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LOVE AFFAIR

손끝으로 전하는 우리의 시간.

UpdatedOn February 17, 2022

/upload/arena/article/202202/thumb/50235-479748-sample.jpg

하운즈투스 체크 재킷 가격미정·케이블 니트 69만원대 모두 폴로 랄프 로렌 제품.
하운즈투스 체크 재킷 89만원 준지, 검은색 터틀넥 니트 21만8천원 프레드 페리 제품

CARTIER

인하우스 무브먼트 1847 MC 칼리버를 장착한 엑스트라 라지 모델은 단단한 남자의 손목을 위한 시계다. 스몰 사이즈와는 다르게 6시 방향에 날짜창이 있고 시원스러운 크기의 인덱스를 뽐낸다. 탱크 머스트 4백93만원.
아담한 사이즈의 스몰 모델은 쿼츠 무브먼트로 구동된다. 작은 사이즈지만 검 모양 블루 핸즈, 블루 스피넬 비즈 크라운, 로마 숫자 인덱스 등 탱크 머스크 고유의 알짜배기 요소를 모두 담았다. 탱크 머스트 3백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2202/thumb/50235-479751-sample.jpg

니트 37만원대 MR.P by 미스터포터 제품.
크림색 니트 33만5천원 코스 제품. 주사위·포커 카드 모두 가격미정 구찌 제품.

IWC

동그란 베젤에 레드 골드 케이스와 궁합이 좋은 브라운 악어가죽 스트랩이 우아하다. 뾰족한 잎사귀 모양 핸즈와 3시 방향의 날짜창 역시 돋보이지만 무엇보다 케이스백에 새겨진 포르토피노 항구가 이 시계의 백미다. 포르토피노 오토매틱 1천6백만원.
실버 도금 처리된 12시와 6시 방향 로마 숫자 사이에 막대 모양 인덱스가 자리 잡았고 그 위 12개의 다이아몬드가 빛을 발한다. 각도에 따라 햇살 무늬 다이얼이 다채롭게 빛을 내며 오토매틱 무브먼트 35111 칼리버가 내재됐다. 포르토피노 오토매틱 37 1천6백10만원.

/upload/arena/article/202202/thumb/50235-479750-sample.jpg

흰색 셔츠 11만5천원 코스 제품.
갈색 셔츠 29만8천원 렉토 제품.

JAEGER-LECOULTRE

다이얼 중앙에 위치한 낮/밤 인디케이터가 눈에 띈다. 플로럴 숫자 인덱스와 아플리케 디테일의 조화도 눈여겨볼 점. 각각의 인덱스 위에는 정갈하게 세공된 다이아몬드가 자리했다. 여성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랑데부 나잇 & 데이 미디엄 가격미정.
9.3mm의 얇은 두께를 얕보면 큰코 다친다. 더 커진 날짜 인디케이터와 날렵한 도피네 핸즈, 바 인덱스와 점으로 나타낸 미닛 트랙 그리고 우주를 담은 문페이즈까지. 새로운 페트롤리움 블루 다이얼은 이 모든 요소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70시간의 파워리저브는 덤이다. 마스터 울트라 씬 문 가격미정.

/upload/arena/article/202202/thumb/50235-479749-sample.jpg

BLANCPAIN

1956년 블랑팡은 가장 작은 라운드 무브먼트를 탑재한 레이디버드 모델을 공개했다. 남성의 전유물이었던 컴플리케이션을 탑재한 여성만을 위한 시계. 이러한 노력 덕에 오늘날 여성 시계 컬렉션에 ‘레이디버드’라는 이름이 붙었다. 남성 시계와 마찬가지로 12시 방향에 나란한 두 개의 창을 통해 요일과 월, 빨간색 핸즈로 날짜를 확인할 수 있다. 은은한 펄 다이얼과 다이아몬드를 촘촘하게 세팅한 둥근 베젤에 마음이 혹하지 않을 여자는 없다. 레이디버드 컴플리트 캘린더 3천4백만원대.
이름에 충실하게 날짜, 요일, 월을 알려준다. 6시 방향에는 블랑팡의 상징인 익살스러운 표정의 문페이즈가 반겨주는 시계. 72시간 파워리저브와 특정 시간에 관계없이 시간 조정 가능한 ‘언더 러그 커렉터’ 특허 기술을 적용했다.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은 드레스 워치 및 커플 시계로도 손색없다. 빌레레 컴플리트 캘린더 1천7백61만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김참
MODEL 김홍준, 차예지
ASSISTANT 김지현

2022년 02월호

MOST POPULAR

  • 1
    방콕 추천 호텔 4
  • 2
    가을에는 골드 주얼리를
  • 3
    겉과 속 모두 업그레이드 된 스포츠카들
  • 4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 5
    남자의 우아함을 담은 화보

RELATED STORIES

  • WATCH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미도와 배우 김수현이 각각 워치메이킹과 예술 분야에서 최고 수준에 도달하기 위한 가치를 공유하며 결의를 다졌다.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 론칭 이벤트에 참여한 김수현과 미도의 완벽한 만남.

  • WATCH

    예거 르쿨트르, 앰버서더로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 선정

    스위스 파인 워치메이킹 메종 예거 르쿨트르가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를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맞이했다.

  • WATCH

    공간을 초월한 시계 여섯 점

    공간의 인상을 채우는 의자 위에 놓인 초월적인 시계 여섯 점.

  • WATCH

    한가위도 웃고 갈 스마트 워치 3종

    이번 추석은 스마트하게 선물해보세요.

  • WATCH

    태그호이어의 새로운 스마트 워치

    태그호이어가 커넥티드 칼리버 E4-포르쉐 에디션의 첫 출시를 알리는 행사를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선보이며 서울의 밤을 화려하게 밝혔다. 기념적인 자리에 참석한 브랜드 앰배서더이자 배우인 위하준과 나눈 태그호이어 그리고 새로운 스마트워치에 관한 이야기.

MORE FROM ARENA

  • FEATURE

    고전적 독후감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 있는 정원

    가을이라 독서를 하자는 건 아니지만, 가을이라 괜히 고전소설에 눈길이 간다. 세 명의 에디터가 각자 고전소설을 읽고, 자신을 돌아본다. 가을은 성찰의 계절이다.

  • INTERVIEW

    하성운의 바이브

    하성운의 바이브를 찾기 위해 몇 가지 질문을 주고받았다.

  • INTERVIEW

    아티스트 김영진과의 대화

    김영진 작가는 자신의 삶을 스쳐 지나간 흔적들로부터 파도를 만들어낸다. 반려견 금자를 떠나보낸 후, 그리고 긁고 뜯어내고 다시 덮는 작업을 반복하는 ‘Dechire’ 연작을 그리며 기억을 통과하는 법을 익혔고, BLM 운동을 보며 ‘Yellow is Beautiful’을 떠올리기도 했다. 숭고함과 범속함을 뒤섞어 상위와 하위의 구분을 무화하는 그의 다양한 실험들. 개인전 을 진행 중인 김영진 작가를 만나, 지금 그를 움직이는 파도에 대해 물었다.

  • REPORTS

    Made In Seoul

    지금, 서울이 만들고 소비하고 향유하는 서울의 물건들.

  • DESIGN

    낮과 밤

    같은 차라도 낮과 밤에 따라 달리 보인다. 밤낮으로 몰고 싶은 자동차 넉 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