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STAY STRONG

오랜 숙성의 시간을 그대로 담은 캐스크 스트렝스 4종.

UpdatedOn February 05, 2022

/upload/arena/article/202202/thumb/50175-479164-sample.jpg

아벨라워 아부나흐 59.5%.

아벨라워 아부나흐

게일어로 ‘아부나흐’란 ‘오리지널’을 의미한다. 올로로소 셰리 캐스크에서 숙성 후 물을 전혀 섞지 않고 그대로 병입하여 위스키의 오리지널리티를 유지했다. 아벨라워 증류소의 설립자 제임스 프레밍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만든 위스키로, 18세기 전통 핸드메이드 방식을 그대로 적용했다. 다크 초콜릿과 오렌지 향이 느껴지는 싱글 몰트위스키 ‘아벨라워 아부나흐’는 소량으로 생산되는 스몰 배치 위스키로, 배치마다 풍미, 알코올 도수, 성격이 다르다.

/upload/arena/article/202202/thumb/50175-479163-sample.jpg

와일드터키 레어브리드 58.4%.

와일드터키 레어브리드

1991년에 출시된 미국 켄터키 지방에서 생산한 ‘와일드터키 레어브리드’는 희석하지 않고 원액을 그대로 담는 배럴 프루프 위스키다. 버번위스키 라벨에는 캐스크 스트렝스 대신 ‘배럴 프루프(Barrel Proof)’를 쓴다. 일반적으로 위스키는 여러 오크 캐스크의 원액을 배합하지만, 레어브리드는 엄선한 소량의 배럴을 섞어 만든 스몰 배치위스키다. 희석되지 않았지만 부드럽고 가벼운 것이 특징으로, 입문자도 어렵지 않게 시도할 수 있다. 버번위스키 특유의 단맛이 도드라지며, 크렘브륄레, 메이플 시럽의 맛처럼 달콤한 풍미가 느껴진다.

/upload/arena/article/202202/thumb/50175-479161-sample.jpg

스태그 주니어 by 더몰트샵 65.1%.

스태그 주니어

미국 켄터키 지역 특성상 스파이시하면서도 달콤한 매력을 지닌 ‘스태그 주니어’ 또한 강력한 배럴 프루프 위스키다. 미국 3대 버번으로 불리는 스태그 주니어는 약 10년간 숙성되는데 병마다 알코올 도수가 다르다. 원액을 병입한 당시의 도수를 표기하며 배치 1번부터 16번까지 존재한다. 입안에 맴도는 체리 향이 특징으로 도수는 65.1%지만 온더록스로 즐기기보다 스트레이트로 마시는 것이 배럴 프루프의 강력함을 느끼기 좋다.

/upload/arena/article/202202/thumb/50175-479162-sample.jpg

글렌파클라스 105 by 더몰트샵 60%.

글렌파클라스 105

글렌파클라스는 최초의 상용 캐스크 스트렝스 싱글 몰트위스키를 출시한 증류소이며, 스페이사이드에 위치한 위스키 증류소 중 가장 큰 규모와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모든 제품은 한정품으로 선보여 소장 가치가 높다. ‘글렌파클라스 105’의 역사는 196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05’는 알코올 함량 60%의 영국식 도수 표기법이다. 도수가 높은 캐스크 스트렝스 위스키지만 목 넘김이 부드럽고 토피의 달콤함이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원태

2022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 2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 3
    노상현과 브루넬로 쿠치넬리가 만들어낸 우아한 시간
  • 4
    유병재와 원진아의 이 시대 시트콤 <유니콘>
  • 5
    서현,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진 않아”

RELATED STORIES

  • LIFE

    이전에 없던 이동수단 6

    자동차 브랜드의 정수를 그대로 장착한 이동 수단들.

  • LIFE

    가을 플레이리스트 11

    서늘한 가을이 오면, 당신은 어떤 곡에 취합니까?

  • LIFE

    이달의 책 3

    무작정 집어 든 빳빳한 신간 세 권.

  • LIFE

    아트와 미식의 힘

    이달, 눈과 혀로 감각한 것들이다.

  • LIFE

    2022년 10월 아레나 이슈

MORE FROM ARENA

  • REPORTS

    Prada Invites

    프라다가 세계적인 산업 디자이너와 건축가 4인을 ‘초대’했다.

  • FASHION

    살가운 향

    한결 가벼워진 옷차림엔 은은하게 맴도는 보디 크림을 바른다.

  • REPORTS

    새로운 게 좋아

    배우 이세영은 끌려가는 건 싫다고 말했다. 그녀는 도전하고, 배울 수 있는 역할을 기대한다.

  • INTERVIEW

    탐험가 로버트 스완

    로버트 스완은 남극점과 북극점을 모두 정복한 최초의 인간이다. GPS도 통신 장비도 없던 35년 전 그는 썰매를 끌며 세상의 끝을 걸었다.

  • DESIGN

    궁극의 향수

    프레시하고 캐주얼한 보테가 베네타의 새로운 향수를 소개한다. 여심을 제대로 공략할 뿌르 옴므 에센스 아로마티크 콜로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