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대형 SUV의 기준

뉴욕 오토쇼에서 더 뉴 팰리세이드가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달라진 점이 많다.

UpdatedOn April 27,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813-486022-sample.jpg

 

북미 지역은 전통적으로 대형차가 사랑받아왔다. 그런데 요즘은 한국에서도 대형 SUV에 대한 기대가 크다. 대표적으로 현대자동차의 팰리세이드가 있다. 2018년 출시와 동시에 큰 화제를 모았다. 4년 만이다.

최근 ‘뉴욕 오토쇼’에서 부분변경된 팰리세이드가 공개됐다. ‘더 뉴 팰리세이드’는 현대자동차를 대표하는 대형 SUV다. 기존 모델의 혁신적인 공간성을 계승하며 웅장함과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캐스케이드 그릴은 더욱 넓어졌고, 헤드램프와 주간주행등이 하나로 연결되어 통일감도 느껴진다. 전장도 15mm 늘어났다. 실내에선 12.3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만나볼 수 있다. 에어컨과 히터 등 공조 장치는 터치 조작이 적용되었다.

첨단 안전 사양도 강화됐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기능에는 추월 시 대향차, 측방 접근 차량, 교차로 교차 차량 등 새로운 기능이 많다.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편리한 주행을 돕는 고속도로 주행보조 2 기능과 제한 속도를 초과하지 않도록 돕는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 후방 주차 충돌 방지 보조,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등 새로 탑재된 기능들은 이름만 들어도 똑똑하다.

더불어 안전성과 정숙성 향상을 위해 측면과 바닥의 차체를 보강하고 흡음재 두께도 증대했다. 고속 주행 시 진동을 최소한으로 줄였다. 국내에는 5월 중 출시될 예정이다.

마세라티 그레칼레

그레칼레(Grecale). ‘지중해의 강력한 북동풍’이란 뜻이다. 마세라티의 새로운 SUV 그레칼레는 지중해에서 만들어졌고, 이름처럼 강력한 힘을 지녔다. 스포티함과 우아함이 균형을 이루며 마세라티의 새로운 세그먼트를 개척하는 모델이다. 다양한 기능과 혁신적인 기술, 럭셔리함을 체험할 수 있다.

그레칼레는 내연기관과 하이브리드 두 종류로 출시된다. 4기통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이 장착된 모델은 300마력의 GT와 330마력의 모데나다. MC20과 같은 네튜노 엔진을 기반으로 한 내연기관 모델도 있다. V6 엔진의 고성능 트로페오 모델은 최대 530마력을 발휘한다. 전동화도 멀지 않다. 마세라티 최초의 완전 전동화 SUV도 조만간 출시될 예정이다.

성능은 놀랍다. 그레칼레는 SUV임에도 트로페오 기준 최고속도 285km/h를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3.8초 만에 도달하는 강력한 힘을 지녔다. 전장은 4,846mm, 축거는 2,901mm로 르반떼보다 한 단계 작다.

디지털 기능도 강화됐다. 센터페시아 중앙에는 마세라티 최초로 디지털 시계가 장착됐다. 마세라티 인텔리전트 어시스턴트 멀티미디어 시스템이 적용됐다. 12.3인치와 8.8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포함한 최신 디지털 기술들이 눈길을 끈다. 그레칼레에서는 마세라티의 강력한 엔진음과 최신 디지털 장치를 고루 경험할 수 있다. 국내에는 올 하반기에 출시될 전망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2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발렌시아가의 러버 슈즈
  • 2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3
    6가지 브랜드 카드 지갑
  • 4
    배우 이상이, “배우고 도전하는 걸 멈추지 않아요”
  • 5
    How Come?

RELATED STORIES

  • CAR

    진화하는 볼보

    볼보의 스테디셀러 SUV에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장착됐다. XC60 리차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T8은 볼보 전동화의 중요한 기점이 될 모델이다. 순수 전기 모드로 서울 도심을 시승했다.

  • CAR

    시승 논객

    현대자동차 더 뉴 팰리세이드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전동화 청사진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Francesco Scardaoni)가 람보르기니의 새로운 전동화 전략을 전했다.

  • CAR

    한국에 없는 포르쉐

    2022 포르쉐 월드 로드쇼에선 한국에 미출시된 모델들이 공개됐다. 독일 포르쉐 본사에서 온 따끈따끈한 신차들을 트랙에서 경험했다.

  • CAR

    Classy Driving

    근사하게 달리는 법을 아는 자동차들.

MORE FROM ARENA

  • REPORTS

    내가 사랑한 서점

    집 밖에 사랑하는 공간이 있다면, 그곳에 책을 놓아두고 싶다. 런던, 도쿄, 파리, 니스 그리고 뉴욕 통신원들이 저마다 사랑하는 서점을 공개했다. Editor 조진혁

  • TECH

    DJI의 새로운 스마트폰 짐벌, OM4

    누구나 흔들림 없는 영상을 쉽게 찍을 수 있도록.

  • AGENDA

    느림의 미학

    브렌트 웨든은 실로 추상화를 짜낸다. 그의 아시아 첫 전시가 서울에서 열리고 있다.

  • INTERVIEW

    감독 자비에 돌란

    방황하는 청춘의 모습을 가감 없이 그려내온 자비에 돌란이 30대에 접어들었다. 그는 여전히 청춘으로서 자신을 탐구하고 변화를 모색한다.

  • LIFE

    비스포크 홈과 가전 디자인의 트렌드

    전 세계 디자인 트렌드의 중심에서 삼성전자가 비스포크 홈을 공개했다. 기사에서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유로쿠치나 2022’에 전시된 비스포크 홈을 살피고 디자이너들과 함께 가전 디자인의 트렌드를 짚는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