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NEW 1858

정통 미네르바 시계 정신을 계승한 몽블랑 1858 컬렉션.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워치스 앤 원더스 제네바 2022’에서 선보인 신제품 중에서 새로운 탐험 정신으로 확장된 몽블랑 1858 컬렉션의 세 가지 모델을 살펴봤다.

UpdatedOn May 12, 2022

/upload/arena/article/202205/thumb/50963-487391-sample.jpg

MONTBLANC 1858 Iced Sea Automatic Date

몽블랑은 2015년 1858 컬렉션을 론칭한 이후 꾸준히 라인업을 확장해왔다. 탐험가 정신을 보여주는 올해의 신제품, 몽블랑 1858 아이스드 씨 오토매틱 데이트는 몽블랑 산지의 빙하 호수를 연상시킨다. 몽블랑 디자이너들이 몽블랑 산괴의 가장 큰 빙하, 얼음의 바다를 의미하는 메르드글라스에서 본 빙하의 질감에 매료돼 시계 페이스에 옮긴 것이 이 시계의 첫 단계였다. 수천 년에 걸쳐 얼어붙었던 빙하의 질감을 두께 0.5mm에 불과한 시계 다이얼에 구현하기 위해 전통적인 방식으로 회귀했다. 거의 잊어가던 그라테 부아제 방식을 도입해 불규칙적인 심도와 광채를 표현했는데, 블루, 그린, 블랙으로 전개되는 다이얼의 세 가지 색상 역시 다른 기후에 놓인 빙하의 색을 구현한 것이다. 레저와 스포츠 활동을 즐기는 이들에게 몽블랑 1858 아이스드 씨 오토매틱 데이트는 기대 이상의 시계. 소금물, 저항, 충격 저항 등 엄격한 기준을 제시하는 ISO 6425 인증을 받았고, 별도의 몽블랑 랩 5백 시간 테스트를 완수했다. 새롭게 추가된 스테인리스 스틸 브레이슬릿 역시 이 시계의 매력적인 장점이다.

20~16mm의 갈수록 좁아지는 테이퍼드 형태의 스틸 브레이슬릿은 착용감도 뛰어나지만 도구 없이 빠르고 손쉽게 러버 스트랩으로 교체할 수 있다. 게다가 손목에서 미세 사이즈 조절이 가능해 특히 잠수복 위에 착용하기에 용이하다. 몽블랑 1858 아이스드 씨 오토매틱 데이트 스트랩은 바닷속에서도 내구성을 유지하는 스테인리스 스틸과 고무 소재를 채택했다. 믿음직한 다이버 워치답게 41mm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에 바이컬러 세라믹 단방향 회전 베젤을 갖췄다. 케이스백에는 3D 양각으로 빙산과 빙하 아래를 탐험하는 스쿠버다이버의 모습을 인그레이빙했다. 프로즌 다이얼로 빙하의 깊은 속을 들여다보았다면, 그 반대로는 빙하 호수의 풍광을 내다볼 수 있다.

MONTBLANC 1858 Minerva Monopusher Chronograph Red Arrow LE88

민간과 군용 비행을 시작하던 1920년대부터 1930년대는 항공 산업의 중요한 시기였다. 일찍이 미네르바 매뉴팩처는 파일럿 워치의 선두 위치를 차지하며 초기의 핵심적인 스톱워치와 크로노그래프 손목시계를 소개했다. 몽블랑 1858 미네르바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레드 애로우 LE88은 몽블랑의 이러한 모험 정신이 깃든 오리지널 모델에서 영감을 받아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눈에 띄는 특징이라면 역시 18K 화이트 골드 소재의 플루티드 베젤과 카운트다운 측정을 위한 붉은 화살촉 모양의 인디케이터, 레드 애로우다. 군용 시계로 납품되던 오리지널 모델의 레드 애로우와 마찬가지로 외부 회전 베젤과 연동하는 레드 애로우로 다양한 방식의 카운트다운 타이머로 활용할 수 있다. 42mm 케이스 속 다이얼 외곽에는 텔레미터 스케일을, 중앙에는 달팽이 모양의 타키미터 스케일을 탑재해 오리지널 레드 애로우 다이얼 디자인을 충실하게 따랐고 3시, 9시 방향에 각각 30분 크로노그래프 카운터와 스몰 세컨드 카운터를 탑재했다. 큼직한 아라비아숫자 인덱스와 핸즈에는 어두운 곳에서 녹색으로 발광하는 베이지 슈퍼 루미노바를 코팅해 레트로한 인상을 더한다. 몽블랑 1858 미네르바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레드 애로우 LE88은 88개 한정 제작해 자랑스러운 유산의 가치를 강조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5/thumb/50963-487395-sample.jpg

 

MONTBLANC 1858 The Unveiled Secret Minerva Monopusher Chronograph

몽블랑은 많은 시계 애호가들을 매혹시킬 만한 발칙한 시도를 한 시계도 선보였다. 몽블랑 언베일드 시크릿 미네르바모 노푸셔 크로노그래프는 케이스백을 통해 무브먼트를 감상한다는 기존의 고정관념을 완전히 바꿔놓은 시계다. 언뜻 스켈레톤 워치처럼 보이는 이 시계의 다이얼이 곧 크로노그래프의 무브먼트다. 1백65년 미네르바 역사상 처음 시도되는 방식인 만큼 메종의 유서 깊은 수동 와인딩 무브먼트인 MB 16.29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칼리버를 채택했다. 몽블랑은 시계 다이얼 방향에서 감상할 수 있는 무브먼트의 놀랍도록 안정적이고 아름다운 작동을 위해 부품을 21개 추가하는 기술적인 면모를 보여주면서도 참조 번호의 마지막 숫자를 거꾸로 뒤집어 MB 16.29를 MB 16.26으로 표시하는 식의 위트를 잃지 않았다. 또한 1927년 미네르바 디자인에서 플루티드 베젤을 차용해 지극히 현대적인 타임피스에 몽블랑의 상징을 더했다. 전 세계 18개 생산되는 라임 골드 버전과 5개8 한정 수량의 스테인리스 스틸 버전 모두 기술적으로나 미적으로 완벽히 훌륭한 시계. 두 가지 리미티드 에디션을 통해 완벽을 향해 전념하는 몽블랑의 장인정신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Cooperation 몽블랑(1670-4810)

2022년 05월호

MOST POPULAR

  • 1
    가을을 맞이하는 향수
  • 2
    서현,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진 않아”
  • 3
    겉과 속 모두 업그레이드 된 스포츠카들
  • 4
    10월의 테크 신제품
  • 5
    남자의 우아함을 담은 화보

RELATED STORIES

  • WATCH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미도와 배우 김수현이 각각 워치메이킹과 예술 분야에서 최고 수준에 도달하기 위한 가치를 공유하며 결의를 다졌다.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 론칭 이벤트에 참여한 김수현과 미도의 완벽한 만남.

  • WATCH

    예거 르쿨트르, 앰버서더로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 선정

    스위스 파인 워치메이킹 메종 예거 르쿨트르가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를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맞이했다.

  • WATCH

    공간을 초월한 시계 여섯 점

    공간의 인상을 채우는 의자 위에 놓인 초월적인 시계 여섯 점.

  • WATCH

    한가위도 웃고 갈 스마트 워치 3종

    이번 추석은 스마트하게 선물해보세요.

  • WATCH

    태그호이어의 새로운 스마트 워치

    태그호이어가 커넥티드 칼리버 E4-포르쉐 에디션의 첫 출시를 알리는 행사를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선보이며 서울의 밤을 화려하게 밝혔다. 기념적인 자리에 참석한 브랜드 앰배서더이자 배우인 위하준과 나눈 태그호이어 그리고 새로운 스마트워치에 관한 이야기.

MORE FROM ARENA

  • LIFE

    8인의 서울 길

    서울 지도를 확대해 꼭 걸어봐야 할 길들을 포착했다. 8명의 서울시 홍보대사가 추천한 걷기 좋은 길이다.

  • WATCH

    싱그러운 초록 시계

    봄처럼 싱그러운 그린 다이얼 워치 8.

  • INTERVIEW

    내가 원하는 대로

    배우 박해준은 자신이 목표했던 방향으로 가고 있다.

  • FILM

    갓세븐 뱀뱀의 머릿속을 샅샅이 들여다보자

  • INTERVIEW

    유현주, 끝없이 달리는 그녀의 도전

    올리브영이 소개하는 N월의올리브 8월 인물. 2011년 KLPGA에 입회하며 필드 위의 여신으로 꾸준하게 인기 상승하고 있는 프로골퍼 유현주의 인터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