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2 IN 1

대립적인 매력이 하나의 완벽한 조화를 이룰 때.

UpdatedOn February 03, 2022

/upload/arena/article/202201/thumb/50151-478948-sample.jpg

클래쉬 드 까르띠에 브레이슬릿 2천7백만원·클래쉬 드 까르띠에 링 6백85만원 모두 까르띠에 제품.

우아함과 대범함, 아슬아슬한 위태로움과 긴장감, 블랙과 골드의 대비적 아름다움. 이 모든 것이 새로워진 클래쉬 드 까르띠에 컬렉션 안에 공존하는 단어다. 핑크 골드 소재 링과 브레이슬릿 안쪽에는 블랙 오닉스가 규칙적으로 세팅돼 있고, 바깥쪽으로는 브랜드의 상징적인 피코 장식을 더해 리드미컬한 개성을 드러낸다. 게다가 안쪽에 고정된 블랙 오닉스와 달리 피코 디테일은 상하좌우로 미세하게 움직이도록 고안됐는데, 이 상반된 양감이 착용했을 때 독창적인 편안함을 준다. 전형성을 완전히 탈피했음에도 하우스 아카이브의 본질을 온전히 담고 있어 반짝임을 배가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도현
ASSISTANT 하예지

2022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재미가 필요한 이상이
  • 2
    우주소녀, <퀸덤2> “영광의 순간”
  • 3
    LG휘센 오브제컬렉션 엣지
  • 4
    박지환의 오묘한 조화
  • 5
    How Come?

RELATED STORIES

  • FASHION

    Sharp Black

    더없이 이채로운 생 로랑의 블랙.

  • FASHION

    발렌시아가의 러버 슈즈

    예상을 깬 흥미로운 러버 슈즈의 등장.

  • FASHION

    6가지 브랜드 카드 지갑

    뒷주머니에서 작고 얇은 카드 지갑을 무심하게 꺼내는 찰나.

  • FASHION

    Toy Shoes

    알록달록 장난감 같은 여름 신발.

  • FASHION

    Tribal Jewelry

    램쉐클, 부족들의 장신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다

MORE FROM ARENA

  • AGENDA

    흑백의 美

    쉽게 찍고 쉽게 지운다. 기다림을 조금도 참지 못하는 요즘, 흑백 필름으로 사진 찍고 인화하는 공간이 생겼다. 연희동 사진관에서 사진과 기다림을 배웠다.

  • CAR

    3대의 슈퍼카

    전설의 12기통 엔진, 장인의 기술이 녹아든 수공예 차량, 후륜구동의 짜릿함까지. 베일을 벗은 슈퍼카 셋.

  • LIFE

    커피 말고 우유

    한 집 건너 한 집이 커피숍인 서울에서, 커피 말고 우유와 요구르트를 파는 가게를 찾았다. 매일 먹는 커피가 이제 질릴 때도 됐으니까.

  • FASHION

    다짐을 담아

    <아레나> 에디터들이 새해의 안녕을 기원하며 고른 물건.

  • REPORTS

    아직 그를 모른다

    딱 세 명만 고르라면 속하지 않을지 모른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그 정도로 손꼽히는 배우는 아니다. 다만 더 보고 싶은 매력이 있다. 그의 미래는 잘 연상되지 않는다. 예측하기 쉬우면 지루하다. 그의 풋워크는 결코 지루하지 않다.

FAMILY SITE