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Runway With Music

2022 F/W 컬렉션은 뮤지션들과 함께한 다채로운 뮤직 퍼포먼스로 가득했다.

UpdatedOn February 28, 2022

/upload/arena/article/202202/thumb/50325-480855-sample.jpg

1 DOLCE & GABBANA

– MACHINE GUN KELLY

돌체앤가바나가 선보인 이번 컬렉션은 두 개의 우주를 이야기한다. 현재 미국의 ‘핫’한 뮤지션 머신 건 켈리와 함께 선보인 음악 세계와 가상 세계 ‘메타버스’가 그것. 펑크, 이모, 얼터너티브 음악을 자유자재로 믹스하여 자신만의 독특한 음악 세계를 보여주는 머신 건 켈리의 라이브 공연으로 시작된 런웨이는 현재와 새로운 세대, 그리고 메타버스를 아우르는 미래의 모습을 보여준다. 머신 건 켈리는 본인의 <Tickets to My Downfall> 앨범 수록곡 ‘My ex’s best friend(ft. blackbear)’와 ‘Bloody Valentine’을 연주했고, 런웨이의 시작과 끝에 워킹을 선보이며 쇼를 장식했다.

2 JUNYA WATANABE

– JAMIROQUAI

준야 와타나베의 패션쇼 클립을 보면 자미로콰이의 뮤직비디오인 듯한 착각이 든다. 그도 그럴 것이 1990년대 중반을 풍미했던 런던의 애시드 재즈 밴드, 자미로콰이의 핵심 멤버인 제이 케이로부터 영감받아 패션 스타일부터 영상, 음악까지 오마주했다. 이번 컬렉션은 준야 와타나베 특유의 테일러링에 제이 케이의 화려한 컬러감과 실루엣을 결합한 아이템으로 채워졌다. 제이 케이를 상징하는 오버사이즈 모자는 디자이너 베니 안달로와 협업하여 제작했다. 배경음악이 된 ‘Virtual lnsanity’는 쇼를 감상하는 사람들에게 그때 그 시절 추억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했다.

/upload/arena/article/202202/thumb/50325-480856-sample.jpg

3 LOUIS VUITTON

– TYLER, THE CREATOR

버질 아블로의 마지막 유작을 기리는 추모 의미를 담아 전개된 루이 비통의 2022 F/W 컬렉션은 올해의 아름다운 쇼로 꼽힐 만큼 다양한 퍼포먼스를 보여주었다.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가 이번 쇼의 사운드트랙을 작곡했다. 총 8곡으로 구성된 사운드트랙 <The Sunseeker>는 버질 아블로와의 대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으며, 구스타보가 지휘하는 치네케 오케스트라단을 통해 쇼장에 울려 퍼졌다. 마지막 트랙 ‘See you again’과 관객의 박수 소리의 조화는 마치 버질 아블로에게 경의를 표하는 듯 애틋하게 들리기까지 했다.

4 KENZO

– NIGO

겐조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성공적 데뷔를 치른 니고. 니고는 겐조의 아카이브와 자신의 스트리트 감성을 융합하여 문화적·관습적 복장 규정을 통합하고 초월하는 컬렉션을 선보였다. 니고가 태어난 1970년, 다카다 겐조는 파리에 정글 잽이란 부티크를 오픈했다. 이것이 겐조의 시초이며 니고는 이를 배경으로 갤러리 비비안에서 쇼를 진행했다. 배경음악은 역시 힙합. 그의 친구 에이셉 라키, 키드 커디, 퍼렐 윌리엄스, 푸샤 티, 데리야키 보이즈,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 릴 우지 버트가 의기투합해 컬렉션을 위해 제작한 사운드트랙 ‘I Know Nigo’는 니고가 만드는 겐조의 아이덴티티를 한층 더 부각시키는 일종의 선언문이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하예지

2022년 03월호

MOST POPULAR

  • 1
    가을을 맞이하는 향수
  • 2
    정진운, “<오! 마이 고스트> 어떻게 재밌게 보여줄까 고민해”
  • 3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 4
    우울할 땐 푸딩을 먹어요
  • 5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RELATED STORIES

  • FASHION

    몽클레르의 엑스트라오디너리 필름

    “우리가 경계해야 할 것은 어려움이 아니라 지루함이다.”

  • FASHION

    지속가능성을 위한 코펜하겐 패션위크의 노력

    올바른 방향과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코펜하겐 패션위크의 선한 영향력.

  • FASHION

    Line Up

    각기 다른 패턴으로 채워진 가을의 옷장.

  • FASHION

    새롭게 공개된 F/W 캠페인

    세계적인 스타들이 함께한 뉴 캠페인.

  • FASHION

    Understated Elegance

    마티유 블라지의 보테가 베네타가 보여준 절제된 우아함.

MORE FROM ARENA

  • FEATURE

    메타버스가 온다

    가상세계를 뜻하는 메타버스 시대가 시작됐다. 온라인 게임에서 공연을 보고, 친구를 사귀고, 직업을 갖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제는 게임 세계에서 마케팅을 펼치는 글로벌 기업들의 로고를 발견하는 건 놀라운 일도 아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메타버스는 새로운 개념이다. 새로운 기술로 만들어진 여느 낯선 세계가 그렇듯 메타버스에 대한 환상도 꿈틀대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인터넷이 처음 등장했을 당시를 복기시킨다. 인종차별, 빈부 차이, 갈등과 폭력이 없는 이상적인 세계로 묘사되었던 당시를 생각하면, 메타버스 또한 기대보다 우려가 앞선다. 세 명의 전문가와 함께 메타버스에 대해 기대되는 점과 우려되는 점을 짚었다.

  • FASHION

    Fingering

    절정의 쿨, 하이 주얼리와 스트리트 패션의 조합.

  • AGENDA

    Ready To Wear?

    일부 디자이너들이 전통적인 패션 캘린더를 거부하고 나섰다.

  • CAR

    겉과 속 모두 업그레이드 된 스포츠카들

    더 우아하고 더 강하게. 겉과 속 모두 업그레이드된 남다른 스포츠카.

  • LIFE

    뉴노멀 안주를 찾아서

    안주 세계관을 변주했다. 더 발칙하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