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사탕 말고 시계

손목에 채워주기 전 사랑스러운 눈빛도 잊지 마세요. ‘화이트 데이’ 꼭 어울리는 시계 3.

UpdatedOn March 09, 2022

 

1. 태그호이어 |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200

깊은 수심이 느껴지는 블루 다이얼이 특징인 모델이다. 멀리서도 한눈에 보이는 다이아몬드 인덱스를 적용해 입체적인 얼굴을 갖는다. 60분 스케일 각인된 단방향 회전 베젤은 케이스와 통일성을 주어 세련된 이미지를 선사한다. 특히 탐험가를 위해 만들어진 시계인 만큼 도전정신이 강한 그녀에게 알맞은 선물인 셈. 슈퍼 루미노바 야광 도료를 도포해 어두운 곳에서도 시간을 확인할 수 있고 200미터 방수 기능을 지원한다.

 

2. 예거 르쿨트르 | 리베르소 듀에토 미디엄

‘리베르소’란 이름처럼 다이얼을 쓱 뒤집으면 또 다른 얼굴이 나오는 시계다. 쉽게 말해 하나의 케이스에서 두 개의 다이얼을 느낄 수 있다. 생동감이 느껴지는 전면 다이얼은 클래식한 아라비아 숫자와 기찻길처럼 네모나게 돌아가는 미닛 트랙디자인을 적용했다. 영롱한 사파이어가 매력적인 블루 다이얼의 후면은 12시 방향 인덱스 외에 다이아몬드로 포인트를 주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무엇보다 케이스 각인 서비스도 제공하니 사랑스러운 문구 정도는 빼놓지 않길 추천한다.

 

3. 론진 | 마스터 컬렉션

정답만 모아놓은 시계랄까? 도자기처럼 곱게 간 자개 다이얼과 핑크 골드의 이상적인 조화란. 브라운 앨리게이터 스트랩을 적용해 완벽한 삼위일체를 선보인다. 오밀조밀 자리 잡은 12개의 다이아몬드 인덱스는 왠지 모르게 시간 확인을 하고 싶게 만든다. 브랜드의 검증된 기술력과 세련된 디자인으로 매 시즌 진화를 거듭해 온 마스터컬렉션. 이쯤 되면 화이트데이를 위한 일종의 마스터키가 아닌가 싶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발렌시아가의 러버 슈즈
  • 2
    더보이즈 뉴와 큐, “올해 주어지는 모든 것에 최선을 다해 잘하고 싶어요”
  • 3
    배우 이상이, “배우고 도전하는 걸 멈추지 않아요”
  • 4
    Art Piece with Fashion #이광호
  • 5
    반려자가 없어도 되는 2030

RELATED STORIES

  • WATCH

    Face Of Summer

    여름이 뉘엿하게 드리운 금빛 시계의 얼굴.

  • WATCH

    여름을 위한 다이버 워치

    쨍쨍하게 빛나는 여름, 다이버 워치.

  • WATCH

    New Arrival

    론진의 2022 프레젠테이션에 도착한 최신 컬렉션 중에서 GMT 라인업으로 추가된 ‘론진 스피릿 줄루 타임’에 주목했다.

  • WATCH

    NEW 1858

    정통 미네르바 시계 정신을 계승한 몽블랑 1858 컬렉션.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워치스 앤 원더스 제네바 2022’에서 선보인 신제품 중에서 새로운 탐험 정신으로 확장된 몽블랑 1858 컬렉션의 세 가지 모델을 살펴봤다.

  • WATCH

    Top Gun Series

    IWC는 2022년에도 파일럿 워치에 집중한다. 간결한 디자인과 파일럿 워치의 기능에 충실해온 탑건 컬렉션은 디자인과 기술력이 완벽하게 어우러진 네 가지 신제품과 함께 더욱 대담한 정체성을 드러낼 것.

MORE FROM ARENA

  • AGENDA

    Fall Essentials

    가을을 위한 <아레나>의 셀렉션.

  • WATCH

    錦上添花 금상첨화

    럭셔리 워치와 스포츠카의 만남. 남자들이 열광하는 두 가지가 여기에 다 있다.

  • TECH

    Technical Shaving

    틀을 벗어난 요즘 면도기.

  • DESIGN

    재생하는 가치

    종로 빌딩 숲 중심에는 오아시스가 있다. 1백 년이 넘은 단층 한옥들이 옹기종기 붙어 있는 작은 마을 익선동. 마을 초입에 자리한 카페 식물의 주인장 루이스 박은 2년 전 익선동에 뿌리 내리고, 빈티지한 감성을 바탕으로 도심 재생 운동을 벌이고 있다. 그의 카페에서는 하늘이 조금 더 가깝게 보였다.

  • SPACE

    동굴 속으로

    동굴을 닮은 카페 넷.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