동감 있는 캐릭터예요. 밝은 모습을 유지하려 노력하고 있죠”라며 궁금증을 더하기도 했다.

더불어 “캐릭터를 맡으면 인물에 대해 많이 준비하는 편이고, 그 과정이 꽤 즐거워요”라며 배우로서의 소신을 이야기했으며, “타인에게 즐거움을 줄 때 큰 행복을 느껴요. 앞으로도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배우 일을 오래 하고 싶어요”라며 배우로서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유인수의 인터뷰와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2
    아이유가 좋은 이유
  • 3
    우주소녀, <퀸덤2> “영광의 순간”
  • 4
    우주소녀의 새 출발
  • 5
    박지환의 오묘한 조화

RELATED STORIES

  • INTERVIEW

    NCT 정우, 살며 알아야 할 것들

    배우려는 집념, 자신감, 후회 없는 노력. NCT 정우의 삶을 채운 알맹이이자, 정우를 발전시키는 동력이다. 그렇게 정우는 살아간다.

  • INTERVIEW

    우주소녀의 새 출발

    <퀸덤2>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새 출발을 알리는 우주소녀를 만났다. 소녀는 지지 않는다.

  • INTERVIEW

    재미가 필요한 이상이

    이상이는 쉬면 좀이 쑤신다. 단 1퍼센트라도 재미가 느껴지는 것이라면 주저 없이 도전한다.

  • INTERVIEW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데뷔 30주년, 박찬욱은 칸 국제영화제의 수상자로 세 번째 호명됐고 감독상을 수상했다. 칸에서 돌아온 그를 파주에서 만났다. 박찬욱은 고요한 소용돌이 같은 영화 <헤어질 결심> 속 서로 다른 언어나 해변 위에 우뚝 선 바위, 벽지의 무늬, 탕웨이의 담담한 눈빛에 대해서 섬세한 애정을 털어놓으며 이렇게 말했다. “영화에 대해 논할 때는 ‘이 영화의 주제는 뭐지’보다는 ‘그 커피잔은 무슨 색이지’가 괜찮은 시작이지요. 디테일에 모든 게 있으니까요.”

  • INTERVIEW

    배우 이상이, “배우고 도전하는 걸 멈추지 않아요”

    배우 이상이, 색다른 모습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INTERVIEW

    JAY B는 자유롭고

    밑바닥부터 다시 시작하자. JAY B는 그렇게 생각했다. 갓세븐의 리더는 JYP를 떠나 그룹을 이어갈 것을 선언했고, 솔로 뮤지션으로서 데뷔를 준비하며, 믹스테이프를 내고 전시를 여는 아티스트 Def.로서의 활동도 지속할 예정이다. 더 자유로워지고, 더 단단해진 JAY B와 만나 용기와 우울과 문학과 열망에 대해 수영장에서 나눈 한담.

  • FASHION

    CHECK POINT

    지극히 주관적인 <아레나> 에디터들의 취향으로 체크했다. 2018 F/W 컬렉션 중 옷장에 두고 싶은 옷, 따라 하고 싶은 스타일링.

  • ARTICLE

    백 맨

    겨울 냄새 풀풀 나는 도톰한 코트, 포근한 니트, 재킷에 둘러멘 각양각색의 가방.

  • FASHION

    Pump it up

    헐렁한 옷을 입으니 괜스레 장난기가 발동했다.

  • FASHION

    LEATHER PANTS

    유난스러울 만큼 자유와 낭만이 풍요롭게 넘쳐흐르는 2020 S/S 시즌의 트렌드 키워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