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배우 연우진, 거칠고 섹시한 무드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February 20, 2022

3 / 10

 

<아레나 옴므 플러스> 03월호를 위해 연우진이 카메라 앞에 섰다. 이번 화보에서 연우진은 거칠고 섹시한 무드를 마음껏 드러냈다.

최근 <서른, 아홉> 촬영을 마무리했다. 서른아홉 살인 그는 <서른, 아홉>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서른아홉이라는 우리는 완전한 성숙한 어른이라 보기도 어려운, 애매한 지점을 살아가는 이야기이기도 해요. 그 과정에 사랑도 있고 이별도 있고, 다양한 일이 벌어지는 거죠.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할 수 있는 작품이고, 현재의 청춘은 어떤가 돌아보기에 좋은 부담 없는 드라마라고 생각해요.” 서른아홉이라는 숫자가 연우진에게는 어떤 의미일까? “스물아홉은 안 그랬거든요. 이후 30대 초반도 물 흐르듯 지나갔어요. 그런데 서른아홉은 좀 다를 것 같아요. 이 시기는 심경의 변화가 큰 것 같아요. 스스로 더 냉철하게 바라보게 됐달까?”

촬영 당일에는 영화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 제작 보고회에 다녀왔다. 모범 사병이 사단장 사택 취사병으로 일하게 되며 사단장의 아내와 사랑에 빠지는 과정을 다룬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에 대해 연우진은 “인간의 사랑과 존엄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영화”라고 말했다. 유독 마음에 가는 작품과 배역으로 꼽기도 했다. “이 작품의 대본을 처음 받은 때가 2014년이거든요. 오랜 시간 동안 촬영이 미뤄지기도 했고, 언젠가는 해야 할 멋진 숙제처럼 생각했어요. 애정이 깊었던 만큼 무광은 애증의 캐릭터가 아닌가 싶은데, 그 인고의 시간이 운명처럼 다가오기도 해요.”

연우진의 성실함은 그의 필모그래피가 증명한다. 배우로서 필모그래피가 꽉 찬 그는 자신의 성실함은 재능이 아니라고 한다. “일과 사생활을 분리하는 편이거든요. (중략) 일과 일상에 균등하게 힘을 쏟다 보니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동력이 되는 것 같아요.”

어느덧 배우 13년 차인 연우진이 빚어낸 전체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3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지금 필요한 니트 8
  • 2
    아레나, IWC와 함께한 2022 에이어워즈 수상자 공개
  • 3
    김소연, “천서진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을 보여줄 것“
  • 4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 5
    이종석의 새로운 출발

RELATED STORIES

  • INTERVIEW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이제는 빛나는 별이 된 채드윅 보스만을 향한 애도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를 더욱 멋지게 나아가게 했다. 그에게 블랙 팬서를 물려받은 레티티아 라이트가 말하는 이 영화에 담긴 애도와 예술적 성취에 대하여.

  • INTERVIEW

    이종석의 새로운 출발

    배우 이종석은 MBC 드라마 <빅마우스>에서 박창호를 연기했다. <빅마우스>는 올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이자, 이종석의 성공적인 드라마 복귀작이다. 올해 그는 배우로서 새로운 출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 INTERVIEW

    이병헌과 우리들의 블루스

    배우 이병헌과의 인터뷰는 중편소설을 읽는 것과 비슷하다. 질문에 대한 그의 답변은 기승전결이 갖춰진 하나의 챕터이며, 대화가 진행될수록 한 편의 긴 서사로 나아간다. 배우 이병헌은 <우리들의 블루스>의 시작과 과정 그 이후를 말했다. 그와 나눈 이야기를 지면에 모두 담지는 못했지만 시작은 이렇다.

  • INTERVIEW

    김소연, “천서진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을 보여줄 것“

    배우 김소연의 인터뷰와 화보 미리보기

  • INTERVIEW

    아레나, IWC와 함께한 2022 에이어워즈 수상자 공개

    에이어워즈 수상자 이병헌, 이종석, 엄지원, 안효섭, 주종혁의 커버 및 화보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FEATURE

    키워드로 본 K-서사 #비인간적경쟁 #도태 #기회

    드라마는 시대를 담는다. 지금 K-드라마는 우리 시대의 갈등, 사랑, 고민을 인간 군상에 담아 독특한 서사로 풀어내고 있다. 형식과 소재도 다채롭다. 좀비와 괴물, 우주와 놀이터 등 상상은 무한하다. K-드라마가 가진 서사의 힘은 한국을 넘어선 지 오래다. 전 세계에서 K-드라마의 예고편에 호응하고, 오픈을 기다린다. K-드라마는 지금이 전성기다. 기사에서는 K-드라마와 영화에서 발견된 한국형 서사의 힘이 무엇인지 밝히고, 한국형 서사의 기원을 탐색한다.

  • INTERVIEW

    Football life : 다큐멘터리 감독 조승훈

    러시아 월드컵을 통째로 경험해 다큐멘터리를 만들었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자신에게 던진 칭찬 한마디를 이름 삼았으며, 축구 국가대표팀 트레이닝 센터가 있다는 이유로 집의 위치를 정했지만, 조승훈에게 축구란 인생의 전부가 아니라 방 하나를 차지한다. 그와 그의 집이 근사한 이유 중 하나는 그의 삶에서 4분의 1에 해당하는 그 새빨간 방이 몹시 근사하기 때문이다.

  • FASHION

    정경호 'IN THE ROOM' 미리보기

    정경호, 세련된 영화 같은 화보 공개. 정경호가 모노 드라마를 찍는다면?

  • REPORTS

    Color Montage

    색다른 기능들이 모여 하나의 집합체를 이룬다. 컬러로 분할한 자동차의 특징들.

  • INTERVIEW

    유병재와 원진아의 이 시대 시트콤 <유니콘>

    거침없이 도전하는 스타트업의 좌충우돌을 다룬 <유니콘>이 공개됐다. 유병재 작가의 첫 시트콤 각본이자, 원진아 배우의 첫 코미디 연기가 담겼다. 두 사람에게 새로운 도전이자 넓은 스펙트럼을 향한 기폭제나 다름없는 <유니콘>에 대해 대화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