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지방시의 아트 피스

지방시의 재기 발랄한 아트 피스.

UpdatedOn May 05, 2022

/upload/arena/article/202205/thumb/50887-486748-sample.jpg

조시 스미스의 세라믹 작업을 스캔해서 제작한 백 가격미정 지방시 제품.

이번 시즌 지방시는 이제껏 매튜 윌리엄스가 보여준 컬렉션 중 가히 악동스럽다. 거침없는 터치의 페인팅과 세라믹 작업으로 잘 알려진 미국 아티스트 조시 스미스의 작품들을 쇼 피스에 적용했기 때문. 지방시는 조시 스미스의 기발한 발상과 사이키델릭한 색채로 가뿐하게 분위기를 전환했다. 전에 없이 검은색이 덜했던 런웨이에서 모델들은 다소 생뚱맞은 부동액 병과 잭 오 랜턴 얼굴을 한 농구공을 들고 등장한 모습이 눈에 띄었다. 물론 이 역시도 조시 스미스의 도자기 작업을 스캔해 재창조한 백이다. 각각 제품에 핸드 페인팅과 메탈 보틀 캡을 더해 완성한 이 가방만 해도 플라스틱 세제 통에서 조시 스미스의 세라믹으로, 그리고 다시 매튜 윌리엄스가 만든 가방으로 형태와 기능이 삼단 변신했다. 원래 모습에 비하면 지금은 수집품에 가까운 물건이 됐지만 클러치백처럼 여닫을 수 있고 체인이나 나일론 스트랩을 연결해 가방으로 ‘기능’한다. 그만큼 더 흥미롭고 관심 있게 바라볼 수 있으니 꽤 드라마틱한 변신인 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도현
Assistant 김지현

2022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남자의 우아함을 담은 화보
  • 2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 3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 4
    가을을 위한 아우터 6
  • 5
    노상현과 브루넬로 쿠치넬리가 만들어낸 우아한 시간

RELATED STORIES

  • FASHION

    가을을 위한 아우터 6

    선선한 바람 부는 가을날 누려야 할 아우터 여섯 가지.

  • FASHION

    EDITOR'S PICK #2 구찌 캔버스 더플백

    단출하게 짐을 싸서 떠날 시간.

  • FASHION

    EDITOR'S PICK #1 티파니 락 컬렉션

    포용과 공존을 추구하는 티파니 락(Lock) 컬렉션.

  • FASHION

    몽클레르의 엑스트라오디너리 필름

    “우리가 경계해야 할 것은 어려움이 아니라 지루함이다.”

  • FASHION

    지속가능성을 위한 코펜하겐 패션위크의 노력

    올바른 방향과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코펜하겐 패션위크의 선한 영향력.

MORE FROM ARENA

  • LIFE

    시술의 시작

    30대에 접어 들고 거울을 볼 때마다 어느새 자리 잡은 미간 주름, 잡티, 다크 서클 등에 흠칫 놀라곤 한다. 얼굴에서 나이가 느껴지는 시기에 접어든 것이다. 시술에 대한 고민이 늘어가던 때 라렌클리닉 한상혁 원장에게 먼저 조언을 구하기로 했다.

  • ARTICLE

    Defining Moments

    모델 박성진과 아티스트 김세동, 그리고 DJ 플라스틱 키드와 DJ 킹맥이 마주했다. 각자의 영역에서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누군가의 본보기가 되는 이 멋진 남자들이 자신의 과거와 현재, 앞으로에 대해 서로 이야기 나누는 결정적인 순간.

  • FASHION

    SURF & TOUGH

    성난 파도를 닮은 여름 사나이.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REPORTS

    극장에서

    20주년. 정재영의 배우 인생은 20년 전에 시작됐다. 20년 동안 연기해온 그에게 연기에 대해 물었다. 답을 꼭 기대한 건 아니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