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크래비티 민희, “많은 사람들이 크래비티 아홉 멤버 모두를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크래비티 민희, 싱그러운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May 23, 2022

3 / 10

 

크래비티 민희가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에 싱그러움을 안겨줬다. 이번 화보에서 민희는 초여름의 무드를 마음껏 드러냈다. 화보 촬영이 주말 한낮의 공원에서 이루어져 많은 인파가 있었지만, 그 속에서도 민희는 아랑곳하지 않고 프로페셔널한 자세로 촬영에 임했다.

데뷔 3년 차인 크래비티는 열심히 성장 중이며, 올해 4월 단독 콘서트도 선보였다. 2년간의 비대면 활동으로 인해 크래비티 팬덤 ‘러비티’와 제대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없었다. 하지만 단독 콘서트가 만남의 장이 돼주었다. “팬분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지만, 눈만 봐도 진심이 느껴졌어요. ‘버티기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고 뭉클했어요.” 첫 단독 콘서트이기에 더욱 유의미했을 터. 민희는 첫 단독 콘서트가 큰 동기부여로 작용 되었냐는 질문에 “그럼요. 지금으로선 크래비티가 성공하는 게 우선이에요. 많은 사람들이 크래비티 아홉 멤버 모두를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더 강해졌어요.”라고 답했다.

민희는 자신의 부족한 점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말했다. “음악방송 <더 쇼> MC 진행을 맡고 있는데, 제 눈에도 아직 진행이 서툴고 긴장한 게 보이더라고요. 확실한 자기 객관화가 어렵잖아요. 냉정한 피드백을 받고 단점을 알아야 개선할 수 있어요.” 하고 싶은 게 많다는 민희에게 최근 새로운 취미들이 생겼다. “운동을 시작했어요. 건강한 몸에는 건전한 정신이 깃든다고 하잖아요. 기타도 시작했어요. 크래비티 민희로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거든요.”

‘내가 나를 너무 사랑하면 오만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민희는 나태해지지 않도록 스스로를 채찍질하고 싶단다. 크래비티 민희의 열정과 솔직함이 돋보이는 인터뷰 전문과 풋풋한 감성의 전체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박찬욱 감독, “디테일에 모든 것이 있다”
  • 2
    BTS는 이제 그만
  • 3
    Billboard Star AleXa
  • 4
    NCT 정우, 살며 알아야 할 것들
  • 5
    더보이즈 뉴와 큐, “올해 주어지는 모든 것에 최선을 다해 잘하고 싶어요”

RELATED STORIES

  • INTERVIEW

    우주소녀의 새 출발

    <퀸덤2>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새 출발을 알리는 우주소녀를 만났다. 소녀는 지지 않는다.

  • INTERVIEW

    재미가 필요한 이상이

    이상이는 쉬면 좀이 쑤신다. 단 1퍼센트라도 재미가 느껴지는 것이라면 주저 없이 도전한다.

  • INTERVIEW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데뷔 30주년, 박찬욱은 칸 국제영화제의 수상자로 세 번째 호명됐고 감독상을 수상했다. 칸에서 돌아온 그를 파주에서 만났다. 박찬욱은 고요한 소용돌이 같은 영화 <헤어질 결심> 속 서로 다른 언어나 해변 위에 우뚝 선 바위, 벽지의 무늬, 탕웨이의 담담한 눈빛에 대해서 섬세한 애정을 털어놓으며 이렇게 말했다. “영화에 대해 논할 때는 ‘이 영화의 주제는 뭐지’보다는 ‘그 커피잔은 무슨 색이지’가 괜찮은 시작이지요. 디테일에 모든 게 있으니까요.”

  • INTERVIEW

    배우 이상이, “배우고 도전하는 걸 멈추지 않아요”

    배우 이상이, 색다른 모습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박지환의 오묘한 조화

    배우 박지환은 조화롭다. 카메라 앞에선 작고 부드러운 몸짓으로 유려한 형태를 만들고, 유머러스한 언어로 상대를 배려한다. 그는 카메라 앞에서 펼치는 연기는 상대와 얼마나 오묘한 조화를 이루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한다. 나는 그가 찰나의 소중함을 아는 사람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을 그저 경쾌한 사람이라 강조했다.

MORE FROM ARENA

  • ARTICLE

    HAIR CATALOGUE

    누구나 시도할 수 없는 여섯 가지 스타일. 기묘하고 범상치 않은 머리를 위한 안내서.

  • AGENDA

    영원한 여행자

    태국 요리에 첫 미쉐린의 별을 안긴 호주인 셰프 데이비드 톰슨의 이번 목적지는 서울이다. 데이비드 톰슨의 캐주얼 레스토랑 롱침(Long Chim)이 서교동에 문을 연다.

  • INTERVIEW

    펜타곤 후이 'LONG LONG NIGHT ALONE' 미리보기

    펜타곤 후이와 겨울 밤거리를 걷다. 입대 전 첫 솔로 화보와 인터뷰 공개.

  • INTERVIEW

    재미를 아는 최진혁

    최진혁은 무엇보다 재밌어야 한다고 했다. 스스로 재밌지 않으면 연기도, 관객도 재미를 느끼지 못할 테니까.

  • REPORTS

    차세대 블루칩 '진혁'

    배우의 흥망성쇠를 지켜봐온 매니지먼트가 직접 꼽은 블루칩 신인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