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AmericanTraditional

지극히 미국적인 폴로 랄프 로렌 캡슐 컬렉션.

UpdatedOn May 06,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5/thumb/50910-486954-sample.jpg

 

3 / 10

 

유대계 이민자 출신 랄프 로렌은 아메리칸 드림의 상징적인 인물이다. 1968년 남성복 라인 ‘폴로’로 첫발을 내딛고 전 세계 수많은 스토어를 둔 수장이자 가장 미국적인 디자이너로 성공한 아이콘.

그렇다고 그를 단순히 미국에서 성공한 디자이너 중 한 명으로 여길 순 없다. 아메리칸 캐주얼이라 일컫는 아이비리그와 프레피 스타일을 비롯해 야구와 폴로, 아메리칸 풋볼 같은 스포츠와 할리우드 스타일과 웨스턴 무드까지. 그야말로 미국을 관통하는 문화 요소를 집대성했으니 말이다.

그런 랄프 로렌이 또 한 번 가장 미국적인 캡슐 컬렉션을 내놓았다. 바로 유서 깊은 흑인 대학 두 곳, ‘모어하우스’ ‘스펠만’과 함께한 컬렉션이다. 1867년 설립된 모어하우스 대학은 흑인 남성을 위한 역사적인 학교로, 인권 운동가이자 목사 마틴 루터 킹, 영화감독 스파이크 리, 배우 새뮤얼 L. 잭슨 등이 동문이며 흑인 대학 중 세계적인 장학제도인 로즈 장학생을 가장 많이 배출했다. 1881년 설립된 스펠만 대학은 아프리카계 여성 교육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는 곳이다.

이번 캡슐 컬렉션에 대해 랄프 로렌은 “전통적인 흑인 대학들의 활기찬 역사, 깊은 공동체 의식과 옷차림을 고양하기 위해 파트너십을 체결했다”라고 말했다. 랄프 로렌에서 근무하는 모어하우스와 스펠만 대학 출신 동문이 캡슐 컬렉션의 콘셉트를 만들고 디자인했으며, 사진가, 모델, 감독 등 캠페인에 참여한 모든 스태프들이 흑인으로만 이뤄진 첫 번째 사례. 대부분의 스태프는 두 대학의 교수와 동문 중 선발됐다.

1920년대부터 1950년까지 모어하우스와 스펠만 대해 학생들이 입었던 스타일을 참조했다. 이를테면 전통적으로 모어하우스 대학 입학 첫날 받는 블레이저를 오마주한 모직 플란넬 블레이저와 스펠만 대학 입학을 알리는 흰색 드레스 행사를 상징하는 패치워크 아일릿과 실크 랩 드레스.

이외에도 양쪽 대학의 깊은 역사를 기리며, 아메리칸 스타일에 기여한 공헌을 칭송한 제품군으로 이루어졌다. 2020년 랄프 로렌은 미국적인 것을 정의하고 해석하며 인종 평등을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자신의 브랜드가 어떻게 아메리칸 드림을 묘사하는지 재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러한 약속의 일환으로 이번 캡슐 컬렉션뿐 아니라 위 두 대학 및 10개의 흑인 대학 학생들을 포함해 아프리카계 미국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미국의 DNA를 끊임없이 탐구하며 미국 문화를 알리는 데 앞장서는 랄프 로렌을 단순히 아메리칸 드림을 이룬 가장 성공한 디자이너라고만 할 수 없는 이유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2022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뱅앤울룹슨의 뉴 이어폰
  • 2
    칸 영화제에 다녀왔다, 일 말고 휴가로
  • 3
    우주소녀, <퀸덤2> “영광의 순간”
  • 4
    Art Piece with Fashion #이광호
  • 5
    천공 술집

RELATED STORIES

  • FASHION

    Sharp Black

    더없이 이채로운 생 로랑의 블랙.

  • FASHION

    발렌시아가의 러버 슈즈

    예상을 깬 흥미로운 러버 슈즈의 등장.

  • FASHION

    6가지 브랜드 카드 지갑

    뒷주머니에서 작고 얇은 카드 지갑을 무심하게 꺼내는 찰나.

  • FASHION

    Toy Shoes

    알록달록 장난감 같은 여름 신발.

  • FASHION

    Tribal Jewelry

    램쉐클, 부족들의 장신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CAR WASH LOVER 반준호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REPORTS

    서울, 청춘

    지금 서울의 청춘들은 이렇게 하루를 보낸다. 유스 컬처(Youth Culture)의 최전방, 어느 젊은 날의 초상이다.

  • VIDEO

    [A-tv] 아레나 3월호 정해인

  • FASHION

    CLOSE LOOK

    유심히, 찬찬히, 빠짐없이 들여다보고 싶은 이번 시즌 키 디테일 8.

  • INTERVIEW

    2021년 주목해야 할 틱톡커

    세계적인 영어 사전 출판사 콜린스는 2020년을 대표하는 단어 중 하나로 틱톡커를 꼽았다. 요즘은 틱톡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을 찾기 더 힘들 정도이니 그럴 만도 하다. <아레나>는 2021년이 더 기대되는 틱톡커들을 만났다. 분야별로 딱 한 명씩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